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킬롤로지
 

한국에서 컴퓨터게임이 갖는 문제가 무엇일까?
한쪽은 별다른 문제가 없다. 가상세계과 현실세계는 엄연히 다른세계라서
정상적인 사람이라면 그것을 구분한다.라고 주장한다.

정상적인 사람?
문제의 요지는 여기 있다. 정상적인 사람을 누가 규정하는것인가

이 연극은 새로운 문물에 대한 불안감을 표현한다.
미지의 세계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 사건의 원인이 신문물에서 비롯되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의 아버지와
단지 미친놈의 문제일뿐이라는 게임제작자 그리고 피해자
이 세명이 직면한 문제들을 보여준다. 하지만 그들의 문제는 내가보기엔 게임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어보이는게
더 큰 문제라면 문제인거 같다.(게임은 단순한 핑계일뿐 좀더 근원적인 배경에 깔린)

한국에서도 게임에 대한 불안감은 이 연극과 거의 비슷하거나 그 이상일수 있다.
부모들이 항의가 오죽 많았으면 미성년자 셧다운제도를 운영하겠나. 중국도 조만간 시행한다고 하던데
그렇다면 성년이 된 사람들은 괜찮다는 건데 어떤 기준으로?

매일 게임을 한다고 해도 온라인게임은 그 대상이 사람이기때문에 게임때문이라고 단정지을수조차 없는 시대이다.
게임속 대상이 또다른 자아를 지닌 실제 인간의 아바타일뿐이니 지금 게임속 어떤것으로 하여금 범죄동기가 되었다면
이건 게임때문인가? 아니면 인간때문인가?
사회는 이럴때의 대처 방법을 가르쳐주었는가?등 엮여있는 수많은 문제에 봉착하여 아무런 해법도 제시하지 못하게 된다.

신을 본적 없으나 신이 이 해답을 줄 수 있었다면 지금같은 갈등은 있지도 않았을것이다.
신들 역시 새로운 세계의 두려움과 파생되는 문제들로 골머리 아파하고 있을수도있다.

이것을 풀어나가는? 연극이긴 한데 한국과 코드가 조금은 안맞는다
일단 한국에선 우범지역이 거의 없다시피한다. 요즘은 특정 국가 사람이 모여있는 곳에 문제가 좀 발생한다고 하는데
그 진위는 알수 없다. 단지 떠도는 풍문만이 그럴뿐 뉴스에 나오는 사건 사고는 언제가 그리 많아보이지도 않는다.

그러한 것들을 심층적으로 풀기엔 대사들의 큰 깊이는 없다.
오히려 과거의 그들의 삶에 대한것이 원인이 되었을수도 있을거 같단 생각은 하지만
정작 가해자들에 대한 내용은 없기때문에 피해자들만의 피해자들만의 하소연같은 내용들이라서
결론역시 결론이 날수 없다.

이런 주제를 너무 깊게 파고 들다간 학술회가 될수도 있으니 조심스러운 면이 있지만
배경이 한국과는 다른면도 있으니 꼭 알맞진 않으나 한국에 맞게 각색을 한것도 아니니
초반에 집중하다가 졸립다가 몇분간 졸았던거 같긴 한데 이 후 말똥말똥하게 대사에 집중하지만
역시나 공감이 크진 않다. 그러나 게임에 대한 부정적 시선을 갖고 있는 부모들이라면
어떤 상황이라도 크게 공감하고 온갖 살들을 붙여대고 있을법 한 내용들이다.

가상세계속 게임 만큼 폭력적인것도 드믈고(컴퓨터 게임 이외 그 어떤 문학도 이만큼 폭력적이진 못할듯함)
때때로 그 세계에 빠져 살면 현실감각이 떨어질수도 있을텐데 이건 게임만 그런것은 아니다.
세상의 많은 예술 문학들중 어떤 것이라도 깊이 빠져들면 현실사회는 이질감 가득한 배척의 대상이 될수밖에 없을것이다.

문제는 인간의 원초적 욕구를 해소시켜주는 것인지 부추기는것인지 모호하다는데 있다.
다양한 욕구를 해소해줄수만 있다면 현실세계는 한발작 앞으로 나설수 있을텐데
적어도 전쟁이나 사건은 지금보다 훨씬 줄어들겠지만 과연 가능할지는 아무도 모른다.

컴퓨터의 발달이 인간을 진화시킬지 퇴화시킬지
이러한 수많은 문제들을 연극에선 끝도 없이 많은 말들로 관객에게 호소한다.

단 3명이라서 눈은 어지럽지 않지만
구글 번역하듯 하지 말고 조금은 한국식으로 각색을 하면 안되는 것인지 모르겠다.

각종 언론에서 접하던 내용들이라 이해가 안될만한 내용이 없어보이는 전체적으로 비극인 연극이지만

한국에선 이것보다는 선정적인 언론들로 하여금 발생하는 모방범죄가 훨씬 큰 문제라서
연극의 느낌이 덜한것인지도 모르겠다.(영국의 언론 실정이 한국보다 나은지 어떤지는 모르겠음)

대사가 귀에 쏙쏙 꼿히는 맛도 좀 없어보이고
대사량이 많아서 발음이 좀 칼같아야 할거 같지만 그러지 않은 면과 템포가 제법 빨라서
더욱더 대사를 놓치기 쉬운상황으로 어렵지 않은 내용 치곤 상황상황의 변화에 빠른 전환이 잘 안된다.

두세번 보면 좀더 재미 있을거 같긴 하지만 글쎄

그러나 한국사회에서 제법 긴 시간동안 화두에 오른 주제가 이쪽이라서 무시할 수 없는것은 틀림없다.
예민한 문제인 만큼 한국형 연극/영화가 나와줘야 할텐데 기억에 남는것은 아직 없는거 같다.

우리사회의 문제이니 우리가 풀어나가야 하지만
외국것을 가져와서 우리에게 맞춰 억지로 박수를 쳐야 하는 현실은 역시 조금 아쉬우나
곱씹을수록 잘 만들어진 연극이고 연극스럽게 잘 짜여진 구성이란 생각이 든다.

커튼콜때 몇몇이서 기립박수를 치던데 친인척인가? 기립박수를 칠정도로 감동적이진 않던데
하필 앞쪽에 있는 사람들이 일어서서 뒤에 앉아있던 나는 배우들의 인사를 제대로 보질 못했다.

그리고 무대가 좌우로 엄청 길게 셋팅되었으니 앞자리는 독이 될수 있다.(목 아플것임)
나는 F라인을 중간을 샀는데 이정도가 가장 적당하니 시력이 나쁘지 않다면 이정도가 좋은 선택으로 생각된다.
(알고 F라인을 산건 아니고 좀 뒷쪽인 이곳과 좌우 구탱이들만 남아서 산것임)

여지없이 1층은 모두 R석이라며 비싸게 받는 엿같은 좌석등급제
R석 스럽지도 않고 의자도 별볼일 없고 앞뒤 간격도 넓지 않다.
그냥 A,B석이라 하면 안되는건지. R은 무슨 얼어죽을 R이냐? (R이 로열이 아니라 레귤러의 R인가?)

그런데 왜 커튼콜때 사진을 못 찍게 하지?
볼거 없는 연극일수록 불필요한 제약조건들이 많던데
무슨 문제가 있어보이지도 않고 배우들이 사진 공포증이 있나?

출연 : 윤선원, 이율, 은해성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자본(We are the 99%) 2019-11-30() 오후 10:50:45
[ 연극/공연 ]   좋으실대로 하세요(As you like it) 2019-11-16() 오후 9:27:49
[ 연극/공연 ]   >킬롤로지 < 2019-11-09() 오후 10:19:46
[ 연극/공연 ]   약국_식후 30분 2019-11-02() 오후 11:21:11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이난초의 춘향가_김세종제 2019-10-26() 오후 10:44:31
[ 연극/공연 ]   타조 2019-10-19() 오후 9:57:03
[ 연극/공연 ]   환영의 선물 2019-10-13() 오전 12:28:41
[ 연극/공연 ]   세자매 2019-10-03(목) 오후 11:41:01
[ 연극/공연 ]   도둑들 2019-09-28() 오후 11:24:24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신영희 흥부가_만정제 2019-09-21() 오후 10:25:43
[ 연극/공연 ]   다시, 갈매기 2019-09-12(목) 오후 9:30:17
[ 연극/공연 ]   엔드게임 2019-09-07() 오후 10:24:28
[ 연극/공연 ]   심봉사 2019-08-31() 오후 10:04:24
[ 연극/공연 ]   로칸디에라 2019-08-24() 오후 9:55:43
[ 연극/공연 ]   베니스의 선악과(선악And) 2019-08-16(금) 오전 11:16:16
[ 연극/공연 ]   틀린그림찾기 2019-08-10() 오후 10:49:49
[ 연극/공연 ]   갈매기 2019-08-03() 오후 9:15:49
[ 연극/공연 ]   마지막 동화 2019-08-01(목) 오후 8:55:29
[ 연극/공연 ]   주연배우 2019-07-27() 오후 10:55:53
[ 연극/공연 ]   맥베스 : 시간의무덤 2019-07-13() 오후 11:33:32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다음




Copyright 2003-2019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kimjongho.co.kr kimjongho.kr kimjongho.net kimjongh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