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타조
 

타조?
시놉을 보면 입양관련인데 크고 날지 못하는 그 새를 말하는건가?

동물원 타조우리에서 버려졌다고 해서 이중인격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타조
외형만 타조일뿐 사이코패스적 성향을 드러내는 이중적 면을 보여준다.

이런내용을 접하다보면 내 자신을 보게되는데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선악 둘중 한가지만 극단적으로 소유하고 있는 사람이 존재할수 있을까싶다.
항상 이 양쪽 혹은 더 많은 경우들이 머리속에서 서로 충돌한다.
그러다보니 늘 고민스럽고 늘 괴로운것이겠지

제법 어려운 주제를 심층적으로 표현하는데 연극이라는 구조적 한계로 표현하는 그 최대를 보여주는 느낌이다.
표면적으로 드러나는 것을 좀더 많이 보여줬으면 조금더 무서웠겠지만
(사이코패스라는 특이한 구조를 지닌 인격체를 영화에서 접하더라도 좀 무섭게 다가오는데
실제 사람이 앞에 있다면 비록 연기라도 훨씬 더 무서울수 있을거 같지만 아직 그런 연극을 본적은 없다.)

그런데 이 극은 좀 위태로운 면이 있다.

일단 배경
부모의 알 수 없는 사정에 의해 버림받은 한 아이
그로 인하여 고아원에서 자랐으나 수차례의 입양과 파양의 반복

내용은 이러한데 이런식으로 풀어나가면 고아원에서 생활하는 수많은 아이들에게 상처가 되는 연극이 될수 있는것 아닌가
선입견이 생길수도 있을법 한 조금은 위험한 배경을 깔고서 진행한다.

갓난아기라 버림받을때 기억이 없더라도 사회적 편견을 받으며 자라온 수많은 사람들은 그것만으로도 고통일텐데
이런 편협한 색안경을 씌우는듯한 내용은 좀 문제될듯 싶다.

하지만 자식이 사고로 죽은 한 어머니의 집착은 어느정도 납득이 된다.
어머니의 지독하다면 지독한 모성애는 실제로 사회에서 심심치 않은 부작용으로 나타나고 있기때문에
충분히 받아드릴수 있으며 생각해볼만한 전개이다.
(연극 내용은 입양이지만, 친자식이라도 부모는 사랑이라는 명목 하에 무차별적으로 가해지는 폭력을 당사자는 알지 못한다)

남편은 방관자 스러운면을 계속 보이는데

이 연극의 많은 부분은 묘하게 깔린 편견들이 자리잡고 있는듯한 기분이 든다.
고아원장의 이기심(가끔 매스컴에 나오긴 하지만)
고아원생의 난폭성(반대로 사이코패스가 고아원생을 죽인 사례는 있음)
방관자 성향의 남편, 억척스럽고 잘못된 모성애

어떤 느낌이냐면 아이를 어떤 이유에서건 버리면 아이가 망가진다는 선입견과
남편은 한발 떨어져 있는 가족관계에서 큰 필요 없는 구성원으로 비춰지고
어머니들은 자신의 고집대로 하는 이상한 사람으로 그려진다.
고아원장은 자신만 아는 그런 사람정도로 표현되고 있다.

물론 그 전에 배경이란게 존재한다.
고아원장같은 경우 마지막 원생인 이 사람을 떠나보내면
그 곳에 버섯농장을 하며 여생을 편하게 살겠다는 정도일뿐이고

모두 각각의 그럴만한 사유가 존재하지만 그것이 크게 작용하고 있는 인상보단
색안경 씌어지기 딱 좋은 구조로 되어 전개되고 있는것은 보는내내 한구석에 찝찝함이 남는다.

반사회적 성향은 무관심속에서 훨씬 많이 생겨날수 있기때문에 현대사회에선 사회문제가 분명히 될수 있고
외벌이 가정에서 남편의 무관심 역시 구조가 바뀌고 있으며
맞벌이로 바뀌면서 여자 역시 남자와 비슷한 성향으로 자리잡고 있는중이다.

그러니 보편적인 가정에서 발생하는 동일한 소재를 놓고 전개를 하면 안되었을까?란 아쉬움이 든다.
가뜩이나 안좋은 색안경끼고 보는 존재들을 배경으로 깔아서 자극적인 상업영화처럼 구성하지 말고

허나 각 인물들의 묘사는 일품이고 배우들 모두 훌륭하고 뛰어나다
특히 타조역을 맡은 사람은 타조묘사 대단히 멋지다.

멋진 연극이라 추천하고 싶지만 배경이 좀 걸리는 아쉬움이 있다.

모든 인물에 빨려드는 훌륭한 연극인데......

출연 : 조영선,류지애,박시화,유승일,강운,송은석,백효성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킬롤로지 2019-11-09() 오후 10:19:46
[ 연극/공연 ]   약국_식후 30분 2019-11-02() 오후 11:21:11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이난초의 춘향가_김세종제 2019-10-26() 오후 10:44:31
[  D i a r y ]   예전 사건이 생각나서 2019-10-19() 오후 10:31:54
[ 연극/공연 ]   >타조 < 2019-10-19() 오후 9:57:03
[ 연극/공연 ]   환영의 선물 2019-10-13() 오전 12:28:41
[ 연극/공연 ]   세자매 2019-10-03(목) 오후 11:41:01
[  D i a r y ]   집에 들어와보니 2019-09-30(월) 오후 8:56:40
[ 연극/공연 ]   도둑들 2019-09-28() 오후 11:24:24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신영희 흥부가_만정제 2019-09-21() 오후 10:25:43
[ 연극/공연 ]   다시, 갈매기 2019-09-12(목) 오후 9:30:17
[  D i a r y ]   오래 살 놈 2019-09-10(화) 오후 6:58:12
[  D i a r y ]   태풍 오는 날 2019-09-07() 오후 11:00:55
[ 연극/공연 ]   엔드게임 2019-09-07() 오후 10:24:28
[ 연극/공연 ]   심봉사 2019-08-31() 오후 10:04:24
[ 연극/공연 ]   로칸디에라 2019-08-24() 오후 9:55:43
[  D i a r y ]   내 집에서 제일 부지런한 놈 2019-08-18() 오후 7:14:48
[  D i a r y ]   너무 학구적인 전시회 2019-08-16(금) 오후 12:31:51
[ 연극/공연 ]   베니스의 선악과(선악And) 2019-08-16(금) 오전 11:16:16
[  D i a r y ]   휴가때는 역시 시원한 미술관 2019-08-14(수) 오후 6:47:41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다음




Copyright 2003-2019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kimjongho.co.kr kimjongho.kr kimjongho.net kimjongh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