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적로(滴露)
 
어찌 이런일이..

여유있는 토요일, 늘 그렇듯 전날 약간 늦게 자고, 약간 늦게 일어나
그날 해야 할것들을 한 후 밖을 나온다.

3시에 연극이 시작할거란 착각은 왜 한것일까?
이런 선입견이 생길만큼 많은 양의 연극을 본것도 아닐텐데

저번주에 이어 이번도 극장이 종로(창덕궁쪽)에 있었기때문에 인사동 겔러리들을 들러 그림을 보고 가면 되겠다싶었다.

그래서 간만에 겔러리에서 멍하게 보고 있다가 늦지 않으려고 시간을 보고 공연 시간을 확인해보니
연극은 2시, 지금 시각은 2시15분

그림에 흠뻑 빠졌다가 시간을 놓친것도 아니고 단순히 3시쯤 할거란 착각속에서 이상한 짓을 한것이다.

늦었지만 들여보내주지 않을까?
예전처럼 다음회로 변경해주지 않을까?
(다음회가 저녁 6시라서 이것도 걱정)
이대로 이번주는 땡인가?
온갖 걱정을 빠른걸음에 얹어 도착해 사정을 말하니 예매한 자리는 너무 앞자리라서
뒷자리는 가능하다고 하여 보겠다고 한뒤 조용히 입장
30여분이나 놓치고 관람 시작, 좌석은 거의 맨뒤(원래 예매한 자리는 맨 앞)

극장이 큰곳도 아니니 뒷자리라도 크게 문제 없고 원형극장형태라 시야도 대단히 좋은 극장이다.
(종로에서 혜화동을 갈때 매번 지나쳤는데 이곳에 이런 훌륭한 극장이 있는줄 몰랐음)

100분 공연에서 초반 30분이 차지하는 것은 사건의 발단정도?(중요할수도 아닐수도)
관객을 고조시키는 부분이기도 한데 보질 못해서 모르겠다.

세명의 인물이 각각의 배경을 얘기는 부분부터 보기 시작했는데(이보다 조금 전이지만)
한국식 음악극이긴 할텐데 이런 장르는 뭐라고 하는지 모르겠다.

많이 국악스럽지도 않고, 서양스럽지도 않고, 일반 연극(속칭 정극)스럽지도 않다.
음악극이라고 해도 국악은 특유의 슬픔같은게 깔려있어서 그런지
'지붕위 바이올린' 같이 전반적으로 침울하다.

한국만의 독창적인 장르라 해도 이상할건 없지만 음악극, 창극 뭐 이런말 말고 입에 잘 붙는 말이 없을런지..
(전통 창법과 특유의 투박하고 거칠음, 남녀 관계 없이 말도 안될정도로 강직한 기개)

30분을 못봤음에도 전체적인 내용을 이해하는데는 크게 문제 없어보인다.
하지만 이제는 어색한 저들의 추임새나 춤들
내 나이 반백년을 눈앞에 둬서 국딩무렵 TV등에서 봤을법한 저들의 모든 행동이
언제적인지 모를정도로 까마득하게 다가온다.

여성의 창법도 특이하기도 하고(유투브에서 우연히 보게 된 국악인 채수현씨가 어떤곡을 이렇게 부르는거 같지만)
시조를 읊조리는 것도 장르로 되어 있는건가?

아무튼 모르겠다. 듣기 이상하지 않으면 된거지.. ^_^
(기회되면 이런 공연도 좀 보러다녀야 그 느낌을 알수 있을테니 보이면 일단 예매 ^_^)

이걸 보면서 영화 '서편제'가 떠오르던데(음악극 서편제도 있으나 본적 없음)
구성은 다르지만 애잔함이랄까?
묘하게 비슷한 느낌이 끝까지 이어진다.

남녀상열지가 아닌 사람들간의 애틋한 우정같다고 할까?
내가 그러질 못해서 이해는 잘 못하지만 이성간의 우정은 동성간의 우정 이상의 멋있는 면이 있어보인다.

한국 특유의 한(恨)은 이미 어렷적부터 배경으로 깔려있으니 그 깊이는 말해봐야 입만 아프고

그런데 배우들의 노래와 음향간의 벨런스가 좀 안맞던데(너무 크거나 작거나)
연출된것인지 아닌지 노래가락이 안들릴정도로 음악이 크면 좀 그렇지 않나?

저들의 노래는 아직 이런 장르가 익숙하지 않아서 귀에 잘 들어오진 않는다.
까놓고 말하면 그리 감동적인 노랫가락은 아니다. ^_^;;
(심청가,춘향가들의 수많은 대목들이 훨씬 감동적임)

이건 취향문제일수 있고 상황에 따라 달리 느껴지는것이기도 하니 좀더 봐보면 달라지겠지
(20여년전 들었을땐 감흥없이 지나쳤던 노래가 근래에 다시 들으니 뭉클하게 다가오기도 하다보니
예술은 섣불리 외면할수가 없다)

그리고 특이하게도 이 연극은 자막이 나온다.
일반 대사엔 안나오고 노래만 나오는데 판소리같은 특이한 창법으로 알아듣기 힘든것도 아닌데
자막이 나와준다. 어찌나 고맙던지(특성상 큰 도움은 안되지만 자막이 필요한 시기라고 생각함)
그러나 자막은 좌우 끝에 있고 배우는 무대 중앙에 있어서 자막을 보면 배우를 볼 수 없다.
황당한 자막도 있던데 시조같은 자막으로 한자의 음을 한글로 적어서 보여준다.
뜻을 괄호안에 넣은것도 아니고
이건 자막이 있어도 자막이 아닌건데 하기 싫은것을 한것인지 아니면 처음 시도하다보니 미숙한것인지
(작년에도 공연했다던데 작년엔 자막이 없었나?)

처음이면 내년엔 좀더 좋아지길 바라며 작년과 같다면 다음엔 좀더 관객을 배려해줬으면 좋겠다.
(자막은 배우 뒷편 어둡게, 한자는 약간의 해석도 덧붙여)

한국것이고 한국사람이라도 어색할만큼 멀어졌을수도 있는 장르니만큼
이런 특수한 공간 이외 젊은이들이 많이 찾는 극장가(?)에서도 이런 공연을 많이 기획해주시길 기대해본다.
30분 못 봤으나 올해 다시 보긴 좀 그러니 내년에 꼭 다시 해주기도 바라며.. ^_^

두명이 젓대 명인들얘기라 계속 관련 얘기가 나와서 생각난것이지만
오래전 젓대(대금)가 배우고 싶어서(대금은 커서 내 취향은 아니고 작은 중,소금) 구입 후 잠시 연습한적이 있었는데
악보보기 힘들어 포기.. 흑흑흑
우끼게도 지금 다시 시작하면 예전보단 좀더 잘 할 수 있을거 같은 기분이 드는건 왜일까?

다음주는 기다리던 '안숙선의 심청가' (혼자 하는게 아니라 하니 보다 드라마틱할거 같음 ^_^)

출연 : 안이호,이상화,정윤형,조정규,하윤주,조의선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킬링마티니 2019-01-12() 오후 11:12:06
[ 연극/공연 ]   국희이야기 2019-01-05() 오후 10:39:16
[ 연극/공연 ]   나는 그녀를 사랑했네 2018-12-29() 오후 9:55:00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안숙선의 심청가-강산제 2018-12-28(금) 오후 11:39:54
[ 연극/공연 ]   >적로(滴露) < 2018-12-22() 오후 9:09:53
[ 연극/공연 ]   1940버러지들 2018-12-15() 오후 10:43:36
[ 연극/공연 ]   라플레시아 2018-12-08() 오후 7:51:06
[ 연극/공연 ]   그류? 그류! 2018-12-01() 오후 10:30:22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김경호의 적벽가-박봉술제 2018-11-25() 오전 12:01:38
[ 연극/공연 ]   고시원 연쇄 화재 사건 2018-11-17() 오후 9:46:09
[ 연극/공연 ]   밑바닥에서 2018-11-10() 오후 11:02:47
[ 연극/공연 ]   아무나모이는라이딩클럽(AMORA) 2018-11-03() 오후 9:23:16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정미정의 춘향가_만정제 2018-10-27() 오후 11:24:01
[ 연극/공연 ]   시라나밋(白浪っ) 2018-10-27() 오전 9:57:35
[ 연극/공연 ]   섬,1945 2018-10-20() 오후 11:32:53
[ 연극/공연 ]   정의의 사람들 2018-10-13() 오후 9:41:59
[ 연극/공연 ]   발코니 Text and Context 2018-10-07() 오전 12:26:37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김정민의 흥보가 박록주제 2018-09-29() 오후 10:25:54
[ 연극/공연 ]   복제인간1001 2018-09-29() 오후 12:17:40
[ 연극/공연 ]   놀이터 2018-09-24(월) 오전 11:27:23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다음




Copyright 2003-2019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kimjongho.co.kr kimjongho.kr kimjongho.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