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강 여사의 선택
 

날이 좋은만큼 길을 걸을때 기분역시 좋아진다.
하지만 피곤함때문인지 다 늦게 나와서 그 흔한 미술관 한 곳 들르지 못하고
광화문에서 혜화동까지 걸어가는것으로 연극보기 전 마무리 된 산보.

이게 무슨 내용일까?
시놉을 미리 읽지 않다보니 제목만 보고 판단한다는 것은 다른 방향을 예상하는 경우가 많다.
이번도 그런것인지 모르겠지만 몇가지 착오가 있었다.

첫번째로 한 여인의 선택이 삶의 전환점을 뜻하는 줄알았지만 아니었고
두번째로 출연진들께서 아마추어(티켓을 판매하니 프로긴 한데)라는 것

연극을 무대에 올리는 조건이 오랜시간 연습한 전문 배우만 된다는 것은 없으니
초보라도 크게 관계 없다고 생각하지만
어색한 발성과 문어체같은 대사도 있고(이건 배우들 문제가 아닌 작가의 문제같음)
호흡이 불안해서 리듬이 깨져 몰입하기 조금 어렵다는 정도?

하지만 이들은 다른 본업이 있는 사람들이라 한다.
이런 관점에서 보면 괜찮은 공연기획으로 생각된다. 하지만 문제는 연기가 아니라 내용이다.

식상한 주제, 뻔한 전개, 지겨운 한국신 신파
신파는 어느정도 연기력이 되야 그나마 먹히는데 연기력도 약간 미흡하다보니 어울리지 않는 옷을 입은거 같다.

연습할 시간이 많지 않아서 어색함이 있다면 차라리 고전을 하거나 인간의 심오함 깊은 내용으로
연기보다 대사에 집중할 수 있는 것을 한다거나
요즘 심심치 않게 보이는 낭독극으로 말(대사)에만 집중할수 있는 것을 하는게 어떨까도 싶다.

다들 다른 직장이 있는 사람들이라던데 연극 연습까지한다니 영화속 이야기 같다.
(힘겨운 삶속에 연기자 꿈을 버리지 않은 자들이 열심히 노력하여 무대에 오른다는 뻔한 스토리? 하지만 감동적인)

이런 스토리 자체를 놓고 연극으로 만드는게 어떤면에선 훨씬 현실적이고
사람들에게 감동을 줄 수 있다. 누구가 꿈꾸던것이 있을텐데 현실에 부딧혀 밀려 있다가
이런 내용의 공연을 보면 그래도 한번쯤 시도를 해보자는 힘이 생기는 그런...

물론 나는 이런 뒷배경이 있다면 극장에 올라온 연극보단
극장에 올리기 전 연습하는 사람들이 더 보고 싶었을것이다.
드라마틱한 현실 그 자체의 삶 속으로..

아무튼 아쉽지만 이 연극의 내용은 이러한것은 아니다.
(중간중간에 나오는 삶의 고단한 이야기들이 배우들의 실제 직업인지까지는 모르겠음)

인터넷에 찾아보니 2018년에도 올렸던 기사가 있던데 그러면 4년이나 지난거 아닌가?
적지않은 시간이 흘렀는데 당시엔 어땠을지 모르지만, 관람한 느낌으론 연기시작한지 얼마 안된거 같았는데
전문연기자와 차이가 이정도로 큰건지 본업의 무게때문에 연극연습에 많은 시간을 할애하기어려웠는지
아무튼 그 격차는 쉽지 않았다. 그러다보니 연극 내용에서 좀더 큰 아쉬움이 남아서
약간은 응????? 연극으로 다른한편으론 신선한 느낌이 들지만
긴장속에서 누구보다도 진지하고 열정적으로 연극 무대를 오른것에 박수를 보내고 싶지만
조금은 생각할수 있는 관용을 관객에게 배풀수 있는, 여유있는 연극을 보여주길 기대하며
다음극이 기다려본다.

오늘부터 B2S팬

출연 : 정호정, 마기원, 윤현정, 김영희, 박춘선, 신명현, 김명희, 박희순, 맹성근, 이희숙, 백유선, 박미경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부정 Denial 2022-11-26() 오후 9:15:51
[ 연극/공연 ]   루나자에서 춤을 2022-11-06() 오후 7:10:16
[ 연극/공연 ]   생일만찬 2022-10-23() 오후 6:08:52
[ 연극/공연 ]   >강 여사의 선택 < 2022-10-16() 오후 5:48:32
[ 연극/공연 ]   결혼전야 2022-10-09() 오후 2:13:46
[ 연극/공연 ]   만세는 부르지 않겠다 2022-09-17() 오후 10:46:32
[ 연극/공연 ]   샤형 2022-09-11() 오전 11:59:59
[ 연극/공연 ]   대로 페스티벌 2022-09-05(월) 오후 3:17:51
[ 연극/공연 ]   더 테이블(The Table) 2022-08-21() 오후 5:05:18
[ 연극/공연 ]   로디드 모먼트(Loaded Moment) 2022-08-13() 오후 11:32:47
[ 연극/공연 ]   장미를 삼키다 2022-08-07() 오전 10:28:13
[ 연극/공연 ]   마지막 세자매 2022-07-31() 오후 6:09:51
[ 연극/공연 ]   3일 : 그럼에도 불구하고 2022-07-24() 오후 9:33:25
[ 연극/공연 ]   남겨진 사람들 2022-07-09() 오후 11:05:06
[ 연극/공연 ]   사랑 셋_이바겸 단막프로젝트 2022-07-02() 오후 11:03:19
[ 연극/공연 ]   다락_굽은 얼굴 2022-06-25() 오후 11:12:16
[ 연극/공연 ]   파수꾼, 개인의 책임 2022-06-18() 오후 10:34:32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_성준숙의 적벽가_동초제 2022-05-14() 오후 11:42:28
[ 연극/공연 ]   하이타이 2022-05-07() 오후 11:46:39
[ 연극/공연 ]   추석 2022-03-26() 오후 9:07:27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다음




Copyright 2003-2022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kimjongho.co.kr kimjongho.kr kimjongho.net kimjongh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