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햄릿 스캔들
 
하늘을 쾌청하지만 습도 높고 뜨겁다.
아직 습도가 무지막지할정도로 높은건 아니라 참을만 하고 땀나면 시원하고 길거리 그늘 아래 의자에 앉아있으면
바람 불어 기분도 좋다.

버스안, 극장안은 에어컨때문에 과할정도로 시원

제법 관객이 많다. 어느정도 지인들인듯 싶지만 아무튼 오랜만에 관객이 많은 극장에 앉아있다.
(많다고 해도 만석과는 거리가 먼?)

햄릿 하면 떠오르는 말은 '죽느냐...'
이것 외엔 마땅히 떠오르는것도 없다.
그냥 스릴러같기도 하고 당시엔 저런일도 있었나?싶기도 하고

이 연극의 느낌은
올리비아 핫세가 나온 로미오와 줄리엣,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나온 로미오와 줄리엣
이 영화가 떠오르지만 대사의 현대화(?)는 별로랄까?

단순히 배경만 과거에서 현대로 변화시킨것 말고 이들의 행동, 묘사, 생각등은
옛것에서 별다른 변화는 없어보인다.

그러다보니 현대 연극에서 옛것의 곰팡내가 느껴지기도 하고
이익집단이 원하는대로 현대인 입맛에 맞도록 만드는 언론등 약간의 각색 되어 있는정도

왜 배우들의 이름은 원작 이름을 그대로 쓴것일까?
원작을 모르면 어차피 이름을 들어도 모를것이고
원작을 알면 다른 이름이라도 누군지 알수 있을텐데

요즘에도 클로디어스,호레이쇼,거쿠르트..같은 이름을 덴마크에선 쓰나?
배경은 한국같지만

이러다보니 고전을 보는것도 아니고 현대물을 보는것도 아닌 느낌이 드는 스릴러 한편정도?

게다가 연극을 보러왔는데 프로젝터로 유령(?)을 나타내는등
구성과 흐름에서 매끄럽지 않다.

하지만 배우들의 연기는 너무 멋지다.
(오필리어역을 맡은 분은 이상하게 표정이 없던데 왜그러지?
극장 내부가 너무 추웠나? 절규하는 장면에선 목소리와 표정이 너무 불일치하던데)
모든 배우들은 뛰어남 그 이상을 보여주고 있다.
(내용보단 배우들의 연기를 보는맛에 봐도 좋은 연극같음)

그렇지만 연극을 연기력만 가지고 보기엔 아쉬움이 남을수 밖에 없는것도 현실

현대적으로 각색하려면 철저하게 모든 언어, 표현등을 바꿔버려야 할텐데
원작을 살리고 싶었는지 배경을 현대로 바꾸기엔 역부족이었는지 여러마리 토끼를 쫓다가 한마리도 제대로 못 잡은꼴인거 같다.

현대물로 변경하는것은 원작과 대등한 정도의 작품이니 예술가로서 쉽지 않은 작업이겠지만
어중간해질거 같으면 차라리 원작을 멋지게 표현하는게 훨씬 좋다.
(어중간하게 배경을 바꿔서 실패하는 연극이 많은거 같음)

또한 프로젝터같은것으로 영상을 쏘지 않아도 관객이 연극이란걸 충분히 감안하여 상상할수 있다고 본다.
그러니 연출 의도대로 표현하기 위해 영화같은 영상을 끼워넣는 행위는 안하는게 좋다.
다양한 표현을 하고 싶다면 차라리 영화감독이 되어 영화적 상상력과 표현을 충분히 발휘하는게
모든 사람(관계자,관객,배우)에게 좋겠지.

커튼콜때도 박수치는 시간 엄청 길게 프로젝터로 이름과 얼굴 보여준후
한사람 한사람 천천히 나오던데 제발 이런 미친짓좀 하지 말자.
초대형 연극에서도 이런짓은 안한다.
장시간 박수치는게 얼마나 힘든일인지 모르는건지

제법 괜찮으면서도 약간 섭섭한? 연극 한편 본거 같다.

출연 조주경 김장동 서동석 박하우 양근아 김승희 박상훈 안성찬 민경미 김나무 이은샘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라플레시아 2018-12-08() 오후 7:51:06
[ 연극/공연 ]   그류? 그류! 2018-12-01() 오후 10:30:22
[  D i a r y ]   왜 아직도 대형 간판이 안붙어있는걸까? 2018-11-25() 오후 12:24:26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김경호의 적벽가-박봉술제 2018-11-25() 오전 12:01:38
[ 연극/공연 ]   고시원 연쇄 화재 사건 2018-11-17() 오후 9:46:09
[ 연극/공연 ]   밑바닥에서 2018-11-10() 오후 11:02:47
[  D i a r y ]   오랜만에 서점에서 2018-11-10() 오후 8:57:02
[ 연극/공연 ]   아무나모이는라이딩클럽(AMORA) 2018-11-03() 오후 9:23:16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정미정의 춘향가_만정제 2018-10-27() 오후 11:24:01
[ 연극/공연 ]   시라나밋(白浪っ) 2018-10-27() 오전 9:57:35
[ 연극/공연 ]   섬,1945 2018-10-20() 오후 11:32:53
[ 연극/공연 ]   정의의 사람들 2018-10-13() 오후 9:41:59
[ 연극/공연 ]   발코니 Text and Context 2018-10-07() 오전 12:26:37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김정민의 흥보가 박록주제 2018-09-29() 오후 10:25:54
[ 연극/공연 ]   복제인간1001 2018-09-29() 오후 12:17:40
[ 연극/공연 ]   놀이터 2018-09-24(월) 오전 11:27:23
[ 연극/공연 ]   참 잘했어요 2018-09-23() 오후 8:53:16
[ 연극/공연 ]   2018-09-17(월) 오전 6:07:05
[ 연극/공연 ]   구씨네 자살가게 2018-09-16() 오전 12:14:37
[ 연극/공연 ]   비행소녀 2018-09-08() 오후 10:19:06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다음




Copyright 2003-2018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kimjongho.co.kr kimjongho.kr kimjongho.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