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아비
 
이젠 날이 아무리 추워도 밤은 아늑하지 않다.
수많은 생명들이 봄준비로 분주해지기때문이겠지

이 연극은 시놉을 읽으면 연극을 다 본거나 마찬가지인 주제다.
(재미를 위해서 시놉을 미리 보진 않지만)
그만큼 흔하디흔한 소재지만 흔하다는것은 수많은 작가들이 사용했어도
그 답을 찾지 못한 아니 정의하기 어려운 인간의 유한한 시간이란 것 때문이다.

부모자식간의 갈등도 이 울타리에서 벗어날수가 없다.
특히 자산에 관한것이라면 더욱더 깊은 관계를 갖는다

요즘 부모 자식간의 관계는 예전에 비하면 좋아진듯 보이지만 예전에는
생존에 대한 생활권이 위협받았기때문에 그것을 해결하기 위해서 수많은 부모들은
자식들에게 관심을 표현할수 없었을것이며 한국사회에선 흔하디 흔한 현상이었다.

나의 부모 역시 별반 다르지 않다.
이 연극과의 차이라면 내 부모께선 재산이 거의 없기때문에 자식들이 재산을 놓고
싸울일이 없다는 정도랄까.

아마도 사회에서 가장 도덕적이며 대인관계를 신경쓰는 부류는 중산층일거다.
너무 못살아도 남생각하기 힘들고, 너무 잘 살아도 남 생각할 필요가 없다.
이들의 재산은 후자에 가깝다. 이러다보니 아버지의 재산을 놓고 그 어떤 권한도 없는
자식들이 서로 차지하려고 부모들의 이혼을 조장하기도 하고 자식인데 불필요하게 부모 가슴에 못을 박는다.
(왜 부모의 재산을 자식은 자신의 것이라고 생각하는거지? 지금이 조선시대인가? 부의 되물림을 못없는이상
인간 사회의 유토피아는 존재할 수 없다.) 

연극 진행은 식상하지만 누구나 자식이고 대부분이 부모가 되며 끝은(죽음은) 누구나 맞이하는 이상
전체적인 구성은 어느정도 나이가 있다면 직간접적으로 체감하는것들로 극적으로 과장된 장면들로
일반적인 소재의 장점인 엄청난 공감력을 충분히 발휘한다.

납득이 안되는것은 극중의 내용과 같은 큰돈을 본적 없기때문에 저들의 탐욕에 대한것일거다.
황혼이혼의 중심에 자식들이 부모의 재산을 탐하기때문이라는게 심심치 않게 나왔던 적이 불과 얼마전이고
현재도 가끔식 단신으로 보이기도 한다. 이런 사건을 조금은 희화하고 조금은 과장해놓긴 했는데

90분에 모두 넣기엔 진행이 너무 빡빡하다고 해야 할까
상황전개가 너무 빠르게 훅!훅! 지나간다고 해야 할지
얼핏보면 단 하루의 내용으로 보일정도로 시간을 너무 축소해버려서
연극 전체 흐름은 그다지 감흥이 없다. 어느정도 전달되는 감정을 음미할 시간적 여유가 필요한데
그런 맛이 너무 없다. 하루에 몇회 공연하는 코믹극마냥 시간만 빨리 떼우려 하는 기분마져 든다.

엔딩은 다소 최루성으로 마지막 한마디는 무척 슬펐지만 그것으로 모든게 완성될만큼
중간이 탄탄하진 않아서 엔딩이 아무리 좋더라도 그 기분을 뒷받침 해줄 무엇이 없다.

이 작품이 나온지 20년이 되었다고 하는데
그 사이에 많은 극단에서 매년 공연할정도의 내용이라면 제법 좋은 작품이란것이고
전체 흐름을 보더라도 내용이 엉성하지 않아 재미있을거 같다. 그러나
희곡을 읽어본것도 아니고 다른 극단의 공연을 본것도 아니니 뭐라 말할수는 없지만
급하게 넘겨버리지 않았으면 훨씬 깊은 감동이 몰려왔을텐데 조금 아쉽다.

재미있을거 같은 기분이 들었으니 다음에 또 하면 그때 다시 보지 뭐..

출연 : 이일섭, 하미혜, 김예기, 김미나, 최혜주, 최우성, 김동일, 김영, 정상철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천국의 나무 2020-02-25(화) 오후 8:35:39
[ 연극/공연 ]   리마인드 2020-02-23() 오후 1:30:42
[ 연극/공연 ]   불혹전(戰) 2020-02-15() 오후 10:59:20
[ 연극/공연 ]   >아비 < 2020-02-09() 오전 12:13:04
[ 연극/공연 ]   응원이 필요해! 2020-02-01() 오후 10:56:17
[ 연극/공연 ]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 2020-01-27(월) 오전 12:30:09
[ 연극/공연 ]   국악 설.바람 2020-01-24(금) 오후 11:44:29
[  전     시  ]   전시회 -툴루즈 로트렉전- 2020-01-23(목) 오후 10:46:08
[ 연극/공연 ]   대화 2020-01-19() 오전 12:17:41
[  D i a r y ]   내게 주는 2020년 새해 선물 시리즈 1 2020-01-14(화) 오후 9:42:39
[ 연극/공연 ]   체홉, 여자를 읽다 2020-01-11() 오후 11:13:20
[  D i a r y ]   새해 다짐 2020-01-05() 오후 3:40:38
[ 연극/공연 ]   위콜댓홈(We call that home) 2020-01-04() 오후 11:56:27
[  전     시  ]   연말은 미술관에서 2019-12-31(화) 오후 7:29:29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안숙선의 수궁가_정광수제 2019-12-28() 오후 10:58:18
[ 연극/공연 ]   염쟁이 유씨 2019-12-25(수) 오후 10:14:00
[ 연극/공연 ]   라스낭독극장 2019-12-21() 오후 10:09:46
[  전     시  ]   마타하리 2019-12-14() 오후 9:15:31
[ 연극/공연 ]   자본(We are the 99%) 2019-11-30() 오후 10:50:45
[  전     시  ]   판소리완창 김일구의 적벽가_박봉술제 2019-11-23() 오후 9:56:12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다음




Copyright 2003-2020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kimjongho.co.kr kimjongho.kr kimjongho.net kimjongh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