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환영의 선물
 

환영의 선물에서 환영이 헛것같은 환영일거란 생각은 못했는데
귀신도 아닌 헛것이다.
그런데 헛것이 선물을 주다니 헛것은 그냥 헛것인데

예매처에 떡! 하니 '음악극'이라고 적혀있음에도 전혀 모르고서
갑자기 배우들이 노래하는 모습에 '음악극이었나?'라고 생각하는 내모습이야 말로
헛것을 보며 살아가고 있는거 같다.

아무튼 제목으론 내용을 상상 하기 어려운면이 있지만 예측되지 않으면 더 재미있는거 아닌가

음악극인만큼 노래도 많이 나온다.

헌데 북에서 건너온 사람?
좀 난데없다고 해야 하나?

회사(인턴)도 다니고, 배우지망생이기도 하고, 특별히 삶이 이상해보이지도 않는다.
다만 인턴이니 언제 해고당할지 알수 없다는것과 배우지망생일뿐 배우는 아니니
무엇 하나 고정되어 있지 않는 삶은 인간을 불안하게 만들수밖에 없을것이다.

안정된 삶만큼 달콤한 꿈도 없지만 주인공은 그것을 갖지 못하고
그 원인이 북한에서 내려와 서울에서 살고 있는 타향살이(배척)의 설음이라고 자책한다.
하지만 외형적으론 어느정도 기반을 갖춰가고 있는거 같이 보이던데

겉모습만으로 판단하는건 문제있으니 넘기더라도 여하튼 내용의 흐름은 그러하다
불안함속에서 오는 허상(환영)
옛 기억을 거부하려는 건지 현실에 적응하기 위해 그렇게 되었는지 모르지만
멀쩡한 과거를 지우려 하는 부분은 납득이 되지 않는다.

부모를 거부한다?
그런데 과거 추억은 별것이 없다?
어떤 사건이 있는것도 아니다
집을 나갔나? 북에서 나오다가 헤어지게 되었나?

문제의 원인이 외부에선 찾아볼수가 없다.
주변인들과의 심리적 갈등도 자신의 피해의식이나 열등감속에서 나오는거 같아보인다.
흐름이 이러하다보니 정신치료사와의 대화로 얼음녹듯 사라진다.

고통받던 한 인간이 종교를 갖음으로서 모든 고통에서 벗어날수 있다?와 비슷한 전개
이말은 이 연극의 내용에서 내용을 볼것이 마땅히 없다는것이다.

내용보다는 저들의 퍼포먼스같은것을 즐기는 연극이라 해야 할지
하지만 관객의 기억속에 남으려면 단순 퍼포먼스만으론 부족할텐데

혜화당 이곳의 음향이 별로고(소극장이 대부분 좋지 않음)
음향쪽 담당하는 사람이 왜 그렇게 셋팅했는지 몰라도 음악극을 연주극으로 착각했는지
노래가사가 전혀 들어오질 않는다.
그러다 보니 극 흐름에 중요한 배우들의 심리가 제대로 와닿질 않는다

소극장 공연중 이렇게 짧은기간만 공연하는 극들이 특히 음향쪽 신경을 안쓰는지 벨런스가 엉망인경우가 많다.
노래가 중요한데 음악소리에 묻혀서 안들린다거나 음질 자체가 뭉게진다거나
이런 문제를 해소하려면 모든것을 다 외우고 있는 본인들이 들어보지 말고 제3자를 관객석에 앉혀두고
공연을 해서 그 사람이 말하는 것대로 고치면 적어도 밸런스가 안맞는 부분을 고칠수 있다.
(이런건 전문가가 아니라도 관계 없는데 관객이 전문가는 아니기때문이고 철저하게
관객을 설득하는 작업이므로 관객입장에서 고려해야 할게 음향쪽임. 음향감독은 이 의견을 수렴해서 조정하면 됨)

아무튼 음악극의 중요한 요소인 노래가 안들어오니 대단히 아쉬울수밖에 없다.
내용도 조금은 허술하고(무당을 찾아갔는데 이상한 반전이 있으나 아무일 없듯 넘어가는것도?)

하지만 애인과 친구간의 내용을 발랄하고 즐겁다.
전체 흐름은 가벼운 편은 아니지만 컴컴한 흐름에 레몬향을 뿌린다고 할까?
기분전환이 충분히 된다.

북한에서 내려온 환경이 조금 달랐던 사람보단 주변에서 볼 수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였다면 느낌이 달랐을까?
적어도 동떨어진듯한 느낌은 지금보다 덜했을거 같은데

음악도 좀 아쉽고..
(연주하는 사람과 노래 하는 사람이 음향을 얘기하면 서로 자신들것을 크게 틀어달라고 요구한다던데
음악극이라면 이런 의견은 무시하고 무조건 가수의 노래가락이 송곳처럼 귀에 꼿히게 해야 한다.
그래야 연극 흐름이 깨지지 않으니)

100분정도 되는 짧지 않은 연극이나
지루함이 크게 없었던걸 보면 나름 괜찮은 연극같다.

그렇지만 지인에게 초대장을 주는것은 좋으나 관람에대해서는 좀 말해주는게 좋지 않나?
아는사람 나왔다고 키득키득 거리면 나머지 관람객들은 어떡하라고
지인이 배우로 나오니 반갑고 멋쩍어 웃을수 있겠지만 그럴만한 상황이 아니라면
미리 말을 해서 다른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게 해야 하는데 그런 배려는 보이지 않는다.

대부분 친인척들 처럼 느껴지긴 하던데
며칠 안하는 연극에서 이렇게라도 관객을 부르지 않으면 거의 없을테니 이해는 되지만
나흘공연이라도 관객이 많이 찾게 홍보할수 있는 방법을 찾았으면 좋겠다. 

이런 연극은 손좀 보면 제법 장기공연도 가능할거 같아보인다.
노래가사는 잘 안들렸지만 멜로디도 좋고 노래도 다들 잘부르고 연기도 좋으니..

출연 : 정연주, 손지애, 김영원, 이동규, 제현유, 김봄희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킬롤로지 2019-11-09() 오후 10:19:46
[ 연극/공연 ]   약국_식후 30분 2019-11-02() 오후 11:21:11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이난초의 춘향가_김세종제 2019-10-26() 오후 10:44:31
[  D i a r y ]   예전 사건이 생각나서 2019-10-19() 오후 10:31:54
[ 연극/공연 ]   타조 2019-10-19() 오후 9:57:03
[ 연극/공연 ]   >환영의 선물 < 2019-10-13() 오전 12:28:41
[ 연극/공연 ]   세자매 2019-10-03(목) 오후 11:41:01
[  D i a r y ]   집에 들어와보니 2019-09-30(월) 오후 8:56:40
[ 연극/공연 ]   도둑들 2019-09-28() 오후 11:24:24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신영희 흥부가_만정제 2019-09-21() 오후 10:25:43
[ 연극/공연 ]   다시, 갈매기 2019-09-12(목) 오후 9:30:17
[  D i a r y ]   오래 살 놈 2019-09-10(화) 오후 6:58:12
[  D i a r y ]   태풍 오는 날 2019-09-07() 오후 11:00:55
[ 연극/공연 ]   엔드게임 2019-09-07() 오후 10:24:28
[ 연극/공연 ]   심봉사 2019-08-31() 오후 10:04:24
[ 연극/공연 ]   로칸디에라 2019-08-24() 오후 9:55:43
[  D i a r y ]   내 집에서 제일 부지런한 놈 2019-08-18() 오후 7:14:48
[  D i a r y ]   너무 학구적인 전시회 2019-08-16(금) 오후 12:31:51
[ 연극/공연 ]   베니스의 선악과(선악And) 2019-08-16(금) 오전 11:16:16
[  D i a r y ]   휴가때는 역시 시원한 미술관 2019-08-14(수) 오후 6:47:41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다음




Copyright 2003-2019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kimjongho.co.kr kimjongho.kr kimjongho.net kimjongh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