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새벽이 오지 않는 밤
 

으~ 너무 춥다.
전날 술을 많이 먹지도 않았는데 몸살기운이 있었는지 콧물과 미열
이럴수록(?) 이불속에서 나오기 싫지만 움직여줘야지..

제목과 내용은 어떤 관계가 있는건지 아직도 모르겠다.
새벽이 오지 않는 밤?
위화도 회군 직전이었으니 백성들이 힘들었을시기를 감안한것인지
(엉망이기때문에 국가가 바뀌는것이라 사료를 보지 않아도 그 당시 어땠을지는)

도입은 긴 세월을 버틴 큰 나무 한그루 주변에서 벌어지는 일정도로 생각했는데
의외로 나무는 아무런 의미가 없다.
의미부여를 억지로 하자면 인간들의 온갖 풍파를 지켜봐왔던 존재?
물론 SF나 환타지가 아니기때문에 이 나무는 끝까지 나무일뿐 변화는 없다.

다만 그 나무을 이용해서 자신의 생각을 계속 강요하는 사람들만 존재할뿐인데
이부분은 지극히 인간스럽다.
(한쪽은 자신들이 소홀히 해서 벌을 내렸다? 다른 한쪽은 성황신이 자신들을 버렸으니 더이상 이 신을 섬기지 말자?)

배경은 군역에서 피해 온 사람들이고 고작 2년 되었다는데
이곳에서 평생 살아온 사람처럼 성황신을 극진히 모실려 하던데
좀 억지스럽다. 토착민과 함께 살아가는것도 아니고 도망온 사람들이 그렇게 여유있게 삶을 누릴수 있나?

그리고 중간과 끝 타악기 연주가 나오는데
솔직히 이부분은 어떤 연계성이 있는지 모르겠다.
북연주(악기 이름을 모르겠음)가 주는 박진감은 있지만
이것이 어떤것을 상징하는지 모르겠다면 매우 생뚱맞다는것인데
(마지막엔 마지막이니 나오겠거나 했지만 중간은 잠시의 황당함이)

연극의 긴장감,박진감등에 사용되는 효과음으론 손색없지만
독립적인 연주는 무엇을 표현하고자 하는지

극 자체가 북소리처럼 강렬한것도 아니고
전쟁이 있던 시기였지지만 그렇다고 전쟁의 긴박감이 있는것도 아니고
(4명의 남매가 전쟁을 피해 살고 있는 곳이니 이런게 있을리 없음)

포스터나 시놉은
뭔가 엄청난 음모가 있는 과거의 어두운 한 면을 드러낸다거나?
아니면 귀신이 나온다거나?
기타등등 긴장하게 만들어놓고서
정작 내용은 웰컴 투 동막골 같은 내용에
제사용 음식을 먹었다고 사람을 죽여 제물로 쓴다는 퐝당한 소리나 하고
(토끼도 잡아오더만 그런거로 제물을 쓸 생각은 하지 않는건가?)

짧은 한 단락을 본거 같은 기분이랄까?
거대한 줄기에 살짝 삐져나온 잔가지정도?

붙잡힌 두 병사와의 대립관계에서도 별다른 긴장감도 없고 치밀한 느낌도 없다.
심지어 죽게 되는 상황에서 자포자기 하고 대들지도 않는다.
약간의 회유와 손쉬운 포기
(당장 자신들을 죽이겠다는데 이리도 태평할수 있다니)

조금은 더 텐션을 올려줬으면 좋겠는데..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루트64 2018-03-04() 오전 12:47:19
[ 연극/공연 ]   한국음악 명인전 2018-02-25() 오전 1:44:39
[ 연극/공연 ]   엄마는 오십에 바다를 발견했다 2018-02-18() 오전 1:02:05
[ 연극/공연 ]   동물원에서 무슨 일이 생겼는가 2018-02-10() 오후 10:20:40
[ 연극/공연 ]   연극 -빗소리 몽환도- 2018-02-04() 오전 12:05:07
[ 연극/공연 ]   아버지(Fadren) 2018-01-27() 오후 11:23:17
[ 연극/공연 ]   여보 나도 할말있어 2018-01-21() 오전 12:09:22
[ 연극/공연 ]   가벼운 스님들 2018-01-14() 오전 1:34:08
[ 연극/공연 ]   선달 배비장 2018-01-07() 오전 12:03:40
[ 연극/공연 ]   에덴미용실 2017-12-31() 오전 1:07:24
[ 연극/공연 ]   폭설 2017-12-26(화) 오후 10:48:53
[ 연극/공연 ]   하녀들 2017-12-24() 오전 1:13:06
[ 연극/공연 ]   >새벽이 오지 않는 밤 < 2017-12-17() 오전 12:16:42
[ 연극/공연 ]   보통 사람들 2017-12-10() 오전 12:59:37
[ 연극/공연 ]   스테디 레인 2017-12-03() 오전 1:38:24
[ 연극/공연 ]   분홍나비 프로젝트 2017-11-26() 오전 1:09:51
[ 연극/공연 ]   2017-11-19() 오전 2:39:42
[ 연극/공연 ]   사천의 착한여자 2017-11-12() 오전 12:41:39
[ 연극/공연 ]   찾아가는 대통령:우리집에 문제인이 온다 2017-11-07(화) 오전 1:18:36
[ 연극/공연 ]   주류사회 2017-11-05() 오전 12:36:37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다음




Copyright 2003-2021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kimjongho.co.kr kimjongho.kr kimjongho.net kimjongh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