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여보 나도 할말있어
 

단조로운 생활을 하다보니 겨울이 가고 봄이 오고 있는지
다시 겨울이 오는지 모르겠다.
예전엔 하루 하루 변화에 예민하게 반응한거 같은데
언제부터이나 겨울이니 추운거고 여름이니 더운거고 때되면 날 풀리고 때되면 두꺼운 이불을 준비한다.
나 할거나 제대로 할 수 있으며 살면 그뿐이겠거니 싶은게 뭘 해도 재미없고 뭘 해도 재미있다.

인지도 높은 배우가 나오는 연극은 사람도 많고 가격도 비싸고 생각보다 재미가 없다.
대부분 티켓파워만 생각한 기획들이 많다보니 불필요하게 큰 무대를 쓴다거나
별 내용도 아닌것을 대단한것인냥 떠벌리다보니
한마디로 소문난집에 먹을거 없는 상황

그러다보니 포스터에 낯익은 얼굴이 보이면 안끌린다.
(막상 보게 되면 TV에서나 보던 사람을 실제로 보게 되니 좀 신기하게 보지만
정극만 하던 사람들과는 표현 방법도 좀 다르다보니)

어찌됬던 몇일 안남은 연극 몇개를 놓고 저울질 하다가 그냥 예매
(대충 예매할거면서 고민을 하는지.. 실패한다고 앞으로 연극을 안볼것도 아니고)



수많은 선입견을 없앨 수 있는 방법은 또다른 선입견을 씌우면 될뿐이다.
(덧씌어진다고 검게 되지 않으니 계속 씌우고 또 씌우면서 살면 됨)

다소 먼 곳의 자리를 받았는데-그리 늦게 간것도 아니고 예매를 늦게 한것도 아닌데 왜 이런 뒷자리를 준걸까?-
극장이 제법 크고 좀 뒷자리다보니 배우들의 표정들이 잘 보이진 않는다.
입소문을 탄것인지 수많은 중년 부부들로 객석이 가득차서 여기저기서 웅성 웅성
연극도중에 전화를 멋지게(?) 받는 사람도 있고
(관객으로서의 예의를 갖출 필요는 모르겠고 다른 관객들을 위해 대인에 대한 예의는 좀 갖춰야 하지 않나?)
공연도중에 자리를 옮겨다니고 관계자인지 후레쉬로 자리를 이동시켜주는 사람도 있다.
(어둡기때문에 후레쉬가 필요하긴 한데 어두운 관객석에 후레쉬를 켜대면 연극에 집중을 하지 말란 소린가?)

초반 진행이 좀 이상하긴 했지만 어느정도 안정화 된 후부턴 제대로 집중을 할 수 있었다.

이 연극은 기승전결 뭐 그런거 없다.
처음부터 끝까지 넋두리로 시작해서 넋두리로 끝난다.
넋두리 내용의 쌔기에 따라 눈물이 찔끔 할때도 있고 많이 웃을때도 있고

우리 일상을 조금 과장된 액션으로 무장된 연극이다보니
한귀로 듣고 한귀로 흘려도 되고(이곳 아니라도 늘 듣고 보는 일상들이니)
깊게 생각해보려 한다면 빠져들수도 있다. 말그대로 현실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약간 각색한것들이니

연극을 보면서 참 신기했던게
저 상황에서 나는 너무 슬프던데 많은 중년 부부들을 큰 소리를 웃는다.
내가 결혼을 안해서 상황을 이해 못하는 것인지
그들은 이미 그런 단계는 모두 초월한것인지
그 상황이 다른 사람 얘기처럼 느껴져서 웃는것인지 도무지 알 수 없는 반응이다.

순간 칠흑같은 무거운 침묵이 흐르던 시간이 없던것도 아니었지만
모르겠다. 왜 이들은 웃고 있는것인지..
어쩌면 웃음의 관성을 꺽기 싫었는지도 모르겠다.

엔딩은 TV드라마들이 갑자기 모든 상황을 종결시키듯 짧게 극으로 치닫다가 모든것을 해결한다.
아니 그냥 처음으로 돌아간다.
(몇몇 고민거리는 해소되는거 같지만 그래봐야 다른 어려움이 찾아올뿐)

내용은 시시콜콜하지만
그 표현은 끊임없이 웃게 하고, 잠깐 침묵하게 만들고, 잠시 눈시울을 적신다.
100분이 넘는 긴 연극임에도 크게 지루함 없고(남얘기는 아무리 들어도 재미난 법이니)

끝난 후 관객석에 조명이 켜졌을때 관객들의 가벼운 기운이 느껴진다.
이정도면 제법 잘 만들어진게 아닐까?

-추신-
여러곳에서 예매가 가능한데
유독 인터파크에서만 자리 선택이 가능함
얘들이 이상한 정책을 펼치던데 각 판매처마다 할인율이 조금씩 다르지만
3,6,9인 티켓을 파는곳이 있고 인터파크는 3,4,5인 티켓을 판다.
이렇다면 좌석 선택이 가능한 인터파크가 훨씬 유리하다.
(1인티켓은 인터파크는 할인이 없음)

저번주도 그렇고 이번주도 그렇고 왜 이런 판매를 하는지 모르겠다.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여보 나도 할말있어 < 2018-01-21() 오전 12:09:22
[  전     시  ]   플라스틱 판타스틱(Plastic Fantastic) 2018-01-17(수) 오후 10:34:01
[ 연극/공연 ]   가벼운 스님들 2018-01-14() 오전 1:34:08
[  D i a r y ]   따뜻할줄 알았는데.. 2018-01-11(목) 오후 9:41:26
[  전     시  ]   신여성 도착하다 외 2018-01-10(수) 오후 10:26:27
[ 연극/공연 ]   선달 배비장 2018-01-07() 오전 12:03:40
[  전     시  ]   사랑의 묘약 외 2018-01-05(금) 오후 9:49:02
[  전     시  ]   연시(年始)는 미술관에서(마리 로랑생展외) 2018-01-01(월) 오후 9:09:50
[  전     시  ]   연말은 미술관에서 2 2017-12-31() 오후 11:34:22
[  전     시  ]   연말은 미술관에서 1 2017-12-31() 오후 9:36:43
[  D i a r y ]   적당히 놀았던 한해 2017-12-31() 오후 8:54:59
[  사     진  ]   연말 혜화에서 명동까지.. 2017-12-31() 오전 2:29:06
[  전     시  ]   강익중 내가 아는것 외 2017-12-31() 오전 1:40:50
[ 연극/공연 ]   에덴미용실 2017-12-31() 오전 1:07:24
[  전     시  ]   불확정성의 원리등 2017-12-28(목) 오후 9:54:37
[ 연극/공연 ]   폭설 2017-12-26(화) 오후 10:48:53
[  D i a r y ]   얘는 일년 한개씩 생기네.. 2017-12-24() 오전 1:38:11
[ 연극/공연 ]   하녀들 2017-12-24() 오전 1:13:06
[  D i a r y ]   아~ 또 다먹었구나. 2017-12-22(금) 오후 11:06:25
[ 연극/공연 ]   새벽이 오지 않는 밤 2017-12-17() 오전 12:16:42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  다음




Copyright 2003-2020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kimjongho.co.kr kimjongho.kr kimjongho.net kimjongh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