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구씨네 자살가게
 

청명한 가을, 이젠 반팔 티셔츠가 어울리지 않는 시간이 늘어난다.
긴팔을 꺼내야 하는 시기인가?

오전엔 시립미술관을 들렀다가 혜화동을 가니
나들이 나온 사람들로 공원이 북적 북적하다.
하지만 저번주에 봤던 길거리 서점들은 눈에 안보이던데
지금 읽고 있는 책이 얼마 안남아서 새로 구입하려면 서점을 가야되나?

극장을 들어서니 3일 공연하는 연극 치곤 괜찮은 무대가 보인다.
자살가게 치곤 성인용품 파는 곳같은 느낌도 들고

좀더 음산하면서 눅눅하고 쾌쾌한 냄새같은게 나야 할거 같은데
너무 깨끗한 악세서리 점을 보는듯한 자살용품 가게점

객이 들어와 물품을 구입하려 할땐 원작이 어떤지 모르겠으나 환타지 소설 속 마녀가 팔듯한
약물들부터 시작해서 식상한 밧줄, 칼등 특별하지 않은것까지 다양하게 구비된 가게

처음 시작할때 아기가 나오던데 갑자기 안나오는 아기
아기가 갑자기 다큰 청소녀로 나타날줄은 상상도 못했다.
시간이 한참 흘렀다는 뭔가가 있었는지도 모르게 사라진 공백
(왜 아기는 사라지고 식구들만 나오는거지?라고 제법 길게 궁금했지만 그냥 잊음)

연극이 풍기는 늬앙스는 묘한 블랙코미디 같은데
이들이 구성한것은 그냥 코미디같은 느낌이 지배적이다.

그래서 장튈레(구글에선 장뚜엘로 나옴) 자살가게에 대해 찾아보니 관련 소설은 일단 블랙코미디가 맞다.

각색의 문제일까? 연기의 문제일까?
사람들에게 웃음을 선사하길 원했던것일까?

한국사회는 세계적으로 자살률이 높은 나라라서 잘만 각색하면 가벼우면서도 묵직하게 다가올수 있었을텐데
왠지 코드를 잘못 잡은거 같다.

그냥 코믹 드라마 한편, 마지막 엔딩의 반전도 먼 발치에서 느껴질거 같이 와닿질 않는다.

무엇이 잘못 된것일까?
아니면 내가 이해를 못하고 있는것일까?
답답한 심정에 애니메이션도 찾아놨다.(다 쓴후 볼 에정임)

연결도 부족하고(맥이 툭!툭! 끊기는 느낌이 너무 강함)

불필요하게 외국 이름 붙여가는것보단 한국 사람을 대상으로 하는 연극이니
한국사람 이름등 환경에 맞춰 각색한것은 훌륭하고 멋진 구성인데
문제는 본질이 어디선가부터 퇴색되버린거 같다.

좀거 길게 꾸려나가야 될 부분이 알게 모르게 사라져 버린?
머리통만 크고 몸통이 작은 생선? 꼬리는 더 작은?

초반엔 어떻게 진행될지 제법 기대되었다.
(초반엔 무대와 배우들이 풍기는 그 느낌은 블랙코미디와 느와르 같은 눅눅함 잠시 있었음)
관객들 반응도 초반엔 괜찮았고.
하지만 점차 관객들 반응도 사라지고 내용도 안개처럼 흐릿해져만 간다.

지금 생각해도 제법 괜찮게 꾸려나갈수 있는 주제같은데라는 이상한 섭섭함이 있다.
왜 이런 섭섭함이 계속 남는지 모르겠지만 아무튼 계속 섭섭하다.

맨앞자리에서 봤으면 그들의 심리 묘사를 좀더 세밀하게 봐서 놓친 무언가를 찾았을지도 모르겠지만
그렇다고 그리 먼자리도 아니었으니 아쉬움 끝에 나오는 망상같은 후회랄까?

초반에 딸역을 맡은 배우 한명이 갑자기 티셔츠를 가슴 위로 올리며 속옷을 보이는걸 보고 깜짝 놀랐다.
야해서 놀란게 아니라 이 연극은 관능적 묘사가 많은 극인가?라는 예상과는 다른게 접근을 해야 하는
순간의 태세 전환 같은 놀람?

죽음과 관능, 쾌락등은 어떤면에선 연결되지만 원작도 그런것인지 이 연극만 그런것인지는 모르겠다.
아무튼 주제에서 벗어나기 시작하는게 이런 이유때문일수도 있겠단 생각이 든다.
(프랑스 작품들은 뭔가 개기름 잔뜩 껴있는 끈적함이 있긴 한데 이 작품도 그런건지 모르겠음)

작년에도 다른 팀이 이 소설을 놓고 연극했던데 내년에도 누군가가 하겠지
왠지 그때가 기다려 진다.
기왕이면 각색한 이 작품을 좀 손봐서 했으면 좋겠다. 외국 이름 그대로 쓰지 말고

출연자 : 최호연, 임다해, 손원익, 조은애, 손현선, 권혁재, 심진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정의의 사람들 2018-10-13() 오후 9:41:59
[ 연극/공연 ]   발코니 Text and Context 2018-10-07() 오전 12:26:37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김정민의 흥보가 박록주제 2018-09-29() 오후 10:25:54
[ 연극/공연 ]   복제인간1001 2018-09-29() 오후 12:17:40
[ 연극/공연 ]   놀이터 2018-09-24(월) 오전 11:27:23
[ 연극/공연 ]   참 잘했어요 2018-09-23() 오후 8:53:16
[ 연극/공연 ]   2018-09-17(월) 오전 6:07:05
[ 연극/공연 ]   >구씨네 자살가게 < 2018-09-16() 오전 12:14:37
[ 연극/공연 ]   비행소녀 2018-09-08() 오후 10:19:06
[ 연극/공연 ]   어떤 접경지역에서는 2018-09-01() 오후 10:08:47
[ 연극/공연 ]   나르키소스 2018-08-25() 오후 10:11:29
[ 연극/공연 ]   백야 2018-08-18() 오후 9:59:53
[     시    ]   그래야 할 거 같아서 2018-08-15(수) 오후 2:07:22
[ 연극/공연 ]   달팽이 하우스 2018-08-11() 오후 11:10:11
[  D i a r y ]   대단한데? 2018-08-04() 오후 10:25:19
[ 연극/공연 ]   모노드라마페스티벌 '돼지이야기', '변화' 2018-08-04() 오후 9:19:00
[ 연극/공연 ]   사랑에 관한 세개의 소묘 2018-07-28() 오후 10:15:42
[  D i a r y ]   아직 버틸만 한건가? 2018-07-24(화) 오후 3:56:49
[  사     진  ]   날이 너무 더운거 같아서 2018-07-22() 오후 10:06:33
[ 연극/공연 ]   가마귀 2018-07-21() 오후 9:35:16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다음




Copyright 2003-2018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www.kimjongho.co.kr www.kimjongh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