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1940버러지들
 
연극을 혜화동이 아닌곳에서 본적 있던가?
대형 음악극(뮤지컬)은 혜화동엔 극장이 몇 없고 서울 전역에 듬성듬성 있으니 그런곳을 가게 되지만
(그렇다고 혜화동에 소극장이 어마어마하게 많은것도 아니고 이곳은 밥집과 술집만 엄청 많은 대형 유흥가일뿐)

아무튼 이번은 종로
바로 옆은 미술관이 즐비한 경복궁
공연은 5시

그래서 낮엔 국립현대미술관을 들러서 이것저건 구경하다가 극장을 들어서니
소극장은 어디나 다 비슷한것인지 케케묵은 냄새, 좋으려다 만 객석 의자
어중간하게 가까운 무대(소극장은 언제나 느끼지만 아주 가깝지도 않고 아주 멀지도 않다. 그러나 적당하지 않다.)

연극이 시작되고 이상한 한 사람이 무대에서 무슨 말을 한다.
뭐지 저사람은?
왜 저렇게 연기를 책읽듯 하지?
표정 몸짓등은 또 왜 저러지?

단지 바보역이었을뿐이다. 그것을 나는 몰랐던것이다. -.,-;;;

이 내용의 원작은 두 남자의 우정에 관한 심리묘사라던데

연극을 보면 과연 두 남자의 연결성이 강조된다거나 이둘간의 심리묘사등은 잘 모르겠다.

시작은 주인과 종 관계라는 배경을 토대로 서로 오랜시간 이어진 우정이 있는거 같긴 한데
막상 현실에선 서로간의 연결성이 부각되진 않는다.

현해주 신한촌에 대한 동경이 서로 같다고 나오지만 이것 역시 광우라는 사람은 그다지 갈망하는거 같아보이지도 않는다.
동물들을 마음대로 키울수 있는 곳 정도로 인식하는 정도랄까?

반면 두일은 그곳에 대한 이상향이 강하게 반영된다.
그곳을 가기 위해 강한 생리적 욕구마져도 거부할정도인데
막상 광우는 동물에게만 마음이 있을뿐이고 곤충 한마리때문에 사람을 죽인다는 설정은 황당해 보이기까지 한다.

아무런 문제가 없던 이 두사람에게 이런 황당한 사건으로 인해 비극적 결말을 만들어 낸다는게
흐름상 납득하기가 어렵다. 그전 소가 추울거 같아 불을 피웠다가 불이 나서 소들을 모두
죽였다는 말이 훨씬 설득력 있어 보인다.

탁탁 끊기는 내용상의 흐름이 두시간에 가까운 공연 내내 이어지다보니
연극이 말하고자 하는 주제를 읽기가 쉽지 않다.

저들의 세계에 도달하기 위한 노력인지
두 남자들간의 유대감인지
각각의 여행중 잠시 겪는 고난인지

아직도 이해하기 어려운게
광우의 아버지가 기부를 많이했다고 해서 신한촌을 가는것인데 돈을 왜 벌고 있는것인지가 도무지 이해 안된다.
기부를 많이 했고 유언장에 어떤 사람을 만나라고 했으면 일단 가서 그 사람을 만나고 돈을 벌어도 그곳에서 벌면 되는것인데
특정 액수를 미리 벌어서 들고 가라는 유언이 있는것도 아닌데 이해 안되는 설정이 아닐 수 없으나
특별한 부연 설명등은 없다.

원작이 어떤지 몰라도 광우가 어떤 계기로 사람을 죽인다는 설정은 그리 좋아보이지도 않는다.
바보라도 벌래잡겠다고 무차별적으로 사람을 죽일수 있는것인지
원작에 이런 내용이 있는것인지, 각색한 사람이 이런 기사를 본적 있는것인지, 단순한 상상인지 몰라도
공연에서 이러한 설정은 선입견을 만들수 있다는 생각이라 왠만해서 사람 목숨을 상대로 할땐 조심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심지어 원작이 그렇더라도 시대에 맞춰 일정부분은 수정해야 맞다고 본다.

이런저런 생각에선 꽤나 이상한 연극인거 같지만
모든 배우들의 연기력은 대단하다.
어쩌면 내용이 좀 이상해도 졸음이 안생겼던 이유는 바로 이들의 연기력이 대단히 멋졌기때문이란 생각도 든다.

캐릭터 하나 하나 생동감 있고 활력 넘치는데
너무 튀지 않으면서도 색채를 잃지 않아서 한사람 한사람 대사에 자연스럽게 집중되어
두시간 가까운 시간이 개개인의 다양한 삶속으로 빠져드는 느낌이다.

조금 특이한 내용이라 연극 전체는 기억에 남음이 적으나
배우들의 매력적인 연기는 많은 것이 뒤바뀜되는 기분이다.

각 인물들의 배경을 좀더 강조해도(목적은 모두 같은 일확천금이지만) 더 재미있었을거 같아 조금 아쉬움이 남는다.

출연 : 전강우, 여승재, 이혜경, 주민중, 이준우, 한호성, 김병수, 김지홍, 이아진, 채명주, 이웅희, 권휘안, 정진영, 곽진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D i a r y ]   슬슬 더워지니... 2019-03-19(화) 오전 7:13:24
[     시    ]   위험한 사랑 2019-03-18(월) 오후 10:11:31
[ 연극/공연 ]   적의 화장법 2019-03-17() 오전 12:40:55
[ 연극/공연 ]   사천의 착한사람 2019-03-15(금) 오전 7:28:01
[ 연극/공연 ]   온 더 워치 (On the watch) 2019-03-09() 오후 11:13:32
[  D i a r y ]   스트리트 파이터는 역시 스틱으로 2019-03-02() 오후 4:35:46
[ 연극/공연 ]   푸른봄 2019-03-01(금) 오후 10:53:42
[  전     시  ]   The Essential Duchamp 2019-03-01(금) 오후 12:35:04
[ 연극/공연 ]   가족입니다 2019-02-23() 오후 10:34:02
[ 연극/공연 ]   갈매기 2019-02-16() 오후 11:03:44
[ 연극/공연 ]   2019-02-09() 오후 9:39:42
[  D i a r y ]   미친 기억력 2019-02-09() 오후 9:38:09
[  전     시  ]   리히텐스타인 왕가의 보물 2019-02-05(화) 오전 12:02:14
[  전     시  ]   피카소와 큐비즘 2019-02-04(월) 오후 10:30:52
[ 연극/공연 ]   빌미 2019-02-02() 오후 11:02:14
[ 연극/공연 ]   오셀로:피는 나지만 죽지 않는다 2019-01-26() 오후 10:58:38
[ 연극/공연 ]   바냐삼촌 2019-01-19() 오후 11:52:57
[ 연극/공연 ]   자살에 관하여 2019-01-16(수) 오후 9:21:54
[     시    ]   가끔씩 2019-01-12() 오후 11:41:10
[ 연극/공연 ]   킬링마티니 2019-01-12() 오후 11:12:06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다음




Copyright 2003-2019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kimjongho.co.kr kimjongho.kr kimjongho.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