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좋으실대로 하세요(As you like it)
 
세익스피어작을 모두 아는것도 아니며 이것도 모르는것중 한가지다.
하지만 내용이 특별하진 않으니 이해 못할것도 없다.(세익스피어 희곡들이 어렵거나 하진 않음)

문씨어터가 손전화기에 저장안되있는걸 봐선 근 몇년간은 와본적이 없다는 소린데
한쪽 벽이 좀 이상하게 튀어나온것 이외엔 의자도 적당히 편하고(소극장 그 이상의 것은 아님)
무대도 적당해보인다. 그런데 입장권을 교환하기 위해서 부스에 갔는데 그 앞에 개똥이 -.,-;;
하지만 관계자는 그것을 치우려 하지 않는다. 몰랐나?해서 말 해줘도..(나라도 내똥 아니면 치우기 쉽지 않았을듯)
본인이 못 치우겠으면 다른 사람에게 부탁을 해봤어도 괜찮지 않나?
어떻게 티켓 파는 그 앞에 주먹만한 개똥이 있는데 그것을 그냥 두고 관객이 오길 기대하는걸까
이렇게 개똥이 있는 경우도 처음이지만 치우지 않고 가만히 있는 것도 처음인거 같다.

운영이 대단히 미숙하던데
그냥 들어가면 극장 내부에서 배우들이 연습하고 있다.
앉으려 하면 10분전에 입장이라고 나가라고..
그러면 애초에 입구에서 못 들어가 막던가 그럴 사람이 없다면 문을 닫아놓고 푯말을 붙여놓던가
어떻게 극장 내부까지 문을 열어놓고 막상 들어가면 나가라고 그 사이에 그 누구 한명 안내하는 사람이 없다.

시간이 되어 관객석에 앉아있었는데 무대는 썰렁..
3주 공연짜리 치곤 무대가 너무 썰렁..

인트로맨트 하는 사람이 나와서 말을 하는데 아주 크게 음악을 틀어놔서 그 사람이 소리치듯 설명을 하기도 하고
보며 읽는것 치고 무지 못 읽는장면에서 약간의 불안감이 든다.
(인트로가 엄청 길던데 좀 연습하고 읽어도 될거 같지만 처음 읽는듯한 느낌이랄까)

시종일관 음향이 아주 엉망이다.
음향담당자가 청력이 안좋은지, 왜 그렇게 소리를 크게 틀어대서 정작 배우들 목소리가 들리질 않는 황당한 일을 만드는지
하지만 처음만 그런게 아니라 끝날때까지 지속된다.
음향기기를 다룰줄 모르는 사람은 단순히 껐다 켰다만 하고 있는듯 타이밍도 어긋나고

조명도 엉성하다. 핀조명은 없다시피 하고 어두운 상황도 너무 어둡게 치고..
(암전상태에서 배우가 실수로 대사를 친줄 알았음 -.,-;;)

이 연극의 엄청난 매력은
배우들이 한결같이 연기를 너무 못한다는 것이다.
요즘은 보통 상향 평준화 되는 경향이 있어서 연극 내용은 별루더라도 배우들의 연기력을 대부분 뛰어난데
여기는 나이가 많아 보일수록 엉망이다.

대사전달이 거의 안되거나 음절마다 스타카토같이 딱딱 끊겨서 세익스피어만의 유려한 대사들이 전혀 힘을 발휘하지 못한다.

어떻게 이렇게 연기할 수 있지?
명색이 배우들인데
젊은 배우들은 그 몫을 어느정도 하고 있는데 

초반만 그런건가?싶었지만 100분정도 공연이 처음부터 끝까지 변함없다.

하지만 세익스피어만의 그 현란하고 뛰어난 표현에 집중을 하면 졸립지 않다.
배우들의 연기보단 책을 귀로 읽는다는 생각으로 보면 어느정도 그 나름 맛을 찾아낸다.

인상적인 배역이 있었는데 로잘린드.
매혹적이진 않으나 매력적이다.
재미있는 수다쟁이 아주머니 느낌 물씬 풍기는?
배역을 선정할땐 어느정도 나이는 서로 맞추는게 좋을거 같은데
제법 특색있고 배역하곤 좀 느낌이 다르지만 나름 재미있다.

이 극단의 정체는 뭘까?
유라시아 세익스피어 극단?
2002년부터 세익스피어 작품들만 한다고 하고 지금까지 제법 많은 공연을 했다고 하는데
오늘의 공연은 무엇이지

연기를 너무 못해서 내 감정을 어떻게 처리 해야 할지 난감하지만
나는 이 극단의 팬이 되야 할거 같다.
팬이 되어 공연할때마다 꼭 봐야 할거 같은, 보고싶은 충동이 생긴다.

연극은 전반적으로 엉망인데
독특한 상상력을 자극하는 매력이 있는 연극이다.
기회되면 꼭 봐보시길 권함. 연인 이벤트용으로도 특색있어보임
(내용이 어렵지 않아서 대사가 귀에 안꼿혀도, 음악소리가 커서 대사가 안들려도 크게 관계없음)

출연 : 양형호, 이영, 국호, 김두환, 남유미, 노혜영, 곽래영, 김수민, 김판규, 조준혜, 고지혁, 조은희, 전다은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자본(We are the 99%) 2019-11-30() 오후 10:50:45
[ 연극/공연 ]   >좋으실대로 하세요(As you like it) < 2019-11-16() 오후 9:27:49
[ 연극/공연 ]   킬롤로지 2019-11-09() 오후 10:19:46
[ 연극/공연 ]   약국_식후 30분 2019-11-02() 오후 11:21:11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이난초의 춘향가_김세종제 2019-10-26() 오후 10:44:31
[ 연극/공연 ]   타조 2019-10-19() 오후 9:57:03
[ 연극/공연 ]   환영의 선물 2019-10-13() 오전 12:28:41
[ 연극/공연 ]   세자매 2019-10-03(목) 오후 11:41:01
[ 연극/공연 ]   도둑들 2019-09-28() 오후 11:24:24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신영희 흥부가_만정제 2019-09-21() 오후 10:25:43
[ 연극/공연 ]   다시, 갈매기 2019-09-12(목) 오후 9:30:17
[ 연극/공연 ]   엔드게임 2019-09-07() 오후 10:24:28
[ 연극/공연 ]   심봉사 2019-08-31() 오후 10:04:24
[ 연극/공연 ]   로칸디에라 2019-08-24() 오후 9:55:43
[ 연극/공연 ]   베니스의 선악과(선악And) 2019-08-16(금) 오전 11:16:16
[ 연극/공연 ]   틀린그림찾기 2019-08-10() 오후 10:49:49
[ 연극/공연 ]   갈매기 2019-08-03() 오후 9:15:49
[ 연극/공연 ]   마지막 동화 2019-08-01(목) 오후 8:55:29
[ 연극/공연 ]   주연배우 2019-07-27() 오후 10:55:53
[ 연극/공연 ]   맥베스 : 시간의무덤 2019-07-13() 오후 11:33:32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다음




Copyright 2003-2019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kimjongho.co.kr kimjongho.kr kimjongho.net kimjongh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