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나르키소스
 
요 몇일간은 완연한 가을같은 날이다.
햇볕은 뜨겁고 날은 건조하고 구름은 높아 넓은 하늘이 잘 보인다.
먼바다에 있는 태풍때문인지 바람도 불어주고

그렇지만 역시 버스 중앙차로 정거장에서 버스를 기다리는것은 욕이 나온다.
그늘이 없고 차들이 뿜고 있는 매연과 뜨거운 열기들

이렇게 좋은날 그지같은 정책으로 기분을 모두 망친다.

이 버스는 왜 이리도 배차 시간이 긴지 그지같이 안온다.
시원한 날을 망치는 요소들이 왜 이렇게 많은건지
엄청 안온 버스 그래서 만원이 된 버스 속 에휴

혜화동엔 날이 좋아서 수많은 사람들과 행사를 하던데
마로니에 공원에서 대규모 고음량 공연을 하면 작은 거리공연은 하지 말란 소리겠지
이런곳에선 이런 대형공연을 안하고 앰프 사용하지 않는 작은 공연들만 허용되면 안되는건가?
대형공연은 시청앞,광화문앞 같은 곳에서 하면 될텐데
넓지도 않은 공원에서 크게 울려퍼지는 소리는 언제나 소음으로밖엔 안들린다.

날이 좋아서 앞으론 평일에 미술관을 가지 못한다는 생각이 드니 이상하게 허전하고 처량하다.
이전 1년간은 한시적으로 허용된 시간이었지만 편하고 쾌적해서 무척 좋았는데
앞으론 사람 많은 곳을 가던가 아예 가지 말던가?(인기 없는 곳을 가면 휴일에도 여유있지만)
하지만 그림이 보고 싶다.

나르키소스는 무슨 말이지?
인터넷으로 찾아보면 나르시시스를 말한다고 하던데 뜻은 잠, 무감각?

아마도 이 연극에선 무감각쪽이 아닐까싶다.

배경이 되는 로봇 같은 사회
관리자(브이)는 로봇같은데 출산을 주 업무로 하는 에이와 케이는 그냥 사람같다.
유전자 조작으로 만들어진 존재들 치곤 그냥 사람이다.

에스사의 소유물들이라고 말하면서도 계약 기간이 있는건지 계약 출산 수가 되면 나갈수 있다는 소린지
다른 업무처로 갈 수 있다는건지 모르겠지만 아무튼 그들은 그들만의 미래를 그려간다.
(출산하는 아이를 위해 끊임없이 뭔가를 하는데 생산적인 활동은 아닌거 같고 태교로 보이며
잤다가 태교했다가를 반복하는것이 케이지속 모돈(출산돼지)같은 느낌이 강함)

이렇게 닫혀진 사회에서 어떻게 미래를 계획하고 있는지 납득이 안되지만 아무튼 그들은 그 끝을 향해
열심히 임신을 하고 출산을 한다.(생존계수란게 뭔지 모르겠음)

여기에 새로 들어온 피(리플렛엔 '피이'라고 적혀있던데 그냥 영문자 P피 아닌가? person의 P가 아닐까?)
이 사람은 여성이길 바라는 남성? 시대가 먼 미래니 인공자궁을 남자에게도 넣을수 있는 시대 같은데
미래는 뭐든 다 될거란 혹은 다 되야 한다는 망상이 SF란 장르속에 넣진 않았으면 좋겠다.
이런 시대라면 남녀란 의미도 어떻게 보면 의미 없을수 있는데 인공 자궁을 트랜스젠더의 자아실현을 위한 도구로 이용되다니

아무튼 배경은 이러하고 이 여자와 남자관리자(브이)간의 감정에 관한내용이지만
피를 제외한 모든 존재는 일단 도구로서의 존재로 표현되고 에스사의 사유물 귀속되어 있고
에스사가 만들어낸 가공된 생명체들이라서 이들에 필요 없는 감정은 제외시켰지만
아쉽게도 제대로 제거되지 않아서 피와 사랑을 하게 된다는 것이다.
그리고 에스사의 시스템을 파괴한다는 퐝당한 설정

뭐지? 이 퐝당한 스토리는
중간쯤 보고 둘이 에스사 시스템에서 도망가나?라고 생각했지만 그런건 애시당초 없었다.
그리고 피는 난대없이 왜 자살을 하지?
자살을 해야 시스템을 리셋할 수 있는건가?

맥락을 이해하기 어렵다.
왜 저러는지도 납득이 잘 안되고 이후 무엇이 해결된것인지도 모르겠다.

그냥 아이들 넷이서 소꿉놀이 하는걸 곁에서 지켜본 기분이랄까.
(맥락도 모르겠고 왜 저러는지도 모르겠고 자기들만 서로 좋아서 낄낄거리며 즐거워 하는 그들만의 독특한 놀음)

다들 연기는 너무 멋지던데..

에어컨 바로 아래 자리를 잡아 추워서 이해가 안된건가?
아니면 에이 케이 피가 잠자는 침대에 붙어있는 눈 아픈 조명들때문에 집중을 못했나?
(어느 나라가 사람이 눕는 침대 주변을 네온사인같은 조명으로 둘러치는지.. 그러면 미래스러울거라 생각한건지)

중반부까지의 전개는 괜찮았는데 후반부가 많이 아쉬운 연극같다.
연극 모든것을 후반부에서 다 날려버린거 같음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정의의 사람들 2018-10-13() 오후 9:41:59
[ 연극/공연 ]   발코니 Text and Context 2018-10-07() 오전 12:26:37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김정민의 흥보가 박록주제 2018-09-29() 오후 10:25:54
[ 연극/공연 ]   복제인간1001 2018-09-29() 오후 12:17:40
[ 연극/공연 ]   놀이터 2018-09-24(월) 오전 11:27:23
[ 연극/공연 ]   참 잘했어요 2018-09-23() 오후 8:53:16
[ 연극/공연 ]   2018-09-17(월) 오전 6:07:05
[ 연극/공연 ]   구씨네 자살가게 2018-09-16() 오전 12:14:37
[ 연극/공연 ]   비행소녀 2018-09-08() 오후 10:19:06
[ 연극/공연 ]   어떤 접경지역에서는 2018-09-01() 오후 10:08:47
[ 연극/공연 ]   >나르키소스 < 2018-08-25() 오후 10:11:29
[ 연극/공연 ]   백야 2018-08-18() 오후 9:59:53
[     시    ]   그래야 할 거 같아서 2018-08-15(수) 오후 2:07:22
[ 연극/공연 ]   달팽이 하우스 2018-08-11() 오후 11:10:11
[  D i a r y ]   대단한데? 2018-08-04() 오후 10:25:19
[ 연극/공연 ]   모노드라마페스티벌 '돼지이야기', '변화' 2018-08-04() 오후 9:19:00
[ 연극/공연 ]   사랑에 관한 세개의 소묘 2018-07-28() 오후 10:15:42
[  D i a r y ]   아직 버틸만 한건가? 2018-07-24(화) 오후 3:56:49
[  사     진  ]   날이 너무 더운거 같아서 2018-07-22() 오후 10:06:33
[ 연극/공연 ]   가마귀 2018-07-21() 오후 9:35:16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다음




Copyright 2003-2018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www.kimjongho.co.kr www.kimjongh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