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생산적 장례식
 

아랫쪽에선 태풍이 올라오는데 가을장마같은것이 폭우를 쏟아내는 반나절
하필 이때 나와서 하반신이 모두 젖어버리고 신발속은 이미 한강이려나.
30분만 늦게 나왔어도 괜찮았을 하루였는데 땀도 안나고..

코로나때문인지 국공립 모든 미술관을 세번째 폐관해버렸다.
(예술의전당은 그럼에도 계속 개관하고 있었는데 이곳마져)

연극을 고르는것은 은근 스트레스면서도 그만큼의 기대감이 생겨난다.
이번 극도 알고서 선택한것이 아니었기때문에 스트레스와 기대감이 공종하였지만
장례식이란 배경은 내용이 보이는듯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장례식 배경으로 하면 과거 회상형 추억팔이 정도?)

역설적인 제목
장례식은 산자를 위한 행사라는 말이 있는데 어느정도 잘 맞아떨어진다.
그들만의 장벽이 무너지는 순간 발동하는 인간의 원초적 욕망

그런데 이 연극에선 귀신(망자)도 나온다.
나와서 관객이 궁금하지 않도록 모든 내용을 풀어놓는다.
도데체 이 귀신은 왜 나와서 연극을 재미없게 만드는것일까?

배경은 대충 이러하고 과거 회상하는것부터 시작하니 별반 다르지 않은 구성을 지닌다.
왜 사람이 죽으면 꼭 그 과거를 돌이키려 하는걸까?
죽음과 더불어 바로 새로운 시작으로 연결하면 안되나 망자에 대한 예의가 아닌가?

아무튼 과거를 돌려보니 그 과거란건 그냥 지리한 과거다.
물론 발단의 계기는 필요하기때문에 과거를 회기해야겠지만
이부분이 너무 길어서 정작 마무리가 간결하게 끝나버린다.

한 절반의 절반으로 줄여도 전체 흐름을 보면 전혀 문제 없을거 같은데
이 시절 별다른 사건이나 추억꺼리도 없다.
짝사랑으로 망가졌다는 한놈과 ('첫사랑으로 망가졌다'도 아니고 짝사랑으로도 망가지나? 짝사랑은
영화 '광식이 동생 광태'가 가장 적절하게 표한거 같던데)
또 다른놈은 수컷들의 경쟁심인가? 그동안 몰랐던 심장이 갑자기 뛰기 시작한다는등

뭔가 뒷얘기가 있을법한 사건을 만들어놓은것도 아니다.
그냥 '나 너 좋아'라는 사건 파악도 제대로 못하는 스토커가 장례식장 깽판치는 연극이다.

멜로라면 현재 유행하는 감성을 적절하게 녹이던가, 스릴러라면 인간의 심리를 교묘히 이용해야 하던가
어떤 장르로 봐도 어중간하다.

상주의 감정이 최고조일때의 발성이 엉망이라고 해야하는지 이상하다고 해야 하는지
사람이 격분하게 되면 톤이 바뀔수 있지만 이건 너무 인위적인 티가 난다고 하면 잘못 된것일까

그리고 소극장에서 소리를 지르면 소리가 벽에 사정없이 튕기면서 대사를 알아들을수 없을정도로 뭉게지고
자극적으로 귀청을 울리다보니 짜증이 날 수 있는데
이들은 이것을 전혀 개의치 않는다. 갑자기 큰 소리를 내치다가 속삭이듯 작은 소리를 뱉는다.
인물의 묘사가 관객에게 제대로 전달되기 위해서 그 첫번째는 대사 전달력 아닌가?

과거 회상형이 대부분 그러하듯 전체적으로 지루한 느낌은 적다.
다만 소리지른다거나 발성이 바뀐다거나 하는 어색함과 전체 내용이 좀 별볼일 없다는 정도
맛있는 냄새 물씬 풍기는 맹맛 음식을 먹은 기분이다.

노래방에서 한곡 전체를 모두 다 부르기도 하는데 이때 관객은 박수를 쳐야 하는걸까?
만약 그러길 바랬다면 박수치도록 유도를 해줬으면 좋겠다.
엄청 흥겨운 노래를 온갖 율동과 함께 부르는데 박수를 치며 함께 해야 하는건지 아니면
중간에 갑자기 어떤 사건이 발생해서 끊겨버리기때문에 그러면 안되는건지 기분이 불안해진다.
아무런 사건도 없었고 리듬에 맞춰 박수를 관객도 없었다.
하지만 관객과 함께해도 무리 없는 부분이었다.

재미 있는것 같으면서도 아닌거 같지만 연극이란 장르를 느끼기엔 충분함이 있다고 해야 할지...

출연 : 이초아, 권순별, 김태현, 유일한, 박우열, 어우리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무지개의 끝 2020-09-12() 오후 10:22:06
[ 연극/공연 ]   안개 2020-09-06() 오후 12:59:25
[ 연극/공연 ]   살고지고 2020-08-30() 오후 9:52:11
[ 연극/공연 ]   >생산적 장례식 < 2020-08-23() 오전 12:00:12
[ 연극/공연 ]   찬란하지 않아도 괜찮아 2020-08-17(월) 오전 12:49:01
[ 연극/공연 ]   절대 영도 2020-08-08() 오후 11:07:52
[ 연극/공연 ]   그때 그 사람 2020-08-01() 오후 10:16:48
[ 연극/공연 ]   괜찮아요 2020-04-26() 오전 11:12:47
[ 연극/공연 ]   천국의 나무 2020-02-25(화) 오후 8:35:39
[ 연극/공연 ]   리마인드 2020-02-23() 오후 1:30:42
[ 연극/공연 ]   불혹전(戰) 2020-02-15() 오후 10:59:20
[ 연극/공연 ]   아비 2020-02-09() 오전 12:13:04
[ 연극/공연 ]   응원이 필요해! 2020-02-01() 오후 10:56:17
[ 연극/공연 ]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 2020-01-27(월) 오전 12:30:09
[ 연극/공연 ]   국악 설.바람 2020-01-24(금) 오후 11:44:29
[ 연극/공연 ]   대화 2020-01-19() 오전 12:17:41
[ 연극/공연 ]   체홉, 여자를 읽다 2020-01-11() 오후 11:13:20
[ 연극/공연 ]   위콜댓홈(We call that home) 2020-01-04() 오후 11:56:27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안숙선의 수궁가_정광수제 2019-12-28() 오후 10:58:18
[ 연극/공연 ]   염쟁이 유씨 2019-12-25(수) 오후 10:14:00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다음




Copyright 2003-2020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kimjongho.co.kr kimjongho.kr kimjongho.net kimjongh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