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신선
 
오늘부터 장마시작이라 하늘이 무겁다. 그런데 우산을 안가져오다니
평상시엔 한번 안쓰는 우산을 꼭 가지고 다녔는데 정작 필요한때에는 없다.
다행이도 집에 올때까지 비가 오진 않았지만 밖에 있을땐 계속 불안

햇살은 구름뒤로 물러나고 바람불어 시원한 기분도 들지만 다가오고 있는 습함은 답답함을 만들어내는데
이번 장마가 끝나고 한달정도 지나면 설래는 시절이 다가오겠지.

제목이 신선인데 神仙 이걸 말하는 건지 新線(new line?)을 말하는건지..
특이하게도 무용공연인데 나레이션이 짧게 있다. 여기선 새로운 선을 만들어간다는 말이 나온다.
그러면 우리가 흔히 아는 수염 허연 늙은 도사를 말하는건 아닌거 같고
신세대같은 그런 의미의 신선(지금은 잘못 사용하고 있는 신파 같은)이라고 받아들여야 하는건가

공연을 보면 산속에 사는 늙은 도사를 뜻하는것으로 보이진 않고
세로운 줄기를 뜻하는거 같기도 하다. 물론 저들의 아름다운 춤사위가 그렇다는거다.

술을 연결시킨 한국의 춤?
포스터는 술취해 꼬장 부리는 사람처럼 보여서 코믹 공연인가 싶었다.
어떡게 이런 포스터를 기획했을까? 영화 '지구를 지켜라' 같이 포스터때문에 망할거 같은 기분이 마구잡이로 든다.
공연보다 멋진 포스터는 기본아닌가. 포스터 기획좀 잘 하자.

시작은 가끔 연극에서 보이는 암전되지 않은 상태에서 무용수들이 나와서 연습하듯 시작한다.
춤공연에서는 흔하지 않지만 뭐 기획의도까지는 궁금하지 않은 시작

아~ 강하게 빠져든다.
무엇인가 주제가 있어보이지만 크게 신경쓰이지도 않고 저들의 신선을 감상해본다.
자유분방한듯 하지만 강하게 묶여있는 팀원들의 신뢰라 해야 할지 각자의 역활에 충실해도
서로가 필요할땐 일순간에 하나가 된다.

저들의 손끝부터 발끝까지 자유롭게 흩날리는 바람 속 민들레 홀씨 같지만 그 속에는 분명한 의지가 담겨있고
또한 쾌락과 희열, 환희가 녹아 흘러 넘친다.

비극적이거나 슬픔을 담고 있는것은 아니라서 무용수들의 즐거움과 퍼커션, 가야금 연주자 들 모두 신바람에 모든것을 맏기듯
들썩거리는 기운에 나 역시 동화되지만 추임새가 익숙하지도 않고 관객 분위기는 어떤놈이 "얼름!"을 외치고 "땡!"을 안하고 혼자 집에 간것마냥
싸늘하지만 속내에선 뭔가 울컥울컥하는 아쉬운 공연이다.

어느때부턴가 한국 공연에서 추임새(관객의 호응?)가 모두 사라져가고 있는데 필요한 공연마져 사라지니
돌아오지 않는 메아리 같다고 할까. 한편으로 공허함이 느껴진다.
저들은 저리도 엄청난 무대를 만들어가는데 관객은 멍~ 하니 그 어떤 호응도 없다.

관객이 쥐죽은듯 조용해야 하는 공연이 현대사회에선 대부분이긴 한데 한국 전통 공연은
무언가 서로 주고 받는게 확실해야 할거 같은 줄다리기같은 알싸함이 있다. 판소리나 민요 등 노랫가락이나 순수하게
과거로부터 내려오는 공연은 분명히 추임새를 넣는 사람들이 있고 또 그것을 유도하기도 해서
관객이 멋쩍어하면서도 따라하게 되어 한국 전통 공연의 꽉 찬 맛을 느끼게 하는데
과거와 현대를 섞은 이런 공연은 이도저도 만들어가질 못하는 면이 있다.
철저하게 보기만 하도록 그에 맞는 리듬과 구성을 만들던가 아니면 나같이 뻘쭘해 하는 관객을 위해
이럴땐 추임새를 넣도록 강요(?)해서라도 빈곳을 채워가게 해야 하는데

노련한 국악인들은 관객과 대화도 좀 하면서 분위기도 잡아주고 서로 호흥해주고 격려해주고 그러는데
오늘같이 뛰어난 우리 한국의 무용수들은 그것이 좀 약해보인다. 어쩌면 이 문제에 대한 답을 찾는것이
한국의 현대공연예술을 휘어잡는 예술가 되는 지름길이 아닐까싶다. 

한국 리듬이 어깨를 들썩들썩거리게 하는 마력이 좀 있다보니 관객의 추임새가 더욱더 크게 느껴지긴 하지만
저 젊고 뛰어난 무용수들께서 강렬하면서 집착에 가까운 세밀한 춤사위로 나의 오감을 모두 사로 잡는다.
이토록 강렬한 형이상학적 쾌감을 느껴본적이 얼마만일까..

분명한것은 내가 한국사람이고 저들의 공연이 한국적이라서가 아니라
피땀을 흘리며 연습한 노력과 녹여내고 있는 열정과 정렬 그리고 이 순간 공연하고 있는 저들의 미래 때문일것이다.

너무 아름다운 공연이었다.

나는 오늘부터 국립무용단의 팬을 넘어선 사랑하기로 했다.

출연 : 장윤나, 전정아, 화용천, 송지영, 조승열, 박소영, 박수윤, 이태웅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당연한 바깥 2024-07-20() 오후 8:15:53
[ 연극/공연 ]   삼막사장(三幕死場) 2024-07-13() 오후 8:39:45
[ 연극/공연 ]   불나비 2024-07-06() 오후 9:35:48
[ 연극/공연 ]   >신선 < 2024-06-29() 오후 7:24:10
[ 연극/공연 ]   2024발레축제(올리브,황폐한 땅) 2024-06-22() 오후 9:39:17
[ 연극/공연 ]   새들의 무덤 2024-06-15() 오후 8:36:03
[ 연극/공연 ]   죽은 남자의 휴대폰 2024-06-06(목) 오후 8:09:54
[ 연극/공연 ]   스쁘라브카(열람) 2024-06-01() 오후 8:42:25
[ 연극/공연 ]   야행성동물 2024-05-25() 오후 8:13:44
[ 연극/공연 ]   나는 멀리서 돌아온다 2024-05-18() 오후 8:44:51
[ 연극/공연 ]   거의 인간 2024-05-15(수) 오후 7:21:52
[ 연극/공연 ]   인간을 보라 2024-05-11() 오후 8:57:26
[ 연극/공연 ]   컬렉티드 스토리즈(Collected Stories) 2024-05-04() 오후 8:55:08
[ 연극/공연 ]   사자(死者)의 서(書) 2024-04-27() 오후 6:37:52
[ 연극/공연 ]   600,000초:어떤 목숨에 관하여 2024-04-20() 오후 7:38:00
[ 연극/공연 ]   나는 왜 없지 않고 있는가? 2024-04-13() 오후 9:17:51
[ 연극/공연 ]   나한테 시집 오지 않을래요? 2024-04-06() 오후 8:19:56
[ 연극/공연 ]   하나되어 2024-04-05(금) 오전 9:06:26
[ 연극/공연 ]   토요명품 2024-03-31() 오후 6:08:51
[ 연극/공연 ]   이것은 사랑이야기가 아니다 2024-03-28(목) 오후 6:44:37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다음




Copyright 2003-2024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kimjongho.co.kr kimjongho.kr kimjongho.net kimjongh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