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가마귀
 
아~ 너무 뜨겁다.
습도가 높진 않으나 낮은 습도를 높은 온도가 이겨버려 한낮 햇볕을 피하고 싶은 충동마져 생긴다.
(왠만해선 햇볕을 정면으로 마주하는걸 좋아함. 왜냐하면 태양 빛 그 자체를 너무 좋아함)

마로니에 공원엔 더위로 의자에 앉아있는 사람이 귀한 토요일 오후

예약한 티켓을 받으러 극장을 찾아갔는데 그곳은 어찌나 시원하던지
잠시 나와 음료 한통 벌컥벌컥 마시고 공연이 시작될때까지 기다리는데 천국이 따로 없다.

하지만 더위로 잠을 제대로 못잔건지 너무 졸림던데
잠자는 시간을 좀더 늘려야 하는건지(지금은 7시간 정도)

가마귀? 까마귀? 검색해보니 그놈이 그놈인거 같아보이는데 아무튼 까마귀 그놈이다.

흐름은 황순원의 소나기스럽지만 좀더 현실에 대한 성찰이 깊은 성인버젼이랄까?
죽음 그 앞에서 나약해진 인간의 모습
그 곁에서 아무것도 해줄수없는 어리석은 인간

등장인물은 작가와 책을 좋아하는 사람이라 이 둘간의 대화는 거침없다.
(원작 소설을 못 읽어봐서 소설속에서도 이런지 모르겠음)

이 연극이 참 마음에 드는것은 성악가(?) 한명에 중간중간 직접 상황에 맞게 노래해준다는 것이다.
노래가 대사의 배경에 깔리는게 아니라 독립된 시간마다 해주는데
꼭 해설을 해주듯, 배경을 설명하듯, 이들의 감정을 그리듯 노래한다.
하지만 외국노래는 무슨 노랜지는 알길 없다.(대충 얼핏 비슷한 노래겠지라고 넘기지만 리플렛등에 설명이 없어서 모르겠음)

이와같이 가끔 연극에 필요한 음악(?)을 직접 연주 혹은 부르는 경우가 있긴 한데
워낙 흔하지 않아서 그 자체가 특색있지만 잘 어울리면 금상첨화

죽음앞에서 나약해지는 인간의 모습은 어떻게 표현을 해도
알듯 모를듯 이상한 주제중 한가지다.

누구나 죽음이란것을 겪어야 하지만 시간을 되돌려 그 감정을 설명할수도 기억에 담아둘수도 없다.
그러다보니 그 누구도 그 순간이 알 수 없다.

그지같은 이런 상황때문에 많아도 너무 많은 인간의 죽음에 대한 내용들
뭐하나 제대로 납득하기 어렵지만 외면하기에도 찝찝한면이 있다.
(무시하자니 그러면 안될거 같고 그렇다고 모두 받아드리자니 왠지 미덥지 않고)

이 연극속 인물들의 심리묘사도 특별히 다르지 않다.
자신의 삶에 자리잡힌 기억들을 상황에 맞게 뱉어낼뿐 '아~ 바로 이거야~'라는 감동 따위는 당연히 없다.

공연시간이 길지 않고(한75분정도?) 배경,흐름등이 왠지 익숙한 풍경이라 가볍지 않지만 가볍게 볼수있다.
부담있게 봐야 할거 같은데 부담이 안되는것은 그냥 부담이 안되는거지..(뭔소린지)

저번도 그렇게 초등학생쯤 되 보이는 아이들도 대려오던데
왜 출입제한을 두지 않는 이유는 알 수 없지만 그런 사례들이 쌓이고 쌓이면
결국 성인 관객이 사라진다는걸 생각해줬으면 좋겠다.

그런데 부르던 노래는 뭘까?
어떤내용인지 궁금하다.

-오늘의 한마디-
뭔가 이상하다.
사법부가 이렇게 엉망이고
군부가 이따위인데
이런 새끼들이 지금것 쿠데타를 어떻게 참고 있었을까?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3日(일) 2019-06-15() 오후 10:52:15
[  전     시  ]   눈썹, 모래산 건설, 다공성계곡 2019-06-09() 오후 4:49:29
[  D i a r y ]   날이 이렇게 좋은데 2019-06-07(금) 오후 10:10:27
[ 연극/공연 ]   만주전선 2019-06-07(금) 오후 8:53:39
[ 연극/공연 ]   샤인, 핏대 두편 2019-06-02() 오후 9:28:49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오민아의 심청가_강산제 2019-05-26() 오전 12:17:43
[  D i a r y ]   스마트 만보기 2019-05-24(금) 오후 11:14:35
[  D i a r y ]   일주일에 2시간씩 두번째 2019-05-19() 오후 1:48:23
[ 연극/공연 ]   내일은 챔피온 2019-05-18() 오후 10:28:17
[  D i a r y ]   일주일에 2시간씩 2019-05-12() 오후 2:09:04
[ 연극/공연 ]   고린내 2019-05-11() 오후 10:32:50
[ 연극/공연 ]   구멍을 살펴라 2019-05-04() 오후 11:04:37
[ 연극/공연 ]   세월은 사흘 못 본 사이의 벚꽃 2019-04-27() 오후 11:19:09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최진숙의 춘향가_김세종제 2019-04-21() 오전 12:35:07
[ 연극/공연 ]   잉여인간 이바노프 2019-04-13() 오후 11:57:15
[  D i a r y ]   이어폰 세대교체 2019-04-07() 오후 4:48:24
[ 연극/공연 ]   건축사와 아씨리황제 2019-04-07() 오전 12:28:41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방수미의 춘향가 김세종제 2019-03-31() 오전 12:58:14
[ 연극/공연 ]   브라더 포인트 2019-03-28(목) 오후 9:34:24
[ 연극/공연 ]   양인대화 2019-03-23() 오후 11:39:37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다음




Copyright 2003-2019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kimjongho.co.kr kimjongho.kr kimjongho.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