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절대 영도
 

비가 몇날 며칠 내리니 곳곳에서 사고들이 발생한다.
이때문인지 코로나 바이러스는 주춤하는 듯 하지만 날 좋아지고 가을 오면 다시 기승을 부리겠지

이번주는 마땅히 땡기는 연극이 없어서 믿고 보는 무죽 페스티벌을 선택했다.

신발보다 작은 앞뒤공간으로 발을 벌리거나 오므리고 있어야 하는 불편한 좌석
(공간이 없는것도 아닌데 좌석좀 리모델링 할 수 없나? 이런곳에서 한두번 보면 왠만해서 연극 보기 싫어질거 같은데)

시놉을 보지 않고 보다보니 극장에 앉아있는동안 어떤 내용일지 사뭇 궁금해진다.

극이 시작되었지만 시작 후 십여분동안은 한 여자의 알 수 없는 행동에 지루함이 느껴진다.
왜 저러지? 무엇인가 좀 빨리 시작해야 하지 않나? 도입부가 너무 긴데?라는?

번호표가 빨간색인걸 봐선 사형수 같은 죄수 한명이 나와 논리적인 척 하며 대화를 이끈다.

학교선생들이 그다지 논리적이라 생각한적은 없지만 극중 인물은 매우 치밀한듯 앞뒤를 채워간다.
이러한 복잡한 생각은 사이코패스에 가까울까? 피해망상에 가까울까?
자신의 행동을 정당화 하려고 끊임없이 토로하지만 알수없는 부분들의 공백이 느껴진다.

그리고 등장하는 또 한명, 남편. 하지만 이 사람은 죽은 아이의 친부가 아니다?

묘한 배경인데..

살인자와 어머니. 여기까진 납득이 되는데 의붓아버지? 하지만 나쁜 사람으로 보이진 않는다.
원작이 일본이니 그곳에선 흔한 일인지 모르지만 아무튼 뭔가 숨겨진 내용이 있어보이진 않는다.
죽은 아이는 마약을 했었다는 말도 나오고 아버지와 관계가 좋지 않다는 등 이 가정은
그다지 순탄하지만은 않았지만 아버지는 나름 최선을 다하는것으로 보이는 반면
초반에는 어머니가 오히려 좀 외면하는듯 보였다.

보는 내내 풀리지 않는 의문점이 남는데
이 살인자 학교 선생은 도데체 저 아이를 왜 죽인거지?
대사가 워낙 많고 빠르다 보니 내가 놓쳤을수도 있긴 한데 그래도 중요한 부분이라 귀에 들어왔어야 하는데
살인한 후 행동들은 기억에 남지만 정작 죽일때의 심리가 기억에 없다. 그래서 기분이 허하다.
알맹이가 빠져있다고 해야 할지..

다만 살인자의 내면에 감춰진 환경은 어느정도 설명이 되지만 이런것도 이후 결과에 맞춰진것이랄까
한 인간의 연속된 시간속에서 인과관계를 표현하기엔 내용이 많이 부족하다. 좀더 많은 것들이 뒷받침 되야 할텐데 그런게 보이질 않는다.
원작에는 있는것인지 한정된 시간으로 모든것을 표현해야되서 빠진건지 모르지만 초반에 생겨나는 궁금증이 후반부에 해소되는 느낌은 적다.

개과천선까진 아니고 바닥이 드러나니 순식간에 무너지는 살인자의 모습은 사람의 심리가 실제로 그런것인지
소설속 허상의 표현인지 모르겠지만 이것 역시 사건의 해결아닌 해결로 삼류드라마의 마무리를 보는거 같다.

전체적인 내용은 고정된 시야가 갖는 부작용이랄까?
한국사회에서도 이런점이 크게 문제시 되곤 있는데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종교던 교육이던 생활이던 흑백, 좌우, 선악 수많은 것들을 이분법적으로 해석하려하지만 과연 이렇게
나뉠수 있는 세계인가? 조금은 느리지만 서로의 주장을 충분히 받아드리며 설득하며 만들어졌던 사회 였을텐데
일제강점기, 친일매국노의 반공사상세뇌, 종교의 배타주의 등 많은 것들이 한세기나 이어져왔기때문에
지금의 혼란이 생겨났을지도 모른다.
이 작품의 원작자는 일본인인데 한국이라고 크게 달라보이지 않은 씁쓸한 뒷맛은 지금의 한국사회가 일본사회와 비슷하다는것인지.

연극속의 배우들의 표현은 대단히 친철하고 세밀하며 상세하다.
간간히 소음에 가까울정도로 큰 소리를 지르지만(내 귀가 예민하지 않을텐데 큰소리는 좀 거부감이 듬)
이들의 모든 표현은 사실같은 섬뜩함이 있다. 살인자도 어머니도 아버지도 모두가 싸늘하고 냉정한 연기.
초침의 날카로움이 시간을 가르듯 저들의 예리한 연기로 잘려나간 전율이 내게 다가온다.

조금은 편한 좌석에서 다시 보고 싶어지는 연극인데 언제 볼 수 있을지..

출연 : 윤상호, 서삼석, 류진현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무지개의 끝 2020-09-12() 오후 10:22:06
[ 연극/공연 ]   안개 2020-09-06() 오후 12:59:25
[ 연극/공연 ]   살고지고 2020-08-30() 오후 9:52:11
[ 연극/공연 ]   생산적 장례식 2020-08-23() 오전 12:00:12
[ 연극/공연 ]   찬란하지 않아도 괜찮아 2020-08-17(월) 오전 12:49:01
[ 연극/공연 ]   >절대 영도 < 2020-08-08() 오후 11:07:52
[ 연극/공연 ]   그때 그 사람 2020-08-01() 오후 10:16:48
[ 연극/공연 ]   괜찮아요 2020-04-26() 오전 11:12:47
[ 연극/공연 ]   천국의 나무 2020-02-25(화) 오후 8:35:39
[ 연극/공연 ]   리마인드 2020-02-23() 오후 1:30:42
[ 연극/공연 ]   불혹전(戰) 2020-02-15() 오후 10:59:20
[ 연극/공연 ]   아비 2020-02-09() 오전 12:13:04
[ 연극/공연 ]   응원이 필요해! 2020-02-01() 오후 10:56:17
[ 연극/공연 ]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 2020-01-27(월) 오전 12:30:09
[ 연극/공연 ]   국악 설.바람 2020-01-24(금) 오후 11:44:29
[ 연극/공연 ]   대화 2020-01-19() 오전 12:17:41
[ 연극/공연 ]   체홉, 여자를 읽다 2020-01-11() 오후 11:13:20
[ 연극/공연 ]   위콜댓홈(We call that home) 2020-01-04() 오후 11:56:27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안숙선의 수궁가_정광수제 2019-12-28() 오후 10:58:18
[ 연극/공연 ]   염쟁이 유씨 2019-12-25(수) 오후 10:14:00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다음




Copyright 2003-2020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kimjongho.co.kr kimjongho.kr kimjongho.net kimjongh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