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지대방
 

완연한 봄이 온 것 처럼 가볍고 밝은 옷차림들이 많이 보이는 하루
계절이 바뀔땐 항상 그러하듯 조금은 외로움을 느낀다.
1년 내내 기후 변화가 없는 곳으로 이사가야 할까

한국사회에서 불교는 오래되어 한몸같은 종교중 하나다.
그래서 많은 행동과 사상이 녹아있지만 막상 불교라는 종교를 갖고 있는 사람은
절반에 못미친다. 상대적으로 역사가 짧은 기독교가 불교와 대등한 수준이란것도 특이하다.
(신흥종교가 강력하게 뿌리잡을수 있을수 있었던것은 그만큼 조선후기, 일제강점기, 한국전쟁등을 통해
사람들이 고통받았다는 것이다.)

이 연극은 지대방이란 곳에서 승들의 대화를 통해 안고 있는 짐같은것을 엿볼수 있게 한다.
깨달음이란것이 도데체 무엇을 말하는지 무척 궁금하지만 그 어떤곳에서도
명확하게 무엇이라 말하는 곳이 없다. 개인주의적이고 이기적인 사상이 아닐수 없는 부분이다.

하루 하루 살아가는 것 이외에 또 다른것을 알아야 한다는 것인가
인간 이외 동물들은 이미 깨달음의 경지에 이른것인지. 그들은 결코 이런것을 알고자 추구하지 않는다.

괴로움은 인간만이 지닌것도 아닌데

지능이 발달하며 생겨난 허상의 산물이 깨달음일수도 있다.

생존과 종족번영을 위해 적당한 룰을 지키며 살아간다는 것
그 것 이외가 존재한다는것은 지금의 세상과 똑같은 우주가 여러개 존재할것이라 주장하는것과
다름 없어보인다. 하지만 나는 그 허구의 세계를 탐닉하고 싶다. 현세계가 그다지 재미있지 못하기
때문일수 있고 미지의 세계를 탐험하고자 하는 인간의 본능일수 있다.

아무튼 이 연극은 승들의 공통적인 업인 깨달음이란것에 목매이는 승과
포기한듯 그것이 무엇인지 알고 있는듯 한 노승과의 묘한 갈등을 그려내지만
이런 소재는 불교를 배경으로하는 영화 연극등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소재이다.
(불교가 한국에 들어오기 이전에는 인간은 깨닮음이란 것 자체가 없었나)

답답한 내 인생에 단비가 되주진 못한다. 다만 현재의 나를 연극으로 표현한거 같은 기분이 든다고 할까
당장 잘먹고 잘살아도 미래를 알 수 없는 인간의 카르마에서 헤어나오지 못하여
종교가 없음에도 저들의 심정이 한편 이해된다.

그런데 해산승은 왜 그렇게 명령조에 큰 소리를 질러대는 걸까?
억양과 톤이 너무 튀어서 흐름을 깨는 느낌이 강하다. 그렇다고 연기가 이상한것은 아니지만
대단히 어색하다. 1980년대 TV문학관 같은 지상파 프로그램에서 그려내는 승들을 보면
적당히 차분한데(때론 분노를 그려낸다손 치더라도 거칠지 않다) 이런것에 익숙해서 그런지
승은 이런 톤으로 이어지는것이 좋지 않나 싶다.

막판에 나오는 우지승은 또 왜 그런 캐릭터인지.. 불타오르는 화산같다.
음악에서 조가 바뀌는것 처럼 분위기가 완전히 바껴버리는 느낌. 그렇다고 극적이지도 않다.
무엇을 그리내려 저러는 것인지....

문 하나 없는 곳에서 몇년간 수행해봐야 골방에 박혀있는 자신만 초라해지는거 아닌가?
깨달음이 무엇인지 모르니 무엇을 얻고자 그러는지 모르겠지만 얻으려 하는것도
범민의 욕심일뿐 무엇이 다르겠나. 하지만 그것이 무엇인지 너무 알고 싶다.
나는 범민이니 이것을 쫓아도 되겠지.

출연 : 이봉근, 송민길, 조윤선, 최성규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지대방 < 2021-02-20() 오후 10:54:00
[ 연극/공연 ]   테너를 불러줘 2021-02-12(금) 오후 12:50:02
[ 연극/공연 ]   낙원의 사람들 2021-01-02() 오후 9:31:34
[ 연극/공연 ]   빈방 있습니까 2020-12-26() 오후 8:22:57
[ 연극/공연 ]   당신은 나의 천하장사 2020-12-05() 오후 10:03:04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김수연의 수궁가_미산제 2020-11-21() 오후 8:50:58
[ 연극/공연 ]   구멍이 보인다. 손이 온다 2020-11-07() 오후 10:02:03
[ 연극/공연 ]   용선 2020-10-31() 오후 11:26:13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김영자의 심청가_강산제 2020-10-24() 오후 10:50:15
[ 연극/공연 ]   복날은 간다 2020-10-17() 오후 9:57:56
[ 연극/공연 ]   신인류 2020-09-26() 오후 10:12:37
[ 연극/공연 ]   엘렉트라 2020-09-20() 오후 8:35:48
[ 연극/공연 ]   무지개의 끝 2020-09-12() 오후 10:22:06
[ 연극/공연 ]   안개 2020-09-06() 오후 12:59:25
[ 연극/공연 ]   살고지고 2020-08-30() 오후 9:52:11
[ 연극/공연 ]   생산적 장례식 2020-08-23() 오전 12:00:12
[ 연극/공연 ]   찬란하지 않아도 괜찮아 2020-08-17(월) 오전 12:49:01
[ 연극/공연 ]   절대 영도 2020-08-08() 오후 11:07:52
[ 연극/공연 ]   그때 그 사람 2020-08-01() 오후 10:16:48
[ 연극/공연 ]   괜찮아요 2020-04-26() 오전 11:12:47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다음




Copyright 2003-2021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kimjongho.co.kr kimjongho.kr kimjongho.net kimjongh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