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리마인드
 
바람이 너무 불어 추위에 좀 떨었더니 당일의 싱싱한 감각으로 관람기를 썼어야 했으나
밥먹으니 피곤함이 몰려와 하루가 지나버려 그 느낌은 많이 상쇄되 있다.

미리 예매를 해놔서 이게 지난주에 봤던 '불혹전'과 비슷한 류라는것을 생각하진 못했다.

등장인물도 그렇고 여자들의 나이에 대한 불안감 역시 크게 다르지 않으며 어김없는 반복 해피엔딩

다만 배경과 소재가 좀 다르다는 것

세명의 상황이 다른데 불혹의 스튜디어스, 잘나가는 쇼호스트, 유명배우가 되고자 노력하는 무명배우

셋 모두의 공통점은 이성에 대한 고민이 있다는것이고
다른점은 이성관이 달라서 서로 주장하는 것의 충돌이 있다는것인데 결국은 같아보인다.
잘나고 능력있는.. 이건 비단 여자만의 이성관은 아닐거나 남자 역시 별반 다를이유가 없지

소재가 식상한 만큼 과정을 재미있게 꾸며놔서 지루함을 느낄 수 없다.
소박한 무대 소품들을 최대한 이용한 다양한 배경전환도 제법 괜찮고(과하거나 부족함이 느껴지지않음)

각각의 주제를 무시하고 그냥 웃다가 나오기엔 현실을 많이 반영하고 있는 관계로
약간 묵직하지만 그렇다고 구성 전개상 심각하게 고민하기도 멋쩍다.

가랑비에 옷젖어가듯 현실의 여자들 고민이 적셔졌지만
공연예술 특징상 과장되어 있기때문에 자칫 웃으면서 선입견이 생길수도 있어보인다.
(모든 장르가 다 그렇긴 한데 파급력이 얼마나 있냐에 따라 무시하거나 문제시 하겠지)
아무튼 여성을 다루는 연극은 아무래도 남성의 입장은 다소 무시되는 경향이 있는데
그런 맛으로 보는 연극이랄까?(남성 입장에서만 나오는 연극 역시 그런맛에 보는것이고)

TV드라마 같은 기분도 든다. 그 만큼 집중적으로 다루는 맛은 떨어져서
가볍게 보고 넘기면 좋겠으나 소재와 구성상 약간의 선입견을 안고 끝내는 정도랄까?

이 연극은 여자만을 완전한 피해자로 만드는 정도가 다른 연극보단 조금 덜 강하다고 해야 하나
그렇지만 한쪽 성만을 대변하는 연극은 언제나 보기에 편하진 않다.(이건 남성을 대변하는 연극도 마찬가지임)

남자 멀티 두명이 이들의 연인 상대역으로 대부분 나오는데 나쁜놈 혹은 순정적으로 표현된다.
이런 극단적인 양면 말곤 표현하기 어려웠나? 아니면 이 여자들의 행동을 정당화 하기 위한 수단일뿐인가

제법 시간을 소모하며 발생하는 사건들은 원인과 결과가 복잡하게 얼키설켜있지만
연극/영화에선 언제나 단순하게 풀어놔서 당황스럽게 다가오는 황당함을 지울수 없다.

이 연극의 결말처럼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처지를 탈피할 수 있을까?

지난주 봤던 '불혹전'은 결말이 식상하다고 느꼈는데
이 연극의 끝은 그냥 식상함을 넘어서 쌓았던 재미를 모조리 파묻어버리는거 같다.
시간이 모든것을 해결해준다는걸 어쩜 그리도그 싼티나게 표현해버리는지
(딱 TV 드라마처럼 마지막회 10분남겨놓고 모든것을 말도안되게 결론내버리는것처럼)
공항에서 이별할때 딱 끝냈으면 좋았을것을 구질구질해진다.

관객과 함께하는것이나 전체적인 흐름은 좋지만 표현이 좀 강하고 거친면이 있어서
약간 뒤로 물러서게 된다는것도 내겐 벽이 된다.

가볍게 보길 원한다면 좀더 가볍게 만들면 안됬나? 사회 부조리를 담은 코믹 드라마를 만들고 싶었나?

여담인데 여시현이란 배우는 엄청 낯익은 얼굴이라 도대체 저 사람을 어느 연극에서 봤나? 공연 내내 궁금했는데
오는 버스안에서 그 해답을 찾았다 ㅎㅎㅎㅎ(서울버스 홍보 영상에 차장으로 나오는 사람 ^_^)
다른 사람들도 이상하게 얼굴이 낯익었지만 모르겠다.
연극을 자주 보는 편이니 아주 젊은 사람이 아니라면 어디선가 봤었겠지.. ^_^;;;;

출연 : 유아름, 김수정, 여시현, 황바울, 박도욱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절대 영도 2020-08-08() 오후 11:07:52
[ 연극/공연 ]   그때 그 사람 2020-08-01() 오후 10:16:48
[ 연극/공연 ]   괜찮아요 2020-04-26() 오전 11:12:47
[ 연극/공연 ]   천국의 나무 2020-02-25(화) 오후 8:35:39
[ 연극/공연 ]   >리마인드 < 2020-02-23() 오후 1:30:42
[ 연극/공연 ]   불혹전(戰) 2020-02-15() 오후 10:59:20
[ 연극/공연 ]   아비 2020-02-09() 오전 12:13:04
[ 연극/공연 ]   응원이 필요해! 2020-02-01() 오후 10:56:17
[ 연극/공연 ]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 2020-01-27(월) 오전 12:30:09
[ 연극/공연 ]   국악 설.바람 2020-01-24(금) 오후 11:44:29
[ 연극/공연 ]   대화 2020-01-19() 오전 12:17:41
[ 연극/공연 ]   체홉, 여자를 읽다 2020-01-11() 오후 11:13:20
[ 연극/공연 ]   위콜댓홈(We call that home) 2020-01-04() 오후 11:56:27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안숙선의 수궁가_정광수제 2019-12-28() 오후 10:58:18
[ 연극/공연 ]   염쟁이 유씨 2019-12-25(수) 오후 10:14:00
[ 연극/공연 ]   라스낭독극장 2019-12-21() 오후 10:09:46
[ 연극/공연 ]   자본(We are the 99%) 2019-11-30() 오후 10:50:45
[ 연극/공연 ]   좋으실대로 하세요(As you like it) 2019-11-16() 오후 9:27:49
[ 연극/공연 ]   킬롤로지 2019-11-09() 오후 10:19:46
[ 연극/공연 ]   약국_식후 30분 2019-11-02() 오후 11:21:11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다음




Copyright 2003-2020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kimjongho.co.kr kimjongho.kr kimjongho.net kimjongh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