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가석방
 
봄이니 비가 오는건 좋은데 왕창 내린후 개는것도 아니고 이틀간이나 내린다니
이틀동안 두편의 연극은 모두 눅눅하겠지만 기분만은 시원하다.

제목에서 모든것을 보여주는듯 전체 흐름이 예상되될거 같았지만
실상 내용은 예상과는 다른 방향으로 흐른다.

원작 제목은 '어둠속의 빛'이라 나오고 영화 '우나기'로 제작되었다고 한다.
영화 우나기는 오래전에 봤던 영화인데 전체 내용은 기억나지 않고 장어가 나온다는 정도만 기억난다.
(장어가 일본어로 우나기니 당연한건가?)

흐름은 가석방된 한 인물의 심리묘사가 돋보이는 연극이지만
일본 특유의 냄새가 너무 풍긴다는게 조금은 거리감으로 다가온다.
아무래도 한국 풍토에서 나온 작품이 아닌이상 몸에 맞지 않는 옷을 입은 느낌을 지울수 없는데
특히 모든 행동들이 사실적인듯 싶으면서도 좀 과장된거 같기도 하고
일본 영화를 보면 정적인것은 너무 정적인반면 격동적일땐 상식 이상으로 격하게 표현된다.
그것이 실제와 거의 유사할지라도 흔한 상황은 아니기때문에 어색함으로 다가오는걸텐데

국내 창작품이나 중국이나 서양 예술은 이질감이 덜한반면 유독 일본 예술은 좀 다르게 다가온다.
유달리 인간의 잔인성을 잘 묘사한다고 할지 그래서 더 무섭다고 해야 하나
섬나라 특유의 집요함이 좀 있을순 있는데 이게 예술로 표현되면 때때로 어렵고 거북스럽게 다가온다.

AI나 사실적 묘사가 주류가 되면서 '불쾌한 골짜기'(너무 인간같아서 생겨나는 거부감?)라는 표현이 많이 부각되고 있긴 한데
왠지 사이코패스(공감력 부족)라는 약간은 먼세상 사람같은 인물의 묘사가 진실같아서 불편해진다고 해야 할지

한국에서 사이코패스를 표현할땐 차갑고 냉정하며 무심하고 자기중심적으로 표현하면서 선을 긋는다.
그런데 이 연극에서 사이코패스의 묘사는 내면속에서 불타오르는 분노와 자기 합리화를 강렬하면서 차갑고 노련하게 이끌어간다.

특히 어항속 물고기들에게 감정을 표출할때는 꽤나 충격적으로 다가와 생명경시에 대한 인물의 성향을 극단적으로 묘사되어
연극임에도 순간 순간 공포감이 밀려든다. 예상컨데 이 공포감은 나만의 감정은 아니었을것이다.

이렇듯 흐르는 전체 요소들은 묘하게도 가성방에 대한 부정적 시선으로 이끄는 이상한 결론으로 감정선이 도달된다.
작가의 의도가 그런것인지 알수 없고, 영화 우나기의 줄거리가 기억나지 않는 상황에서
연극의 끝은 사이코패스(반사회적 인격장애)에 대한 시선보다는 가석방된 범죄자 모두에게 화살을 겨누는듯하다.

표현자체가 극적인대다가 등장하는 인물 모두 흔하지 않은 문제적 특성을 지니고 있어서
전체적으로 매우 암울한 세계 속에서 표현되는 암울한 일상을 그려내고 있으니
결론이 좋을수 없다는것은 지극히 당연해 보인다. 특히 텐지로(주연)의 모든 행동은
칼을 품고 있는 그 무엇과도 같아보임에도 불구하고 곁에서 집요하게 행복을 찾으려 애쓰는 토요코
그 옆에서 스토킹과 부부 사이를 이간질을 하는 히누마, 불륜의 진위여부를 알수 없는 업체 사장 등
전체적으로 블라맹크의 회화처럼 하늘에 먹구름이 가득한 세상을 표현한다.

그래서 매우 훌륭한 연극 한편을 봤음에도 기분이 개운하거나 흡족하기보단..
불필요한 색안경을 쓴 느낌이다.
예전 영화 '우나기'를 봤을땐 이런 느낌이 들진 않았던거 같은데 내가 잘못 이해 하고 있는것일까.

출연 : 강성해, 윤상호, 원완규, 최지은, 이규태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밑바닥에서 2023-05-29(월) 오후 8:05:15
[ 연극/공연 ]   4분12초 2023-05-18(목) 오후 8:07:05
[ 연극/공연 ]   >가석방 < 2023-05-11(목) 오후 8:12:29
[ 연극/공연 ]   케어 ..[2] 2023-05-05(금) 오후 11:40:28
[ 연극/공연 ]   일이관지 2023-04-29() 오후 11:52:24
[ 연극/공연 ]   가스라이트..ing 2023-04-23() 오후 10:57:33
[ 연극/공연 ]   흥보 마누라 이혼소송 사건 2023-04-17(월) 오전 12:14:04
[ 연극/공연 ]   시라노 드 베르쥬락 2023-04-12(수) 오후 10:00:30
[ 연극/공연 ]   톨스토이 참회록, 안나 카레니나와의 대화 2023-04-06(목) 오후 2:53:47
[ 연극/공연 ]   누구와 무엇(The Who & The What) 2023-04-01() 오후 9:58:42
[ 연극/공연 ]   하얀 봄 2023-03-26() 오후 11:48:33
[ 연극/공연 ]   회란기 2023-03-19() 오후 10:25:27
[ 연극/공연 ]   덤 웨이터 2023-03-07(화) 오후 6:53:23
[ 연극/공연 ]   미궁의 설계자 2023-02-26() 오후 9:06:26
[ 연극/공연 ]   꽃을 받아줘 2023-02-19() 오후 8:34:08
[ 연극/공연 ]   영월행 일기 2023-02-12() 오후 8:38:31
[ 연극/공연 ]   아랫것들의 위 2023-02-05() 오후 9:17:40
[ 연극/공연 ]   상운동 대복상회 2023-01-29() 오후 8:19:24
[ 연극/공연 ]   2023-01-24(화) 오후 5:30:58
[ 연극/공연 ]   스크루테이프 2023-01-23(월) 오후 8:12:21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다음




Copyright 2003-2023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kimjongho.co.kr kimjongho.kr kimjongho.net kimjongh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