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잉여인간 이바노프
 

이 극장에선 안톤체홉것만 하는지 모르지만(전엔 다른것도 본거 같은데)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임에도 훌륭한 연극을 볼 수 있다.

이번엔 이바노프

조금전 구매사이트를 가서 연출의 의도에 관한걸 읽어보는데 원작보다 40분을 줄였다고 나온다
지금도 2시간이 넘는데 40분을 줄였다고? 왜?

아쉽다.

스피드감은 있지만 뭔가 가위질 당한 느낌이 있는거 같긴 했으나
공연시간이 2시간이 넘기때문에 내 느낌이거나 작가(안톤체홉)가 그렇게 만든거겠지란 생각을 했는데
연출의 의도였다니..(한국정서에 맞지 않는다는건 어떤 부분인지 더욱더 궁금하다.)

차라리 자르지 말고 조금 호흡을 빠르게하지
아무튼 궁금하다. 1/4이나 잘려나간 부분이 어떤것인지
(다음에 공연할땐 한국 정서고 뭐고를 떠나 모두 해주시길)

갑자기 무기력해져있는 이바노프
딱 내나이때 오는 그 무기력증과 비슷한것일까
아닐수도 있고 그럴수도 있다.

체홉이 쓸 당시 러시아 부호들의 고맘때 흔히들 그랬다는식이던데
내가 아는 세계는 아니니 그러려니 하지만 아무튼 이바노프의 나이대와 나와 비슷하고(비슷한가?)
젊었을땐 누구나 그렇듯 열심히 뭔가 했을것이고 그것이 원인인지 모르겠지만
지금은 무기력증에서 헤어나오지 못하는 나 자신을 보면 일부분은 이상하게 저 사람의 심정이 이해되는 면이 있다.

일부 친구들은 나와 비슷한 회의감에 빠져있는걸 보면
인간이 인생의 중간토막을 건너갈때 오는 어떤것인지 그리고 이 연극의 주인공이 그러한것인지

이바노프는 부자이고 나는 아니지만 이바노프시절의 부자가 누렸던 것들을 지금은 사람들 모두 누릴수 있는 부분도 있으니
그 시절 일부 계층의 메너리즘에서 오는 무기력증 같은것이 지금 시대엔 나같은 서민에게도 올수 있는것이 아닐까
(당시의 서민들과 노예들은 먹고 사는 생존권 자체가 위협받던 시절이니 그것을 해결하기 위해 이런것을 느낄수조차 없었겠지)

볼적엔 홀딱 빠져들어 못 느꼈었는데 나올땐 뭔가 심현에 깔리는 여운이 끊기질 않아서
약간은 혼란스럽다.

이바노프라는 이 극때문인지
그렇게 각색, 연출했기때문인지
내 상태가 삐리리 한것인지

그런데 첼로라는 악기를 듣기나 했을뿐 연주란걸 해본적이 없어서 모르지만
TV드라마에도 그렇고(예전 베토벤 바이러스인가?) 이번 연극에서도 나온걸 보면
연주가 가히 엉망이 아닐수 없다. -.,-;;;
(훌륭한 연주자의 바흐 무반주 첼로 연주 듣는걸 좋아하기때문에 더욱더 그렇게 느낄 수 있음)

이럴바엔 차라리 음악을 깔고 모션만 취하지(공연용으로 소리 안나는 현이 있을법 한데)

백작과 합주도 한다는 등 말은 하지만 뭐랄까? 확! 깬다고 할까?

이 연극의 설정에서 이렇게 좀 깨는 면이 있는데

무대가 좀 특이하다
온통 깔려있는 하얀색 천.

이것때문에 암전상태에서 불이 켜졌을때 그 거부감은.. 으~
(어두운 방에서 잠 곤히 자고 있는데 커튼을 갑자기 걷어내어 쏟아지는 빛에 깜짝? 하지만 잠을 깨는 불쾌감이 뒤따르는)

하얀색 배경, 혹은 검은색 배경은 배우들에게 집중이 잘 된다는 것이야 사물 촬영을 하다보면 자연스럽게 알게 되지만
하얀색 배경의 연극은 눈 아프다는 것은 이번에 처음 알았다.
(눈이 계속 아픈건 아니고 처음 환하게 되어 홍채가 갑자가 좁혀질때만)

앞자리 일반석에 앉아서 그랬을까?(VIP석이라고해서 영화극장 의자가 있는 독특한 극장임)
좌우 넓게 퍼진 배우들에게 집중하기엔 좀 불편한 감이 있다.
(부부는 두배 가격인 VIP석을 절반으로 할인해준다. 난 솔로고 부부라고 우길만한 이성친구도 없다 젠장)

일반석이라도 가격이 저렴하면서 의자도 크게 불편하지 않아서 좋다.
이소극장에서 너무 근사한 의자에 앉아 관람을 몇번 해보니 왠지 배우들에게 미안한 기분도 들고 해서
이번엔 일반석을 사서 본건데 전혀 불편함은 없으나 배우들과 눈높이는 좋았지만 좌우로 긴 무대를 관람하기엔
좀 가까운 단점이 있어보인다.
솔로석도 있던데(몰랐음) 이곳은 어떻게 구입하는거지? (커플석도 있음.. 젠장)

단순한 무대 연출
하지만 구성때문인지 오히려 상상을 자극하여 허전함을 느낄수 없다.

소극장을 당골로 한다는것은 이상하지만
그래도 이곳은 가급적 오래 지속됬으면 좋겠단 생각이 드는 곳이다.
커피도 주고 박카스도 주고(공연중 소변마려울까봐 마셔본적은 없음)

그런데 011전화번호 쓰는게 그렇게 특이했나? 큰소리로 물어보고.. -.,-;;
아직까지 수백만명이 쓰고 있는데.. 흑흑흑

재미있고 잘 만들어진 연극이나 따뜻한 봄날 보기엔 적합한 내용은 아닐수있다.
(봄엔 분홍분홍 약간 심장이 펌핑되는 그런 연극이 잘 어울리지만)
연인 이벤트성이 아닌 연극 좋아하는 분이라면 후회 없을 연극 같음

출연 : 이동규,남명기,유영진,신지은,한소진,김인수,오정민외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3日(일) 2019-06-15() 오후 10:52:15
[ 연극/공연 ]   만주전선 2019-06-07(금) 오후 8:53:39
[ 연극/공연 ]   샤인, 핏대 두편 2019-06-02() 오후 9:28:49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오민아의 심청가_강산제 2019-05-26() 오전 12:17:43
[ 연극/공연 ]   내일은 챔피온 2019-05-18() 오후 10:28:17
[ 연극/공연 ]   고린내 2019-05-11() 오후 10:32:50
[ 연극/공연 ]   구멍을 살펴라 2019-05-04() 오후 11:04:37
[ 연극/공연 ]   세월은 사흘 못 본 사이의 벚꽃 2019-04-27() 오후 11:19:09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최진숙의 춘향가_김세종제 2019-04-21() 오전 12:35:07
[ 연극/공연 ]   >잉여인간 이바노프 < 2019-04-13() 오후 11:57:15
[ 연극/공연 ]   건축사와 아씨리황제 2019-04-07() 오전 12:28:41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방수미의 춘향가 김세종제 2019-03-31() 오전 12:58:14
[ 연극/공연 ]   브라더 포인트 2019-03-28(목) 오후 9:34:24
[ 연극/공연 ]   양인대화 2019-03-23() 오후 11:39:37
[ 연극/공연 ]   도착 2019-03-23() 오후 10:30:39
[ 연극/공연 ]   적의 화장법 2019-03-17() 오전 12:40:55
[ 연극/공연 ]   사천의 착한사람 2019-03-15(금) 오전 7:28:01
[ 연극/공연 ]   온 더 워치 (On the watch) 2019-03-09() 오후 11:13:32
[ 연극/공연 ]   푸른봄 2019-03-01(금) 오후 10:53:42
[ 연극/공연 ]   가족입니다 2019-02-23() 오후 10:34:02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다음




Copyright 2003-2019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kimjongho.co.kr kimjongho.kr kimjongho.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