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샤오미 키보드(Xiaomi MK02 Pro) 키보드 사용기


아~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까?
직장을 다니게 되서 조금 더 사용한 후 리뷰를 쓰려다가 회사 다니면 아무래도
여유도 별로 없어서 오늘까지 백수니 백수 기념으로 쓰게 됬지만 좀 부족한 느낌이 강하다.
(샤오미 MK01 스위치 교체 리뷰를 올린 기준으로 하면 3주정도 지난거 같음)

왜냐면 집에서 코딩을 엄청나게 하는것도 아니고 근래엔 게임을 주로 했지만
게임같은 경우 게임 전용 키보드를 사용하니(Logitech G13) 이 키보드를 쓸일은 없다.

MK01 스위치 교체하고 왜 새로 구입했냐?라고 물어본다면 단순히 이쁘게 생겨서 구입했다고밖엔 말을 못하지만

뭐랄까? 스위치 교체를 했다고 해도 샤오미 MK01에 대한 불신은 아직 가라앉질 않아서
가끔씩 어떤 키보드가 있을까?싶어 찾아보곤 했는데
(MK01에 대한 불신이 있다고 해서 스위치를 교체한 후 오류가 발생한적은 단 한번도 없었으니 오해는 금물)

단순히 아이쇼핑을 하던중 통알루미늄을 깍아서 만든 투박한 키보드와 다르게 세련된 디자인의 키보드가 눈에 들어와서 보니
샤오미의 신작 MK02 Pro 게이밍 키보드.
기존 TTC 적축에서 체리(CHERRY) 적축으로 변경되고 기존 제품의 동시 입력 버그 개선이라고 하던데
기존제품을 쓰고 있지만 어떤 버그가 있었다는지 구체적으론 모르겠다.
(근래에 하고 있는 게임은 천애명월도, 로지텍 G13 게임전용 키보드가 99%를 담당하고 있음. 하지만 이 게임은 오래 할만한 게임이 아님)

코딩을 해도, 지금처럼 글을 써도 문제 없던데 게임속에선 동시입력이 중요해서 그런거겠지만
아무튼 뭔가 있던 버그를 개선했다고 한다.
(기존것과 CPU가 비슷할텐데 기능좀 첨가하게 소스를 좀 공개하지 그러면 바꿔서 오픈할텐데..)

아무튼 그래서 구입한것인데 알리익스프레스 같은곳에선 200불 남짓 해서 국내 구입대행을 보니 14만원대로
흰색과 흑색 두가지중 흰색은 전 모델을 샀으니 흑색으로 주문
(요즘은 알리익스프레스나 이베이같은곳에서 중국제품 단가가 높아지는 경향이 있던데 왜 이러는걸까?)

딱 일주일만에 받았는데(수입대행측에서 일주일 걸린다고 적혀있던데 어떻게 딱 일주일 걸리는지 신기함)
내용물은 기존과 별반 차이 없다.






기존과 다른점이라면 USB-C 방식으로 바꼈고 키캡 분해 툴 한개 들어있고 애플용 키가 들어있다.

FN 키는 여전히 이 키가 아까울정도로 기능은 없다시피하는데 이놈들은 왜 이러는건지
기능좀 넣는다고 특별히 돈드는것도 아닌데 RGB 백라이트를 원하는것도 아니고
멀티미디어 키는 편하게만 구성되면 마우스 커서 이동을 그만큼 줄일수 있어서 제법 편하고 좋은데
이런 배려는 눈꼽만치도 없어보인다.

[샤오미 키보드(Xiaomi MK02 Pro) FN 키]



이럴바에 도데체 왜 FN키를 넣은건지 고작 애플전용키 전환과, 원도우키 제한, 백라이트 밝기만 조절하는 용도로
아까운 자리 한개를 소모해 버린 꼴이다. (제발 펌웨어 소스를 공개하시길)
차라리 모 회사제품마냥 뒷판에 DIP스위치를 몇개 넣어 셋팅할수 있게 하고 스위치를 아예 없애고 스페이스바를 크게 하지

그리고 기존 MK01은 눌렀을때는 빨간색으로 바뀌는데 이 제품은 이마져도 없애버렸다.
그냥 밝기만 바뀐다. 그래서 키보드 백라이트를 가장 밝게 해놓고 CapsLock키를 활성화 했을때 헷갈릴 수 있다.
(Caps lock키정도가 헷갈리수 있으나 사용상 별로 보지 않으니 의미는 없지만 헷갈리긴 함)

LED효율이 얼마나 안좋은 제품을 썼으면 기존 최대밝기 전류를 얘는 최소 밝기에서 써대고 있는지도 의문이다.
가장 어두운정도로 하면 은은하게 글씨가 잘 보여서 내 취향이지만 가장 어두운데 전기는 엄청 먹는다면 기분이 좋을리 없지 않은가?
결국 그만큼 모두 열로 발산한다는 소린데 이것도 뜯어서 소자를 바꿔야 하는건가? 젠장.

그리고 빛도 키보드에 골고루 뿌려주지도 않는다.
백라이트용을 왜 돔형 LED를 사용하지도 모르겠고
아무튼 급하게 출시한건지 뭔지는 모르겠다.
(사진들은 백라이트를 제일 강하게 하고 찍은것이며 낮엔 백라이트를 켰는지 조차 구분 안되게 제일 낮게 설정하고 사용함)

MK01도 깔끔한편은 아니지만 MK02는 백라이트 키보드 치곤 그 품질은 꽤나 저질이 아닐 수 없다.

이렇게 단일 문자 키보드라면 중간에 좀 큼직하게 글자를 새겨넣으면 안되나?
글씨가 크면 그것도 제법 매력 있는데..
참고로 폰트는 MK02보단 MK01이 더 마음에 들지만 둘다 그다지 선호하는 폰트는 아니다.

연결단자는 특이하게도 USB-C지만 얘가 USB3.0을 지원하는지 모르겠으나 아무튼 C타입을 쓴다.
케이블은 USB-C이나 컴퓨터쪽의 USB-A 2.0포트인걸 봐서 커넥터만 C타입인걸로 추정된다.
난 그냥 자석 케이블을 쓰기때문에 C용 꼬다리를 키보드에 꼿아놓고 그걸 연결했는데
컴퓨터를 꺼놨을땐 다른거 충전하기 편해서 사용하지만 가끔 케이블을 툭!치면 떨어져서 그리 안정적이진 않다.
(이런 자석 케이블은 주의해야 할점들이 좀 있으니 비추천임. 조만간 관련 리뷰을 쓸 예정)
C타입이 갖는 잇점은 고전력(PD로 60와트 충전) 혹은 무방향 플러깅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이 키보드는 이런 잇점을 살릴수 있는 디바이스인가?라는 물음에 대답은 뻔하지만
Micro USB나 USB-C나 그지같은 커넥터는 마찬가지니 차라리 USB-C가 더 나을거 같다.
(한번 꼿아놓으면 왠만해서 빼야 될 일도 없고 고용량 충전도 필요 없고)

아무튼 뭐 달아놨으니 그냥 쓸뿐이다.



베이스의 외형은 매우 괜찮다.
여타 커스텀 키보드들은 그 투박함으로 유저들이 원하는것은 과연 무엇인가?란 의문이 드는데
얘는 이쁘게 잘 깍아나온 키보드이고 무게도 1키로정도로 어느정도 경량화 되어 있다.
(MK01과 무게가 거의 비슷한데 MK02는 스위치 고정용 철강판을 사용하지 않아서 서로 비슷한거 같으나 분해해보진 않았음)




소음은 적축이지만 교체한 MK01의 카일축이 훨씬 조용하다.
시끄러워봐야 천천히 치면 소음이 크지 않으니 뭐가 크다 적다라고 단정할순 없으나
아무튼 툭!툭! 눌러보면 스위치를 교체한 MK01이 월등히 조용하다.

[샤오미 키보드(Xiaomi MK02 Pro) 키보드 소리]





케이스때문인지 체리와 카일의 차이인지 모르겠지만(카일이 TTC와 소리 크기는 비슷했는데)
아무튼 타이핑 할땐 손가락에 힘이 들어가기때문에 소리의 느낌은 달라도 음량에서 큰차이가 나는건 아닌거 같다.



외형은 괜찮은데 그외 기능은 특별할게 없지만 가격이 터무니 없이 비싼것고 아니나
흠이라면 백라이트가 쉣이고 FN키가 불필요하고 한국 정식 수입품이 없어서 한글 마킹이 안되있다는것 정도로 볼수 있지만
텍스트 입력 디바이스의 본질이 변화하지 않는이상 단점없는 키보드가 존재할수 있을지도 의문이다.




발판은 기존 MK01과 동일하지만 하판의 생김세는 기존것과는 완전히 다르다.
이음세가 거의 없게 가공하기엔 어려운 점이 있었을까?
사진과 다르게 저 틈은 네방향 모두 일정하다. 이 말은 의도된것이 아닐경우 설계를 잘못했다는 말이된다.
(네 방향중 간격이 서로 다른 부분이 생긴다면 보통 제작이 엉성해서 생기는 오차일경우가 많다.)



방향키쪽을 보면 통 알루미늄을 파낸거란게 보이지만 어느정도 고급진 느낌이 든다고 해서
정밀가공된 조각품같은 느낌은 들지 않는다.
어떤면에선 좋은 다이케이스팅의 표현이 더 나은거 같기도 하다. (일반제품중 표면처리는 애플제품이 가장 멋진거 같음)

도장인지 센딩인지 모르겠지만 펄(Perl)같은게 있어보이는데 사진상으론 표면가공이 안좋은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론 매끄럽게 제품은 잘 나와있다.




지금 내가 가지고 있는 멀정한 키보드중엔 20년 된 키보드는 있는데
(가지고 있는 키보드를 한곳에 모아 간략한 리뷰를 써볼 예정임)
이렇게 1년에 3개나 되는 그것도 코딩용으로 하등 좋지 않은 이런 무식한 키보드를 산다는게 좀 미친짓같아서
내 자신도 좀 난감하지만 간만에 찾아온 1년간의 백수생활동안 적당히 가지고 놀만한 품목 한가지 생긴거였다면
이것도 나쁘지 않은 선택 아니겠는가?

이번 출근하는 회사를 계속 다니게 된다면 스위치 바꾼 샤오미 MK01은 회사에 놓고 써야겠다.
(지금은 놋북에 연결해놨는데 그다지 쓸일이 없음)
한 20년 쓰다가 정년퇴임 하게 되면 함께 퇴임하면 그것도 나쁘지 않으니.. ^_^;;;
그전에 짤리면 같이 짤리는거지.. ^_^;;;


**본 자료는 허가없이 사용 및 복제, 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번호    제목[첨언] (사용기와 새로운 정보를 제공하는 게시판입니다.) 작성일 접속
- [ 공 지 ] 자유겔러리 등록 오류 수정 완료 2017-12-22 1267
- [ 공 지 ] 자료실 다운로드 오류 처리 2017-12-01 1521
94 [기타리뷰]  >샤오미 키보드(Xiaomi MK02 Pro) 키보드 사용기 < 2018-08-07(화) 570
92 [기타리뷰]  잉? USB 2.0 케이블? 2018-02-21(수) 618
90 [기타리뷰]  ABKO HACKER K840(앱코 해커 K840) 적축 기계식 키보드 사용기 2017-10-21() 1265
86 [기타리뷰]  샤오미 키보드(Xiaomi MK01) 기계식 적축 사용기 2017-09-20(수) 837
76 [기타리뷰]  바라짜 비투소(Bratza Virtuoso) 커피 그라인더 사용기 2013-08-11() 3506
65 [기타리뷰]  Logitec MX5500 Revolution Keyboard Mouse Set 사용기 ..[1] 2008-08-21(목) 103535
64 [기타리뷰]  XBOARD Laser 무선 키보드 사용기 2008-08-21(목) 127366
63 [기타리뷰]  WD My Book World Edition II 하루 사용기 2008-05-08(목) 8308
62 [기타리뷰]  CLD HF-9G와 DVP-NS9100ES 비교청취기 2007-12-04(화) 7166
61 [기타리뷰]  인켈 TEMA SP-1 입양기 ..[4] 2007-10-10(수) 11574
60 [기타리뷰]  GigaWorks T20 반년 사용기(컴퓨터용 스피커) 2007-07-11(수) 9742
59 [기타리뷰]  YAMAHA Silent Brass System 사용기 2007-07-06(금) 7847
57 [기타리뷰]  GigaWorks T20 느낌기(컴퓨터용 스피커) ..[3] 2007-01-09(화) 7595
53 [기타리뷰]  mdr-ex90 이어폰 느낌(?)기 2006-05-17(수) 8402
50 [기타리뷰]  글만 있는 델24인치 와이드 모니터 리뷰.. ..[1] 2005-07-19(화) 14522
31 [기타리뷰]  FlatBad Scanner EPSON 3200 Photo 2003-10-31(금) 4876
Page : 이전 1  다음




Copyright 2003-2018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www.kimjongho.co.kr www.kimjongh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