./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만물(萬物)은 무아(無我)다.
영원한 안식을 맞이하기 전까지는 내 뜻대로 볼 수 있게 하소서
 Ⅰ. 딱! 천편만
낙엽
소연가(小戀歌)
노라
나치가 그들을 덮쳤을 때
 Ⅱ. 일상 속으로 (여운)
직감은 왜 이상한 쪽으로만 흐를까
어쩌다보니 2023년의 4개월이 사라..
왠지 실수한거 같다.
봄은 봄인데..
가끔은
 Ⅲ. 사용기 / 기타정보
샤오미 키보드(Xiaomi MK02 Pro) ..
샤오미 키보드(Xiaomi MK01) 카일 ..[5]
잉? USB 2.0 케이블?
CPU 칩셋 취약점 보안 업데이트 권고..
ABKO HACKER K840(앱코 해커 K84..
 Ⅳ. 게 시 판
[홍지표]글 잘 보고 갑니다..
[명노병]McIntosh MA5100 앰프관.[1]
[박성진]Nikon coolscan 4000 ed.[1]
[김재하]김종호님 power led구동.[3]
[김판수]전용 led 드라이버의 확.[3]
◀Ⅴ. 일상 속으로 () ▶
날이 너무 더운거 같아서
장소:압구정
촬영일:2018-07-22
◀Ⅵ. 일상 속으로 (시간) ▶
그냥 이것 저것
장소:부산, 서울
촬영일:2006-04-29,사진장수:6
샤오미 키보드(Xiaomi MK02 Pro) 키보드 사용기

아~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까?
직장을 다니게 되서 조금 더 사용한 후 리뷰를 쓰려다가 회사 다니면 아무래도
여유도 별로 없어서 오늘까지 백수니 백수 기념으로 쓰게 됬지만 좀 부족한 느낌이 강하다.
(샤오미 MK01 스위치 교체 리뷰를 올린 기준으로 하면 3주정도 지난거 같음)

왜냐면 집에서 코딩을 엄청나게 하는것도 아니고 근래엔 게임을 주로 했지만
게임같은 경우 게임 전용 키보드를 사용하니(Logitech G13) 이 키보드를 쓸일은 없다.

MK01 스위치 교체하고 왜 새로 구입했냐?라고 물어본다면 단순히 이쁘게 생겨서 구입했다고밖엔 말을 못하지만

.........계속 보기
샤오미 키보드(Xiaomi MK01) 카일 박스 스위치(Kailh Box Red) 교체하기

샤오미 키보드를 구입한게 2017.4.12일 이후 키접점불량으로 2017.08.25교환받아와서
이후 9월부터 사용해 2018.07.08정도에 같은 불량발생.
이건 AS받는다고 될 문제도 아닌거 같고
팔면 내 불량을 다른 사람에게 전가시키는 기분이 들어서 별로다.(AS 해줄지도 모르겠음)

새로 구입하자니 멀정한 키보드가 없는것도 아니라서 구입하기 그렇고
백수다보니 시간이 없는것도 아니라서 스위치만 교체하기로 마음먹고 찾아보니 다양하게 많이 있다.

체리 제품은 스위치 단위로는 비싼 면이 있고

.........계속 보기
잉? USB 2.0 케이블?

뭐지?
기계가 USB 3.0(3.1)을 지원하는 기계인데
동봉된 케이블이 USB2.0만 지원하는게 꼿혀있다?
뭐지?

기계에 무슨 버그라도 있어서 눈속임을 하는건가?

음질로 선전을 하길래 좀 써보니 관련해서 깔게 너무 많아서 꾹꾹 누르고 있는 중인데
이런 황당한 경우가 있다니..

.........계속 보기
아들에게(부제:미옥 앨리스 현)
||PICTURE1||
기온은 따뜻한데 비가 와서 카메라를 가지고 나갈지 그냥 나갈지 고민하다가
비오는 밖을 보니 그냥 나오게 된다.

바람도 많이 불어 우산 쓰기도 불편하지만 얇게 입고 나와도 버틸만한 춥지만 따뜻한 날이라
오랜만에 좀 걸어보기도 한다.

연극을 고를때 시놉을 읽지 않고 고른다는건 때때로 위험이 따른다.
허무맹랑한 연극이 걸릴수도 있고, 포스터 그림을 보고 예상했던 내용과는 완전히 달라서 당혹스러울수도 있다.
그러나 어느쪽이던 그렇게 문제가 되는건 아니다. 어차피 리플렛정도의 내용만으로 연극을 판단하기엔 쉽지 않아서
어느때는 재미있으나 어느때는 덜 재미있기도 하고 뭐 그런것이다.

그런데 오늘은 무척 재미있는 연극이 걸린 운좋은 날이었다.
'아들에게'라는 제목과 포스터 사진만 보면 모자간의 드라마인가 싶었다.
물론 앨리스 현 이라는 인물을 내가 몰랐기때문에라도 더욱더 그렇게 느꼈던거 같다.
이 사람에 대해 조금이라도 알고 있었다면 독립운동 얘기인가 싶어서 섣불리 선택하기 어려웠을수도 있었을것이다.
(독립운동 관련한 연극들은 많이 봤지만 볼적마다 마음이 편하진 않았다. 왜냐하면 자주적으로 독립한것이 아니었기때문이고
지금도 토착왜구들이 득세해서 나라를 엉망으로 만들고 있으니 백년전이나 지금이나라는 우울함이 오기때문이다.)

앨리스현은 어지러운 시대에 태어난 어떻게 보면 불운아라고 할수도 있지만
어떤면에서 보면 자신의 선택에 따라서는 적당히 편한 삶도 가능했을수 있었지만
자신의 선택으로 망상, 공상, 허상, 이상 등 무엇으로 표현해도 크게 다르지 않은 인간이 이루기 어려운 공산주의를 꿈꿔왔던 인물로
일제강점기로 탄압받던 민중을 보며 계급이 없는 공평한 사회를 꿈꾸려 했던것이 그다지 이상하지 않는 선택으로 보인다.

당시엔 '신여성'이라는 새로운 여성상이 나오던 시기기도 했고 마침 어느정도 공부할수 있는 여건이 갖춰지고
비교적 깨어있는 부모에게 태어났으니 이 여성의 행동은 일본의 탄압과 힘없는 여권의 현실을 이겨내려 애썼던 것으로 보인다.

그래서 이 사람의 파란만장한 한 일생은 숙명같아보인다. 나의 이상향과 현실간의 넘어서기 어려운 벽
그것을 공산주의라는 새로운 이데올로기로 이룰수 있다면?
일제강점기 전에도 동학운동이 일어설만큼 민중의 삶은 미치도록 힘들었다.

서양에서는 부르주아계급들의 시민혁명이 일어난것도 계급사회로 불이익 받는것에 대한 항의가 아니었나

탄압받고 고통받으면 민중은 일어나게 되어있는것이니 난세에 영웅 한명이 태어났으나
아쉽게도 제대로 꽃을 피워보지못한 한 인물인듯 싶다.
(일제 강점기때 독립운동가중 제대로 이름이 알려진 여성은 과연 누구일까?
유관순이라는 인물이 있으나 3.1운동때 1개월정도 만세운동 주도하다가 잡혀서 모진 고문으로 돌아가셨는데
이외 수많은 여성 독립운동가들이 있었다고 하는데 학교에서 배우는 여성 독립운동가는 누가 있을까?)

문제는 이러한 인물을 연극에서 어떻게 표현하는가인데
많은 등장인물들이 있으나 거의 모노드라마 수준으로 구성된다. 한 인물의 일대기이니 당연하지만
알려지지 않은 인물인만큼 심층적으로 내면을 파해치고 있어서 남다른 이해의 깊이를 선사한다.
그런만큼 대사가 빠르고 많기때문에 놓치기 쉽다는 단점이 있기도 하고 시대 배경 지식이 부족한 나로서는
더욱더 이해 안되는 부분도 많이 있었다.

그래서 였을까
앨리스라는 한 여인의 삶은 자아를 찾기 위해 죽는 그 순간까지 노력한 인물로 보이며
이것은 이 인물만의 독특함이 아닌 우리 모든 인간들의 치열하게 찾으려는 주체적 삶에 대한 욕망을 그대로 그려내고 있는거 같아서
보는동안 내내 가슴이 뭉클해지고 뜨거워진 눈시울이 식을줄 몰랐다.
내가 찾는 무언가, 저 여인이 찾는 이상적인 그 무언가
나도, 우리도, 그 누구도 타인의 지시대로 살길 원하지 않는다.

이 모든것을 박진감 넘치게 그려낸다.
무대장치랄건 별다른게 없지만 종횡무진 뛰어다니며 넓은 무대를 가득 매운다.
연극에서 무대매너가 좋다고 하기엔 모호함이 있으나 아무튼 대형 극장에 어울리지 않는 횡한 무대를
배우들의 연기로 채워넣는것은 결코 쉬운 연출은 아닐것인데 이 극은 그것을 훌륭히 해낸다.
오히려 작은 극장에서 했다면 감동이 줄어들었을것이다.

훌륭한 음향도 큰 몫을 한다. 실제 연주자가 나와서 효과음부터 음악을 연주하는 경우가 있는데
오늘도 그렇고 배우의 호흡을 맞출수 있어서인지 일체감이 대단히 뛰어났다.

약간 아쉬운건 반전 아닌 반전 같은? 예상됬던건 아니었지만
그렇다고 놀랍거나 신선하지도 않았다. 그냥 그런가보다.. 정도?
그리고 파란만장한 인생치고 그 끝은 너무 허무한 죽음?

일생을 받쳐 무언가를 만들려고 애써왔는데 김일성과 대립된 관계에 있던 박헌영을 죽이면서
같이 찍었던 사진으로 미제 스파이로 누명을 씌어 바로 처형? 물론 이게 가능한 시대였다.
남한에서는 이승만매국노가 김구선생을 비롯해 독립운동가들을 모두 죽이고 있었으니..

지금은 최고 큰 야당 대표가 자객에게 칼을 맞아 죽을뻔했는데도
증거인멸, 허위사실유포, 사건축소 하는 매국노들이 판치고 있으니 일제 강점기나 해방무렵 이념전쟁으로 피바다가 됬을때나
무엇이 다르겠냐마는 우리는 우리가 생각하는 그 무엇이 있는곳으로 나아가야하지 않겠는가.

수많은 사람들이 나오지만 한 인물에 미친 몰입감이 돋보이는 훌륭하고 멋진 극을 오랜만에 본거 같다.

출연 : 강해진, 김선경, 김유민, 김은석, 남권아, 린다전, 박종현, 심완준, 이승헌
        장석환, 장시현, 정나진, 조주현, 홍은정
연주 : 성유경


||GooleAdSense728-90||

||PICTURE3o||
 ◁ 공 지 ▷
자유겔러리 등록 오류 수정 완료
자료실 다운로드 오류 처리
다이어트에 동참(?) 하실부~운~~~
나는 침묵했다(habe ich geschwiegen)

마틴 니묄러(Martin Niemoller)

나치는 우선 공산당을 숙청했다(Als die Nazis die Kommunisten holten,)
나는 침묵했다;(habe ich geschwiegen;)
나는 공상당원이 아니었다.(ich war ja kein Kommunist.)

그 다음엔 사회주의자들을 숙청했다(Als sie die Sozialdem okraten einsperrten,)
나는 침묵했다;(habe ich geschwiegen;)
나는 사회주의자가 아니었다.(ich war ja kein Sozialdem okrat.)

그 다음엔 노동조합원들을 숙청했다(Als sie die Gewerkschafter holten,)
나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habe ich geschwiegen;)
나는 노동조합원이 아니었다.(ich war ja kein Gewerkschafter.)

그 다음에 그들이 유대인들에게 왔을 때(Als sie die juden holten,)
나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habe ich geschwiegen;)
나는 유대인이 아니었다.(ich war ja kein Jude.)

그들이 나에게 닥쳤을 때는,(Als sie mich holten,)
나를 위해 말해 줄 이들이,(gab es keinen mehr,)
아무도 남아 있지 않았다.(der protestieren konnte.)
병원에서 피해보지 않기 위한 일곱가지 메뉴얼

첫째, 치료의 부정적인 면까지 포함해 스스로 부지런히 폭넓은 정보를 수집한다.
둘때, 인사하지 않는 의사, 환자의 얼굴을 보지 않는 의사, 깔보는 의사로부터 도망친다.
셋째, 갑자기 다섯 종류 이상의 약을 처방하는 의사로부터 도망친다.
넷째, 의사의 유도에 말려들지 말고 설명을 곧이곧대로 믿지 않는다.
다섯째, 의사에게는 꺼리지 말고 질문한다.
여섯째, 수술 후유증, 약물 부작용, 치료 후 생존율과 그 근거를 자세히 묻는다.
일곱째, 여러 의사의 소견을 듣되, 검사 자료와 X선 CT 영상은 환자의 것이므로 당당히 요구한다.
New 나는 왜 없지 않고 있는가?

난 왜 연극 관람기를 쓸땐 항상 그날 기분도 함께 적을까..
아무래도 그날 상태에 따라 보는 느낌이 달라져서도 있을태고 일기처럼 쓰기도 하니 이러겠지

이렇게 더워도 되는건지 모르겠다. 더이상은 헤드폰이 쉽지 않게 느껴지지만
연극이 끝난 이후엔 걷기 좋고 바람 괜찮게 불어 세상구경이 좋은 날이었지만 아쉽게도 다리 아프고 허리도 별로라
오래 걷진 못하고 들어오고 말았지만 여운이 좀 있고 생각을 좀 해야 할거 같은 연극이라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 조금은 어렵다.

내가 낭독극은 라디오를 듣는 기분이라 그렇게 선호하지 않는데

.........계속 보기
나한테 시집 오지 않을래요?
날이 정말 좋다. 수많은 꽃들이 만개하고 따뜻하면서 시원하다.
그런데 오늘은 왜 버스가 시청까지 못 간거지? 시청쪽을 걷지 않으니 알 수 없지만
노인들이 집회하고 있나? 지난번 3.1절엔 제법 크게 하던데..

원작이 '카후를 기다리며'인거 같은데 그렇다고 내용을 알진 못한다.
내가 영화를 엄청 많이 보거나 책을 많이 보는 사람이 아니지만
약간의 반전이 있는 내용치곤 그다지 충격적으로 다가오지 않고 좀 허무맹랑한 얘기같이 멀게 느껴진다.
일본작이라 그런가? 한국작가였다면 이런 전개가 가능했을까?

서로 피가 섞이진 않았지만 엄마의 자식인데 같이 살겠다고 오다니

.........계속 보기
하나되어

어떠게하면 평일에도 회사원들이 편하게 공연을 관람할 수 있을까
어렵지 않는 문제인가. 휴가를 내고 마음 편히 저녁 먹고 가면 되는것?
때때로 이런 소소한 행복이 의외로 쉽지 않은 문제가 되기도 한다.

오늘은 평일 그리고 공연관람이 있다. 여러모로 긴장되는데
시간을 맞춰 갈수 있을지, 공연은 재미있을지, 저녁은 어떻게 먹지 등등

그렇게 대수롭지 않은 고민을 하다보니 벌써 하루가 지나고 다음날 아침이다.

.........계속 보기
토요명품

어느때는 연극이 엄청 보고싶을때가 있다. 왠지 모르지만 아무튼 그럴때가 있는데
이번주가 그때였지만 막상 서울에서 하는 연극중 마땅히 손가는게 없다는 아쉬움이 생긴다.
그래서 아무것도 안보려다가 국악쪽엔 뭐가 있을지 찾다보니 매주 하는 공연 '토요명품'이 보여서
미술관도 들러서 볼겸 해서 예매

하지만 연극이 아니라는 아쉬움때문인지 미련이 계속 남는다.

버스를 타고 국립국악원을 가서 기다리는데 햇살 좋은 완연한 봄
햇볕을 맞으며 눈 감고 있으면 세상 편하지만 시간이 얼마 없어서 의자에 누워 잠 잘순 없었다.

.........계속 보기
이것을 보면 한국의 업체들이 얼마나 멍청한 짓을 하고 있는지 보이는거 같아 안타깝고 나 역시 이 무리에서 벗어나기 힘들기때문에 때때로 처량하게 느끼진다. 시간이 아무리 흘러도 한국의 수많은 회사들은 늘 무시하던 중국보다 경쟁력이 떨어진지 이미 오래인데도 의자에 붙어있는 엉덩이 시간으로 업무능력을 판단하려는 멍청한 회사들로 넘쳐난다.
오래전엔 몸으로 떼워야 하는 산업이 많았겠지만 현 한국사회에서 그런 부류는 인건비가 낮은 국가로 대부분 이전되고 뇌의 의존도가 높은 산업이 주류를 이루고 국가 정책또한 이 쪽으로 유도하지만 관행때문인지 붕괴된 노동시장때문인지 파괴된 가정때문인지 없어질줄 모른다.

위기감을 느끼는 사람이 자신의 밥그릇을 지키려 야근을 밥먹듯 하며 빈둥되는 부류가 있고 집에 가봐야 별볼일 없으니 회사가 놀이터인냥 야근하며 노는 부류도 있는데 이런 사람들은 직책이 높아서 직속 부하직원들이 마음놓고 퇴근 할 수 없게 하여 피로가 풀리지 않아 업무능률을 떨어뜨린다. 무엇보다도 한국사회에서 가장 악질적인 문제는 사장이 회사를 집인냥 지내며 회사에 인생을 받친다는 헛소리를
해대는 경우가 많은데 이들은 자신 아니면 회사가 안돌아간다는 망상을 하며 직원들을 무시하고 일방적인 횡포를 당연한 권리로 착각하는 공통점이 있다.
(만약 사회의 통념상 성공이란것을 하고 싶다면 이런 사람과 함께 할 시간에 집단지성을 효율적으로 이용하는 방법을 공부하는게 훨씬 나을 수 있다.)

한국사회에서 정시 퇴근 및 휴가등을 사측에선 손해라 생각하는 경우가 대다수지만 의외로 충분한 휴식이 이뤄지면 하루 8시간 회사에 얽매일수밖에 없기때문에 휴식으로 채워진 대부분의 능력들은 회사로 되돌아 온다.

애사심 따위를 인위적으로 강요하지 말고 근로노동법에 규정된 휴식 시간만큼이라도 제공하여 충분히 쉬게 하고 충분한 상상을 할 수 있는 시간(휴가등)을 갖게 하라. 기본도 하지 않으면서 이직률이 높아 쓸 사람이 없다는 헛소리를 백날 해봐야 바뀔것은 없다.
적어도 지금처럼 대다수의 회사들이 근로노동법에 명시된것조차 지키지 않는 사회에선 법만 지켜도 이직률이 낮아져 업무관련 숙련자들이 계속 생성되어 회사는 돈 들이지 않고 경쟁력이 상승된다.




Copyright 2003-2024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kimjongho.co.kr kimjongho.kr kimjongho.net kimjongh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