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새들의 무덤
 

새벽엔 비가 제법 많이 내려서일까 아침에 일어나기 무척 어렵던데
결국 일찍 일어나 미술관을 가려다가 다시 침대에 누워 한시간정도 잠시 자고 일어나니 12시 무렵
씻고 시청까지 버스타고 나가 혜화동까지 걷는데 아직은 습하지 않는 초여름이라 시원하고
바람도 많이 불어서 기분마져 가볍다. 그러나 등엔 땀으로 미끌미끌(내 땀에 기름기가 많은가)

시간이 잘 맞아서 바로 아르코 극장을 들어서니 시원하고 조용하다. 그리고 사람들의 긴장이 느껴진다.

새들의 무덤?
새가 뜻하는게 무엇인지 미리 알았더라만 나는 이걸 예매할 수 있었을까?
세월호를 생각하면 나는 아직도 조금은 트라우마같은게 있다. 직간접적으로 연결된 지인이 있는것도 아닌데
매스컴에서 무차별적으로 방송을 내보내는 통에 아직도 침몰하는 배 유리창에서 많은 사람들의 손이 보이는 장면이
기억속에 또렷히 자리잡고있다. 그래서 영화, 다큐, 연극 등을 가급적 피하게 된다.
그때 그 무서움을 떠올리지 않기 위해 계속 회피하며 살고 있다.

이쯤되면 새들의 무덤에서 새가 뜻하는게 무엇인지 눈치 챘을텐데
피하고 싶었던 세월호참사에 대한 공연을 보게 됬었지만 큰 후회는 없다.
그런데 초반 내용의 새섬이란게 실제로 있는건가? 이때까지만 해도 약간은 무속신앙에 대한 내용인가싶었다.
강렬하게 표현하기도 하고 전체적으로 굵직하게 만들어놔서 주제가 바뀔거란 생각이 들지 않았다.

중후반까지만 해도 그랬다. 한국 현대사에 수많은 문제점들 중 잘 알려진 소재들을 주로 사용해서
(미싱사는 전태일열사를 보여주는것인지 모르겠음)
잡스럽게 많은걸 그냥 우겨넣은 별볼일 없는 연극이구나 싶었다.

한가지 사건만으로도 장편영화가 나올 내용들인데 줄줄이 사탕마냥 소재가 전환될때도 별 사유없이
갑자기 바뀐다. 제법 부유하게 잘 살았을거 같은 주인공이 갑자기 무임금 노동자가 되다니
선장으로 평생 먹고 살거 같은 사람이 갑자기 공장 사장 그것도 서울에서
여기서 배운 미싱일로 미싱 사장이 된 주인공, 전체 흐름이 보잘것 없이 흘러간다.
억지로 사건들을 엮기 위해 만들어낸 나약하고 허술한 실타래같다.
(2020이 초연인거 같은데 이렇게 허술한 연극을 또 하다니. 제발 국가적 사건을 소재로한 공연은 좀 잘 선정해줬으면)

아무튼 여기에서 쌍둥이 딸을 낳고 이중 한명이 세월호 참사때 변을 당한다.

집안에 장애자 자식 한명이 있으면 나머지 자식들은 모두 소외당해서 외로워 삐딱해지거나 거칠어지거나 아무튼 정서적으로
불안정해진다고 했던가? 나머지 한명의 딸은 나오지 않는다. 극중 내용은 한명이 변을 당한것처럼 묘사되던데
전날 딸이 시위한다고 하니 아버지는 하지 말라고 자신이 항의하겠다고 했지만 역시 이후 내용은 없이 넘어가는 허술함을 보여준다.
대부분의 부모는 자식이 불이익을 받을까봐 하지 말라고하겠지. 나역시 내 자식이(있다면) 그런다면 걱정되서 고민될거 같다.

아무튼 그렇게 가족은 망가져갔다. 나중에는 어느정도 안정화 된거 같이 보이긴 하는데
힘들어하는것도 아니고 심리적으로 안정화된 아버지에게 나타난 죽은 딸 도손이가 과거 수많은 사건들을 일일히 다시 보여준다.
힘들고 어려웠던 그리고 딸이 사고 당해 힘들어했던 모든 시간을..
연극이니까 그럴수 있다고 하지만 이정도 되면 딸이 아니라 아버지를 괴롭히려고 작정한게 아닐까 싶다.
아버지는 그래도 딸이라고 모두 안아준다. 그리고 다시 그리워 한다.

뭘까 이 전개는..
군사정권부터 이어저온 수많은 사건 사고들 그리고 결정적으로 발생한 세월호 참사, 이태원 참사들이 모두
엿같은 쓰레기 정부때문에 발생한것이란걸 말하고 싶었던걸까
그러지 않고서 이렇게 많은 사건들을 불필요하게 다 나열할 필요가 있었던건지 모르겠다.

이 연극의 문제는, 적어도 아르코 대극장에서 공연한 이번 공연의 문제는
이런 내용의 흐름이나 주제, 소재같은게 아니다.
배우들의 딕션이 세상 이렇게 엿같을수가 있을까.
거의 대부분을 알아듣기 아주 어려웠다. 보통 감독은 관객 자리에 앉아서 대사 전달력을 판단하고 수정하지 않나?
이렇게 엉망인데 그대로 공연할수가 있다는게 놀랍다. 극장이 울려서 그럴수도 있는데 그러면 마이크를 착용하던가..
가곡은 왜 그렇게 목소리가 갈라지는지..(전날 과음을 했나? 아니면 담배를 피나?) 이럴거면 그냥 감미로운 가요를 부르지

쓸때없는 멋이나 잔뜩 부리고 단락이 끝날때마다 기분 잡치게 물방울소리같은 이상한 춤사위로 퇴장하고
(내용에 따라 좀 달리 하던가..)

이런 공연이 돈벌이가 되겠냐만은 한국의 슬픈 현대사를 놓고 이렇게 난잡하게 만들어내는건 좀 지양해줬으면 좋겠다.
최소한 대형 극장에서는 보지 않았으면 좋겠다.

출연 : 서동갑, 손성호, 김현, 장재호, 곽지숙, 김시영, 심민섭, 홍철희, 김형준, 김다임, 강민지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당연한 바깥 2024-07-20() 오후 8:15:53
[ 연극/공연 ]   삼막사장(三幕死場) 2024-07-13() 오후 8:39:45
[ 연극/공연 ]   불나비 2024-07-06() 오후 9:35:48
[ 연극/공연 ]   신선 2024-06-29() 오후 7:24:10
[ 연극/공연 ]   2024발레축제(올리브,황폐한 땅) 2024-06-22() 오후 9:39:17
[ 연극/공연 ]   >새들의 무덤 < 2024-06-15() 오후 8:36:03
[ 연극/공연 ]   죽은 남자의 휴대폰 2024-06-06(목) 오후 8:09:54
[ 연극/공연 ]   스쁘라브카(열람) 2024-06-01() 오후 8:42:25
[ 연극/공연 ]   야행성동물 2024-05-25() 오후 8:13:44
[ 연극/공연 ]   나는 멀리서 돌아온다 2024-05-18() 오후 8:44:51
[ 연극/공연 ]   거의 인간 2024-05-15(수) 오후 7:21:52
[ 연극/공연 ]   인간을 보라 2024-05-11() 오후 8:57:26
[ 연극/공연 ]   컬렉티드 스토리즈(Collected Stories) 2024-05-04() 오후 8:55:08
[ 연극/공연 ]   사자(死者)의 서(書) 2024-04-27() 오후 6:37:52
[ 연극/공연 ]   600,000초:어떤 목숨에 관하여 2024-04-20() 오후 7:38:00
[ 연극/공연 ]   나는 왜 없지 않고 있는가? 2024-04-13() 오후 9:17:51
[ 연극/공연 ]   나한테 시집 오지 않을래요? 2024-04-06() 오후 8:19:56
[ 연극/공연 ]   하나되어 2024-04-05(금) 오전 9:06:26
[ 연극/공연 ]   토요명품 2024-03-31() 오후 6:08:51
[ 연극/공연 ]   이것은 사랑이야기가 아니다 2024-03-28(목) 오후 6:44:37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다음




Copyright 2003-2024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kimjongho.co.kr kimjongho.kr kimjongho.net kimjongh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