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불혹전(戰)
 

내 휴대폰 지도에 등록안된 극장들은 널려있는거 같다.
예전에 왔던거 같은데 등록이 안되있다니

공연시간이 좀 특이하게 4시30분
덕분에 시내 미술관 한곳을 어슬렁거리다가 노인들 시위하는것도 좀 보고
일명 빤스목사라는 사람이 정치질 하는것도 보인다(이런건 집회로 허용되면 안되는거 아닌가?)
허위사실을 마구잡이로 뿌려대는걸 공권력은 가만히 두고, 사람들은 언제까지 피해를 봐야 하는걸까
국가반란 모의 선동질을 해도 경찰들은 팔짱을 끼고 가만히 있을뿐이다.

아무튼 시끄럽게 떠드는 곳을 지나 슬렁슬렁 걷다보니 혜화동

불혹을 앞둔 네명의 여자들의 각기 다른 삶을 이야기 한다.
그래서일까? 관객 대부분이 여자들..

전체적으론 식상한 주제들을 나열한다.
영화 '처녀들의 저녁식사'같이 친구들의 일상들
여자들이 모여있는 자리니 그들 입장에서의 피곤함과 억울함을 담는데
그렇지만 소재들은 진부하다.

예전 남자들만 나오는 연극도 그러긴 했는데
특징이랄까? 성이 한쪽으로 쏠리면 철저하게 그들만의 입장만을 얘기한다.
그런맛에 보는 연극들이긴 하지만 그래도 신선한 소재를 찾는것은 나의 욕심일지모르겠다.

이런류가 해학스러울것이란것은 당연한 예상이지만
결국 이 시대의 여자들은 남자나 사회때문에 힘들고 괴롭다 그러니 그것을 탈피해야 한다. 정도?
그런면에서 대부분 해피엔딩스럽게 끝나지만 좀더 생각을 하면
그 어떤것도 해결되지 않는다. 무한히 반복되는 쳇바퀴에서 한바퀴정도가 끝났을뿐이다.

저들이 저렇게 발광하는것을 보면서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정도랄까?
다만 애 셋있는 이명주라는 인물은 좀 슬픈 캐릭터라고 해야 할지
연극을 보는 내내 이 사람만 보면 뭉클해짐이 있다.
(자신의 의도와는 가장 동떨어지게 살아가면서도 인간애를 잃지 않는 치열함)

그 외 사람들은 이 인물을 살리기 위한 들러리같다고 해야 할지

전반적인 흐름은 인생에서 어느정도 뒤를 돌아보게 될때 회한이 슬금슬금 나오려 몸을 풀때를 그리지만
시기적으로 불혹 직전에 나타나는 현상은 아닌거 같아보이나 이 연극은 이때를 배경을 깔고 있다.

작은 무대를 알차게 잘 쓰고 시선이 복잡하지 않아서 집중하기에 좋은데
여자 넷의 수다들이 동시다발적으로 나올땐 모두의 행동을 신경 쓰기엔 좀 어렵다.
그래서 가끔은 어디에 시선을 고정해야 될지 난감한경우가 있는데
여러번 볼 수 있는 영화라면 한번은 이쪽 다음엔 저쪽을 보면 되지만
연극은 반복적으로 보기 어려우니 이런점에선 가급석 최대한 시선을 한곳으로
모아줬으면 하는 바람이 있으며 이 연극은 충분히 훌륭하지만 가끔 분산되는 부분이 생긴다.

커튼콜땐 사진을 좀 찍게 해줘도 되지 않나?
어쩌면 찍어도 될수 있었을텐데 인트로에서 특별한 말이 없이 찍지 말라고만 해서 안찍었지만
다들 표정도 좋고 그래서 찍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그런데 모두 실제 나이가 불혹을 앞두고 있나?
극중 외모는 그럴거 같아보이긴 하던데..

연극만 보면 네명의 여자만이 나올거 같지만 남자 둘에 여자 한명이 더 있고
멀티배역이라 실제 인물들은 제법 많다.
한 사람이 40년을 살고 사랑이란 감정에 몰입할수 있는 20대부터를 얘기하더라도
수많은 인물들이 주변을 배회할테니 그에 비하면 등장인물이 적은편인데
적은만큼 소재를 연인,부부관계정도로 한정된다는것은 좀 섭섭함이 있다.

4명의 도합 80년 인생이 고작 연인과 현재의 부부밖에 없다면 얼마나 쓸쓸한가..

친구들끼리는 생활고,연인,회상 말곤 말할게 없는것일까?
마흔이 되더라도 지금의 꿈 얘기를 하며 소년/소녀 감성을 품으면 안되는걸까...

출연 : 방송연, 천윤경, 최애리, 박슬아, 이건영, 허정호, 이시영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천국의 나무 2020-02-25(화) 오후 8:35:39
[ 연극/공연 ]   리마인드 2020-02-23() 오후 1:30:42
[ 연극/공연 ]   >불혹전(戰) < 2020-02-15() 오후 10:59:20
[ 연극/공연 ]   아비 2020-02-09() 오전 12:13:04
[ 연극/공연 ]   응원이 필요해! 2020-02-01() 오후 10:56:17
[ 연극/공연 ]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 2020-01-27(월) 오전 12:30:09
[ 연극/공연 ]   국악 설.바람 2020-01-24(금) 오후 11:44:29
[  전     시  ]   전시회 -툴루즈 로트렉전- 2020-01-23(목) 오후 10:46:08
[ 연극/공연 ]   대화 2020-01-19() 오전 12:17:41
[  D i a r y ]   내게 주는 2020년 새해 선물 시리즈 1 2020-01-14(화) 오후 9:42:39
[ 연극/공연 ]   체홉, 여자를 읽다 2020-01-11() 오후 11:13:20
[  D i a r y ]   새해 다짐 2020-01-05() 오후 3:40:38
[ 연극/공연 ]   위콜댓홈(We call that home) 2020-01-04() 오후 11:56:27
[  전     시  ]   연말은 미술관에서 2019-12-31(화) 오후 7:29:29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안숙선의 수궁가_정광수제 2019-12-28() 오후 10:58:18
[ 연극/공연 ]   염쟁이 유씨 2019-12-25(수) 오후 10:14:00
[ 연극/공연 ]   라스낭독극장 2019-12-21() 오후 10:09:46
[  전     시  ]   마타하리 2019-12-14() 오후 9:15:31
[ 연극/공연 ]   자본(We are the 99%) 2019-11-30() 오후 10:50:45
[  전     시  ]   판소리완창 김일구의 적벽가_박봉술제 2019-11-23() 오후 9:56:12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다음




Copyright 2003-2020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kimjongho.co.kr kimjongho.kr kimjongho.net kimjongh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