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놀이터
 

추석 연휴의 시작인 오늘
마로니에공원엔 수많은 사람들이 가을 햇살을 만끽한다.

다행인지 스피커소리가 안들려 통기타와 목소리만으로 하는 공연도
놀러온 사람들의 이목을 끈다.
(이런 작은 공원에선 왠만해선 전기를 이용한 음향시설은 사라지고 이런 소소한 공연들이 많아졌으면 좋겠지만)

권리장전 시리즈를 작년에도 본거 같은데
구체적으로 어떤 주제인지 모르겠다.

각 편마다 주제는 명확해서 이해 안되는것은 아닌데 그 표현이 대부분 좀 미흡하다고 해야 하나?
그리고 권리장전 시리즈가 구체적으로 무엇인지 모르겠다

사회부조리를 놓고 만드는 창작극들만 모아놓은것인지 남북관계관련 창작극에 국한시키는것인지..

아무튼 이번에 본 3편은 모두 분단국가의 서러움같은것을 표현한다.

정부는 현 상황을 최대한 이용하며 자신들의 이익을 취하지만
인민(민중)들은 늘 피해의 대상

하지만 여론몰이를 통해 자신들의 더러운 민낯을 보지 못하도록 장님을 만든다.

이번 연극 '놀이터'는 놀이터에서 아이들이 놀이를 하듯 표현하지만
실제로는 그들의 이념전쟁을 보여준다. 그들의 전쟁속에서 우리들(인민,민중)에겐 위협으로 되돌아올뿐이다.

이것을 아주 어지럽게 표현한다.

아이들의 놀이는 실제로 그렇게 어지럽지 않다.
단순하며 정결하고 규칙적이고 질서정연하면서 목적이 명확하다.
그런데 이들은 아이들의 놀이를 빙자해서 산만함의 극치를 보여준다.

인위적으로 인민의 눈을 흐리게 하기 위한 양쪽 정부들의 수작을 표현한것일까?
아니면 만들다보니 그렇게 되었지만 돌이킬수 없게 된것일까

어떤것이든 다 보고 나온 후 기억은 늙은이과 젊은이의 ?????(물음표) 잔뜩있는 표정들뿐이다.

분단을 하려면 김일성과 이승만 지들끼리만 찢어지지 왜 멀정한 사람들을 둘고 갈라놓고
총칼을 앞세워 핍박하고 죽이는지 한국사회의 최고의 개놈들 아닐 수 없다.

지금도 전혀 바뀐게 없다.
양쪽 정부는 한반도가 자신들의 소유물인냥 출입을 통제한다.
민주주의라면서 개뿔도 없는 주권
나는 남쪽에서 태어나 평생 이곳에서 살았으니 북쪽에 대한 아무런 느낌이 없지만
아직도 한국전쟁때 피난 내려와 지금까지 북쪽 가족들을 못잊는 분들께서는 하루하루가 지옥일수 있다.
이분들을 국가라는 병신같은 이름으로 천륜을 막아왔다.
그것도 친일매국노놈이

사람들은 사회주의던 공산주의던 뭐던 실제로 별 관심이 없다.
억울하지 않은 선에서 일을 하고 먹고 살길 원하며 인류역사에서 이 바람이 깨진적도 없다.
세금을 내는것은 외세로부터 지켜달라는것이지 세금내는 사람들을 감시하라고 주는 돈도 아닌데
이 놈들들은 우끼게도 칼날을 내부로 향하게 했다.

이게 현실이고 이 상태로 70년이 지나온것이다.

요즘같은때를 보면 친일매국노 놈이 정권을 잡지 않았다면 의외로 통일등이 빨리 됬을수 있을거 같은 생각도 든다.
누구는 어찌됬던 사회가 좋아지는 방향을 잃진 않았다고 하지만
그 사이에서 죽어갔던 수많은 사람들은 누가 책임질수 있는가..

이런 전반적인 내용을 이 연극은 표현한다.
놀이터의 아이들을 통해서
(아이들은 아직은 깨끗함-본능우선-의 대상이라서 아이들을 통해 찢어지는 분단국가를 표현하기엔 모호성이 있음)

표현은 산만해서 어지럽고 조잡스럽고 이상하지만 그 뼈대를 잃은적은 없다.
그러다보니 연극이 끝난 후에 극장밖을 나올때 밟걸음이 무거워지는데
현실이고 현재이고 아직은 바뀌지 않은 미래일수 있기때문이겠지

사람들이 남북에 대해 생각을 해야 하지만 벌써 2세대를 넘어서고 있으니
점점 흐릿해질수밖에 없는 문제가 문제라면 문제다.
내 세대만 해도 '우리의 소원은 통일'이란 노래를 귀에 못이박힐정도로 듣고 컸는데
(당시 정부는 반공으로 먹고 살았었는데 군방비 훔쳐먹는게 가장 쉬웠기때문이었을까)

지금은 둘로 갈라진 민족의 통일보단
돈이 우선시 되는 경제협력을 내세우지 않으면 사람들을 설득시키도 어려운 시기가 온것이니
이것만이라도 성사됬으면 좋겠지만
앞으론 한국사회에서 이념따위로 평범하게 살아가는 모든 사람들을
힘들게 하는 일이 두번다시는 없었으면 좋게다.

이 연극 '놀이터'가 말하려 하는것이 이것 아닐까?

출연자 : 박종상, 이미지, 이채, 강선애, 박승희, 장문정, 이승언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정의의 사람들 2018-10-13() 오후 9:41:59
[ 연극/공연 ]   발코니 Text and Context 2018-10-07() 오전 12:26:37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김정민의 흥보가 박록주제 2018-09-29() 오후 10:25:54
[ 연극/공연 ]   복제인간1001 2018-09-29() 오후 12:17:40
[ 연극/공연 ]   >놀이터 < 2018-09-24(월) 오전 11:27:23
[ 연극/공연 ]   참 잘했어요 2018-09-23() 오후 8:53:16
[ 연극/공연 ]   2018-09-17(월) 오전 6:07:05
[ 연극/공연 ]   구씨네 자살가게 2018-09-16() 오전 12:14:37
[ 연극/공연 ]   비행소녀 2018-09-08() 오후 10:19:06
[ 연극/공연 ]   어떤 접경지역에서는 2018-09-01() 오후 10:08:47
[ 연극/공연 ]   나르키소스 2018-08-25() 오후 10:11:29
[ 연극/공연 ]   백야 2018-08-18() 오후 9:59:53
[ 연극/공연 ]   달팽이 하우스 2018-08-11() 오후 11:10:11
[ 연극/공연 ]   모노드라마페스티벌 '돼지이야기', '변화' 2018-08-04() 오후 9:19:00
[ 연극/공연 ]   사랑에 관한 세개의 소묘 2018-07-28() 오후 10:15:42
[ 연극/공연 ]   가마귀 2018-07-21() 오후 9:35:16
[ 연극/공연 ]   햄릿 스캔들 2018-07-14() 오후 10:00:58
[ 연극/공연 ]   거대 강입자 가속기의 음모 2018-07-07() 오후 8:08:19
[ 연극/공연 ]   연연 2018-06-30() 오후 9:00:30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정신예의 심청가 동초제 2018-06-23() 오후 10:52:40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다음




Copyright 2003-2018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www.kimjongho.co.kr www.kimjongh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