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고시원 연쇄 화재 사건
 

나뭇잎도 대부분 떨어져 바닥엔 낙옆들로 너저분하고
건조한 바람과 구름낀 하늘 차가운 초겨울이다.

오전에 뭔가 하던게 실패로 끝나 착잡한 심정으로 집을 나왔으나 세상이 침침하니
기분도 침침할따름이다.

혜화동 마로니애공원은 스피커를 크게 틀고 공연을 해서 소박한 거리 공연을 죽이는 엿같은 짓들만 벌어지는
소음공해로 가득차있는 더러운 공원이 되어있을뿐
(공원의자에 앉아있으면 온 사방에서 스피커음들이 난잡하게 섞여 휴식을 취할수 없는데 이것은 공원인가? 소음공해 쓰레기 하역장인가?)

고시원 연쇄 화재 사건?
해학적? 반어적? 복선인가? 블랙코미디?

내 눈에 색안경이 껴있었는지 제목만 보곤 반어적 표현으로 코믹물일거란 묘한 생각이 들었었지만
정직한 제목이었을뿐이다.

묘사적 표현이외 연쇄 방화가 아닌 연쇄 화재라는것이 좀 흔하지 않는 표현이랄까?
복선이 깔려있는데 이건 후반부까지 봐야 알게 되지만 스릴러나 추리물은 아니다.
반전느낌은 안들지만 반전스럽기도 하고
아무튼 시사적 요소라고 하기도 모호하고 사회의 구조적 모순(과거 현대 총망라)이라 하기도 좀 그렇다.

연극을 처음부터 끝까지, 보는 내내 왠지 마음의 정리가 잘 안된다.
뇌에 피를 몰아넣어야 할거 같다가도 흐지부지 넘겨버리는거 같고
가볍게 웃으려다가도 맥이 끊겨버린다.

간간히 사회의 문제점들이 엿보이지만 비중이 높지 않게 넘어가고
당황스럽게도 지하철 스크린도어 사고가 나오기도 한다.
학력 차별, 재력, 취업란등 온갖것이 비집고 들어가 있지만 무엇 하나 깊게 파고들지 않는다.

단지 기분만 안좋게 하는 소재일뿐 본론 역시 아니다.

인간을 벼랑으로 떠미는것은 무엇일까?

작가가 의도했던 아니던 그 질문을 관객에게 던지는거 같다.

생존본능에 의해서 잘 보호되고 있을텐데
그것이 드러나 짓밟히는 순간 힘없이 무너지니 제목에서 어색함이 느껴지는게 당연한것일지도 모르겠다.
그렇지만 주제가 명확하게 드러나지도 않고 가볍게 넘기기는것도 좀 그런 연극이다.
(깊이 생각하면 맛이 나긴 한데 그럴만큼 자극해주지 않음)

이 극장을 온적이 있는지 기억이 안나지만(대학로 극장들은 왠만해서 다 돌아본거 같으나 새로운곳이 의외로 계속 나옴)
소극장이라면서 제법 무대가 크다.

무대가 큰것 치곤 관객석과 거리가 너무 가까워 앞에서 두번째 줄이었던 나는
눈알 이동만으론 모두 볼 수 없어 머리도 움직여야 했지만
무대가 넓다고 해서 무조건 넓게 쓸 필요가 없다는것을 느끼게 해준 연극이었다.

배경 변화때문에 일반적으로 혜화동에서 흔하게 있는 소극장에선 쉽지 않을거 같지만
그렇다고 배우들의 동선을 넓게 쓸 필요는 없었을텐데

너무 퍼져있어서 보는게 불편하고 C구역에 앉았더니 시야까지 가려지는 경우가 생길정도로
관객입장에선 편한 좌석 치곤 불편한 관람이었다.

차라리 무대를 조금 좁게 써서 한곳에 집중할 수 있게 했더라면 좀더 좋지 않았을까?란 아쉬움이 생긴다.

출연자도 많았지만 막상 눈에 띄는 사람은 서너명?

특이하게도 어떤사람은 여러배역을 맡고 어떤 사람은 지나가는 행인 같은 단역으로 끝나던데
배역 분배도 좀 이상하다.(출연에만 목적을 둔 '행인'이었나?)

지하철에서 눈이 심심해 보고 있는 책도 본주제와 관계 없는 이상한 사회문제들이 생뚱맞게 들어가 있어서
읽다보면 황당함이 느껴지던데 연극도 비슷한 느낌을 받을줄이야.

흐름도 매끄럽지 않아서 호흡이 흐트러지기도 하고

좀 묘한 연극인게 이럼에도 관객이 제법 많다는 것이다.

누구 하나 제대로 소리내어 웃거나 감탄하는 사람의 느낌이 없던데
하루 남은 연극이 만석에 가깝다는것은 지인들이 많거나 입소문이 났다는 것이겠지.
처음 입장할땐 사람이 많아서 재미있는 연극인가?싶다가 끝난 후엔 다들 지인인가?싶은 아쉬운 맺음의 기분이었다.

출연 : 맹주영, 한덕호, 박미선, 박선혜, 전민영, 선종남, 안지은, 배상돈, 민경록, 오혜진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라플레시아 2018-12-08() 오후 7:51:06
[ 연극/공연 ]   그류? 그류! 2018-12-01() 오후 10:30:22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김경호의 적벽가-박봉술제 2018-11-25() 오전 12:01:38
[ 연극/공연 ]   >고시원 연쇄 화재 사건 < 2018-11-17() 오후 9:46:09
[ 연극/공연 ]   밑바닥에서 2018-11-10() 오후 11:02:47
[ 연극/공연 ]   아무나모이는라이딩클럽(AMORA) 2018-11-03() 오후 9:23:16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정미정의 춘향가_만정제 2018-10-27() 오후 11:24:01
[ 연극/공연 ]   시라나밋(白浪っ) 2018-10-27() 오전 9:57:35
[ 연극/공연 ]   섬,1945 2018-10-20() 오후 11:32:53
[ 연극/공연 ]   정의의 사람들 2018-10-13() 오후 9:41:59
[ 연극/공연 ]   발코니 Text and Context 2018-10-07() 오전 12:26:37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김정민의 흥보가 박록주제 2018-09-29() 오후 10:25:54
[ 연극/공연 ]   복제인간1001 2018-09-29() 오후 12:17:40
[ 연극/공연 ]   놀이터 2018-09-24(월) 오전 11:27:23
[ 연극/공연 ]   참 잘했어요 2018-09-23() 오후 8:53:16
[ 연극/공연 ]   2018-09-17(월) 오전 6:07:05
[ 연극/공연 ]   구씨네 자살가게 2018-09-16() 오전 12:14:37
[ 연극/공연 ]   비행소녀 2018-09-08() 오후 10:19:06
[ 연극/공연 ]   어떤 접경지역에서는 2018-09-01() 오후 10:08:47
[ 연극/공연 ]   나르키소스 2018-08-25() 오후 10:11:29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다음




Copyright 2003-2018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www.kimjongho.co.kr www.kimjongh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