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아무나모이는라이딩클럽(AMORA)
 
가을이라 나무들이 색을 모두 탈바꿈하는걸 가만히 보고있으면
서울 나무들의 색이 유달이 탁하고 이쁘질 않아보인다.
먼지에 색이 가려진건가?싶다가도 가로등이 너무 밝아서 얘들이 가을을 생각 못하고 있나?싶기도 하고

아무튼 서울의 가을 나무들은 색이 화려하지 않다. 오히려 여름보다 더 안좋다고 해야 할지도 모르겠다.

낙엽들로 썰렁해지는 거리를 책도 없고 음악도 없이 걷다보니 좀더 쓸쓸해진다.
그래도 일단은 연극이 눈앞에 있으니 그것을 먼저?

아무나 모이는 라이딩 클럽?
자전거 동호회?

개인적으로 20년 가까이 된 자전거 동호회를 다니고 있지만(올해는 자전거를 스탠드에서 내려보지도 않았음)
더이상 자전거를 탄다고 말하는것도 민망한 수준에 왔으나
아무튼 제목만 놓고 보면 동질감이 든다.

시놉을 읽지 않고 예매하기때문에 자전거 동호회 배경인지 뭔지 모르다가
극장을 들어서서 리플렛을 들어보고나서 알게 되었는데
모르면 어떻고 미리 알면 또 뭐가 달라진다고

이 극장은 대단히 특이하다. 리플렛에도 적혀있던데 CGV에서 사용한 의자 설치??????
뭔가 우끼기도 하고 신기하기도 하고(국내 큰 공연장은 왠만해서 다 가본거 같은데 그럼에도 이런 의자는 이곳이 처음)
크고 무거운 내 머리통을 기댈수 있는 의자가 설치된 공연장이 있었다니

하지만 눈앞에서 배우들이 연극을 하기때문에 차마 머리를 기대고 볼순 없었다.
앞 두줄은 여느 소극장 같은 의자들이던데 배우들이 관객에게 말거는 그런극이 아니라면 앞자리를 선호하기때문에
앞자리를 달라고 했을것인데 한편으론 좋아도 좋은게 아닌, 기분만 내는 느낌이다.

독특한점은 커피도 주고 공연중에 마실수도 있다는것, 심지어 과자도 까먹는다.
(커피까진 그러려니 하는데 과자 봉지 까는 소리는 좀 거슬림)

이런걸 허용한다는게 자유로울수 있지만 문제는 돈과 시간을 내어 공연을 보는데
다른 관객으로 하여금 내가 피해를 보면 안되는거 아닌가?
소리 안나는 음료정도는 마시도 관계 없지만 부스럭 거리는 포장지를 뜯는 그 소리를 공연중에 듣고 싶은 관객은 없을것이다.
과자는 파는것인지 주는것인지 모르겠으나 어떤경우던 소리 안나는 포장지를 쓴다거나 아예 포장지 없이 알맹이만 제공해줬으면
좋으려만 바뀔런지 모를 일이다.

그 다음으로 특이한게 인터미션(중간 휴식시간 10분)이 있다는것

뭔가 특이하다.
공연시간이 2시간인데 중간 10분을 제공하다니
아무튼 중간에 10분 휴직을 줘서 그런건지 지루함이 없다. 이것때문인지 두시간 공연히 짧은게 아닌데 오히려 짧게 느껴진다.
(실제 두시간은 아닌거 같고 인터미션 포함해서 110분정도? 되는거 같음)

배경은 자전거 동호회, 건물 입주자들(건물주와의 갈등 뭐 그런거 전혀 아님)
각각의 서로 다른 생각들를 지닌 사람들을 동호회속에서 풀어내는 연극인데
초반엔 연극을 보고 있다기보다 공원에 앉아있는데 조금 떨어진 곳에서 동호회 사람들이 모여 얘기하는것을 보고 있는 느낌이랄까?

이게 무슨 말이냐면 저들(배우)과 나(관객)와의 공감이 이뤄지질 않고 있다는것이다.

공연인데 그러면 어떻냐?라고 말하는 사람도 있을지 모르지만
이러면 감동이 사라지기때문에 화려하거 세밀한 묘사가 가능한 영화가 훨씬 재미있어지게 된다.
(공원에 앉아있는데 다른 곳에서 사람들이 웃고 운다고 그 감정이 내게 전달되진 않듯 연극을 보는데 그러면 곤란해지지)

연극은 관객와 배우간의 호흡,열기,감정등의 교감이 있어야 연극이란 장르의 맛이 느껴지는것이라
이상할정도로 거리감이 느껴지는 초반은 안락한 의자가 편하지 않게 느껴지는 어색함 있는 묘한 시간이었다.

어느샌가 그 어색함이 어느정도 사라지면서 재미가 슬금슬금 들어오지만
약간의 벽은 끝까지 사라지진 않는거 같다. 뭔가 모르겠는 배우들과의 거리감이랄까?

전체적으로 밝다. 극적인 갈등이 너무 없기는 해서 밋밋함이 좀 있긴 한데
(중간에 잠깐 고조되다가 푹! 꺼져버림)

미친놈이 등장해도 배경상 이상하진 않을거 같고
미친년이 등장해도 전혀 어색하지 않을거 같은 전개였으나

그들은 상식 수준을 벗어나지 않는 선택을 한거 같다.

그래서 뒷맛이 대단히 깔끔한 드라마로 느껴지지만 많은 사회 문제를 다방면으로 내포하고 있다.
미혼녀에 대한 편견, 성적 편향, 중년 남자들의 고뇌등 많은 편견들에 대한 고민등
많은게 들어있지만 이들은 물 흐르는대로 흘러가는것을 선택했다.(이들이 아니라 작가겠지)

내용적으론 좀 심심할수 있지만 개인적으론 이런 연극을 아니 좋아할수 없는데
사람들의 삶은 영화속의 그것과는 많이 다르기때문인지도 모르겠다.(사실과 동떨어진 극단적인 극적요소들)

가을에 맞지 않을수 있지만 어제저녁 집에 들어오면서 '내일 볼 연극은 좀 가볍고 기분좋은 연극이었으면 좋겠다' 싶었는데
그 바람이 딱 맞는 연극인거 같아 기분좋은 토요일 밤을 마무리 한다.

출연 : 유영진, 박수진, 홍정인, 김우래, 조희제, 김다솜, 김태형, 권대현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고시원 연쇄 화재 사건 2018-11-17() 오후 9:46:09
[ 연극/공연 ]   밑바닥에서 2018-11-10() 오후 11:02:47
[  D i a r y ]   오랜만에 서점에서 2018-11-10() 오후 8:57:02
[ 연극/공연 ]   >아무나모이는라이딩클럽(AMORA) < 2018-11-03() 오후 9:23:16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정미정의 춘향가_만정제 2018-10-27() 오후 11:24:01
[ 연극/공연 ]   시라나밋(白浪っ) 2018-10-27() 오전 9:57:35
[ 연극/공연 ]   섬,1945 2018-10-20() 오후 11:32:53
[ 연극/공연 ]   정의의 사람들 2018-10-13() 오후 9:41:59
[ 연극/공연 ]   발코니 Text and Context 2018-10-07() 오전 12:26:37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김정민의 흥보가 박록주제 2018-09-29() 오후 10:25:54
[ 연극/공연 ]   복제인간1001 2018-09-29() 오후 12:17:40
[ 연극/공연 ]   놀이터 2018-09-24(월) 오전 11:27:23
[ 연극/공연 ]   참 잘했어요 2018-09-23() 오후 8:53:16
[ 연극/공연 ]   2018-09-17(월) 오전 6:07:05
[ 연극/공연 ]   구씨네 자살가게 2018-09-16() 오전 12:14:37
[ 연극/공연 ]   비행소녀 2018-09-08() 오후 10:19:06
[ 연극/공연 ]   어떤 접경지역에서는 2018-09-01() 오후 10:08:47
[ 연극/공연 ]   나르키소스 2018-08-25() 오후 10:11:29
[ 연극/공연 ]   백야 2018-08-18() 오후 9:59:53
[     시    ]   그래야 할 거 같아서 2018-08-15(수) 오후 2:07:22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다음




Copyright 2003-2018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www.kimjongho.co.kr www.kimjongh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