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복제인간1001
 

하루에 두편의 연극을 보는건 쉽진 않다.
시간이 맞지 않으면 좀 그렇고
어느때는 두시간짜리 두편을 보면 기운이 없어 지치기도 한다.

이번엔 다행이도 서로 시간이 딱 맞아서 기다림 없이 볼 수 있기에 저번주와 마찬가지로 두편을 보게 되었는데

복제인간 1001?

'복제인간'은 알겠는데 '1001'은 생일이었나?(뭔지 기억 안남)

중반무렵부턴 어떻게 진행될지 보이긴 하는데(영화 트루먼쑈같은 느낌)

인간 복제에 대한 윤리적 문제에 대해선 오래전부터 합의점을 못 찾고 있는게 현실이다.
물론 이건 종교의 문제일수도 있지만 엄밀히 따지만 생존의 문제가 더 크다고 할 수 있다.

지구라는 유한한 공간에서 앞으로 수십년 후면 식량 문제가 발생할수도 있는만큼 포화상태
이것만 보더라도 복제는 그 자체의 문제보단 현재 인간의 생존문제가 깔려있다고 볼 수있다.

종교적문제는 표면적으로 보일뿐 신경쓸품목은 아닌것같지만 일부에선 지리하게 물고 늘어지는데
(과거 천동설을 주장하던 시기 과학의 깊은 단계에 접어드는 부류중 종교인들이 많았는데
이것은 이미 종교는 종교일뿐 과학과 연결시키기 어렵다는것을 자신들도 알고 있었다는 것일수 있음)
인간이 유전자 복제를 통해 동족을 생산하게 된다면
(아직은 인공태반이 실험단계라서 단순히 수정만 성공한다고 대량 생산할수 있는것은 아님)
인류에겐 많은 변화가 생겨날수도 있을것이다.

전쟁을 해도 사람의 객체 수가 크게 줄지 않고
(아직까진 전쟁 한번 치루면 인구수가 급격히 줄기때문에 국가 운영자체가 어려워지기도 하니)
신개념 노예제도가 생겨날수도 있고(선민사상 부활?) 신종 계급사회가 창궐할수도 있다

어찌됬던 수많은 현실의 문제가 있지만
이 연극은 종교적 관점으로 문제를 풀려다보니(풀거나 해결한다는것은 좀 무리가 있음)
어거지(힘)로 밀어붙이려고만 할뿐 상호 토론이 전혀 이루어지질 않는다.

토론에서 신(절대자)을 개입시키게되면 인간이 신의 전지전능함을 지니지 못하는 이상
그 어떤 토론도 성립되질 않는 개싸움이 된다.

그래서 이런 논쟁을 소재로 삼을때는 종교적 관점은 빼는게 좋은데
이 연극은 과학적 접근을 종교적 접근으로 묵살해버리니 아무런 재미를 느낄수가 없다.

'나는 신이라서 할 수있지만 너는 신이 아니니 하면 안되다' 끝
이런 상태인데 도데체 무슨 대화를 할 수 있다는 소린며 무슨 고민을 해야 한다는 말인가?

논리적이지도 않고 감성적이도 않은 무력으로인한 피해자만 양상될뿐
밟힌 지렁이 신세
씨알도 안먹히는 절대권력 앞에서 무기력한 존재들

양쪽이 팽팽하질 않으니 관객인 나조차 무기력해지고
연극 자체에 흥미를 잃게 된다.

작가가 무엇을 말하고 싶은건지 모르겠으나
'복제인간은 아직은 시기상조니 다른걸 알아봐라' 인가

제발 논리적으로 심층적 접근이 필요한 소재를 사용할때, 그것이 어렵다면 그 소재는 과감히 포기하자.
억지로 짜맞추려 해봐야 찾아오는것은 졸음밖에 없다.

그리고 커튼콜에서 박수치는 시간은 좀 짧게
공연시간 70분정도라서 이부분이라도 좀 늘리고 싶은건가
(예매처엔 90분이라 적혀있었는데 된장)

출연자 : 이윤상, 염동헌, 권영민, 윤상현, 김우주, 이효빈, 서형덕, 전지용, 송정아, 권효진, 김다은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정의의 사람들 2018-10-13() 오후 9:41:59
[ 연극/공연 ]   발코니 Text and Context 2018-10-07() 오전 12:26:37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김정민의 흥보가 박록주제 2018-09-29() 오후 10:25:54
[ 연극/공연 ]   >복제인간1001 < 2018-09-29() 오후 12:17:40
[ 연극/공연 ]   놀이터 2018-09-24(월) 오전 11:27:23
[ 연극/공연 ]   참 잘했어요 2018-09-23() 오후 8:53:16
[ 연극/공연 ]   2018-09-17(월) 오전 6:07:05
[ 연극/공연 ]   구씨네 자살가게 2018-09-16() 오전 12:14:37
[ 연극/공연 ]   비행소녀 2018-09-08() 오후 10:19:06
[ 연극/공연 ]   어떤 접경지역에서는 2018-09-01() 오후 10:08:47
[ 연극/공연 ]   나르키소스 2018-08-25() 오후 10:11:29
[ 연극/공연 ]   백야 2018-08-18() 오후 9:59:53
[     시    ]   그래야 할 거 같아서 2018-08-15(수) 오후 2:07:22
[ 연극/공연 ]   달팽이 하우스 2018-08-11() 오후 11:10:11
[  D i a r y ]   대단한데? 2018-08-04() 오후 10:25:19
[ 연극/공연 ]   모노드라마페스티벌 '돼지이야기', '변화' 2018-08-04() 오후 9:19:00
[ 연극/공연 ]   사랑에 관한 세개의 소묘 2018-07-28() 오후 10:15:42
[  D i a r y ]   아직 버틸만 한건가? 2018-07-24(화) 오후 3:56:49
[  사     진  ]   날이 너무 더운거 같아서 2018-07-22() 오후 10:06:33
[ 연극/공연 ]   가마귀 2018-07-21() 오후 9:35:16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다음




Copyright 2003-2018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www.kimjongho.co.kr www.kimjongh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