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4분12초
 

비온뒤는 아직 너무 추워서 감기까지 생길 지경이다.
기분이 계속 좋지 않은 상태라 무엇을 해도 신경은 다른곳에 쏠려있다.
그래도 연극이나 그림을 볼때는 그 속에 머무는듯 하여 잡생각이 많이 줄어든다.

이 극장이 동숭아트센터 였는데 입에도 붙지 않는 이런 그지깽깽이 같은 이상한 이름으로 왜 했는지 모르겠다.
그리고 소극장과 대극장 두 곳이 있었는데 한곳으로 통합한건가
작은 소극장들을 많이 만들어서 연극인들이 저렴하게 대관할수 있게 해주지

전체 무대는 좀 이상하다. 중간에 사각형 권투 링 처럼 되어 있고 앞뒤로 관객석이 서로 마주보게 되어 있다.

이렇게 배우들의 시선이 분산되면 배우들의 동선이 너무 넓어져 관객입장에선 엄청 쉣인 구조인데
(전면에 있는 관객들을 보며 연기할 경우 내쪽에 있는 관객들은 배우들 등판만 보게 되는 그지같은 상황이 벌어짐)
그래서 어쩔수 없는 경우가 아니라면 왠만해서 한쪽을 향하게 설정하는데 어이없는 무대설정이다.

아니나 다를까.. 배우들이 저쪽면 관객을 위해, 이쪽면 관객을 위해 분주하다. 에휴..

무대는 권투 링처럼 생겨, 항상 두명만이 그 위로 올라와 서로 대립되는 언쟁을 한다.
특히 다이(어머니)는 모든 대화에서 빠짐 없다는걸 보면, 어느나라나 모성애는 부성애를 뛰어넘는거 같다.
대사량이 무척 많지만 그렇다고 복잡하지는 않아서 배우와 감정을 이어가는데는 지장이 발생하지도 않는다.
자식에 대한 부모의 태도, 주변인물들의 반응 등 심리묘사가 매우 세밀하다. 그렇지만 이 연극을 심리스릴러라고 하는데
스릴러인가 싶긴 하지만(이미 벌어진 일이고 전체 흐름에서 엄청난 긴장감이 있다거나 하진 않음)
아무튼 서로간의 갈등요소를 순수하게 대화로만 냉정하게 풀어내는것이 연극을 보고 있는 나를 확실하게 각인시켜준다.

너무 많은것들을 대사로만 풀어내어 피로감도 조금 있기는 하지만
상황에 비하여 절제된 행동을 대변하기위해선 어쩔수 없는 것일수도 있으리란 생각이다.

자식에 대한 부모의 무모할정도로 강렬한 집착과 잘못된 편견 등으로 인하여 피해보는 사람들간의 갈등요소들의
많은것들이 잘 조합되어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는 느낌도 많지 않지만
결말에는 결국 돈 있는 놈들만 잘 된 아이러니한 상황으로 마무리 되는 섭섭함이 남는다.
(영국에도 한국과 같은 부조리가 있나? 이런 예술세계에서만큼은 강렬하게 처단하면 안되나)

그리고 자식 잭이 구체적으로 어떤 잘못된 성 인식을 하고 있어서 카라가 더욱더 괴로워 하는지 구체적인 상황설정이 아쉽다.
(인터넷상에서 계속 퍼지는 자신에 대한 괴로움이 압도적으로 크겠지만)
중반까지 영상에서 입을 가렸다? 막았다? 이게 무슨 말인가? 한참을 생각했고 성폭행이었다면
영상에서 어느정도 그때의 감정이 표출되었을텐데 그것을 인터넷 사이트에 올린다?
이런부분에서 무엇인가 좀 누락된 정보가 있어보인다. 13세 관람가라서 편집한것인지 원작에도 개략적으로만 서술된건지

이빨 한두개가 빠져있는거 같은 찝찝함이 약간 남지만
전체적으로는 무척 훌륭한 연극이고 배우들 역시 모두 뛰어나다.
관객석을 앞뒤로 쪼개놓은 이상한 짓만 아니면 더 좋았을것인데 아쉽다.

출연 : 곽지숙, 남수현, 성근찬, 박수빈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밑바닥에서 2023-05-29(월) 오후 8:05:15
[ 연극/공연 ]   >4분12초 < 2023-05-18(목) 오후 8:07:05
[ 연극/공연 ]   가석방 2023-05-11(목) 오후 8:12:29
[ 연극/공연 ]   케어 ..[2] 2023-05-05(금) 오후 11:40:28
[ 연극/공연 ]   일이관지 2023-04-29() 오후 11:52:24
[ 연극/공연 ]   가스라이트..ing 2023-04-23() 오후 10:57:33
[ 연극/공연 ]   흥보 마누라 이혼소송 사건 2023-04-17(월) 오전 12:14:04
[ 연극/공연 ]   시라노 드 베르쥬락 2023-04-12(수) 오후 10:00:30
[ 연극/공연 ]   톨스토이 참회록, 안나 카레니나와의 대화 2023-04-06(목) 오후 2:53:47
[ 연극/공연 ]   누구와 무엇(The Who & The What) 2023-04-01() 오후 9:58:42
[ 연극/공연 ]   하얀 봄 2023-03-26() 오후 11:48:33
[ 연극/공연 ]   회란기 2023-03-19() 오후 10:25:27
[ 연극/공연 ]   덤 웨이터 2023-03-07(화) 오후 6:53:23
[ 연극/공연 ]   미궁의 설계자 2023-02-26() 오후 9:06:26
[ 연극/공연 ]   꽃을 받아줘 2023-02-19() 오후 8:34:08
[ 연극/공연 ]   영월행 일기 2023-02-12() 오후 8:38:31
[ 연극/공연 ]   아랫것들의 위 2023-02-05() 오후 9:17:40
[ 연극/공연 ]   상운동 대복상회 2023-01-29() 오후 8:19:24
[ 연극/공연 ]   2023-01-24(화) 오후 5:30:58
[ 연극/공연 ]   스크루테이프 2023-01-23(월) 오후 8:12:21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다음




Copyright 2003-2023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kimjongho.co.kr kimjongho.kr kimjongho.net kimjongh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