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더 파르스(The Farce)
 

3일간 굵은 장대비가 연이어 오더니
날이 미친듯 구름 한점 없는 청명한 하늘
비가 많이 왔음에도 날이 건조한것은 겨울이 오고 있는 가을에나 있을법한데 이상한 날들.

근래에 네비게이션기능이 있는 손전화기 한대 더 산게 삶엔 큰 짐 한개를 덜어낸 기분이 든다.
어딘가 박혀있는 소극장, 아무리 작은 겔러리라도 다 찾아내다보니 허둥지둥 전전긍긍 할 필요없이 단박에 해결.

이 극장도 조금 불편한 곳에 위치해 있지만 금세에 찾고 말았다.
(대학로가 문화의 상징, 연극의 거리라 생각한다면 술집, 밥집이 뭐같이 많더라도
이런 작은 극장들도 손쉽게 찾을수 있도록 지자체 차원에서 극장 이정표정도는 달아줘라 개놈들아)

원작이 1300년대 사람?
한국역사로 치면 고려말기 조선으로 바뀌기 직전이니
나라가 어지러우면서 일부 사람들은 환락의 시대였을텐데

데카메론을 읽진 않았으나 전반으로 비슷한 늬앙스를 띈다.
사회적 부조리, 성적 문란, 사상의 고립

100여편의 단편이 모여있는 데카메론이란 소설속에서 3편을 골랐다고 하는데
3편을 고른 기준은 무엇인지 모르겠지만(연극으로 올리기에 가장 덜 선정적? 덜 자극적?)

총 세편의 단편들을 한편의 연극으로 만들어놓고
각 연극 사이마다 이해하기 어려운 행위들을 껴놨지만 와닿진 않는다.
(책처럼 한편의 큰 연극 속에서 3편을 나눠놓는게 보기 좋았을텐데 조금은 구차함)

이미 인터넷 홍보자료에도 표기해놨으니 얘기하자면
첫번째편은 수녀들의 사랑(신에 대한것이 아닌 일반적인 연인)
시기적으로 종교의 힘이 강했던 시기일텐데 이런걸 소설로 적어도 될정도로 공공연했다는 것일까?
(극속에서 종교가 개개인의 명예를 없앨수도 있는듯 협박이 나올정도로 권력이 강했다는 소리같은데)

두번째는 부부의 불화
여기서도 역시 성적 욕망이 드러난다.

마지막으로 부인의 간통인데
이 역시 성적 욕구에 따른것이다.

이 세가지 극들의 공통점은 성적욕망으로 밖엔 보이지 않는다.
수직적 구조라고 해봐야 남녀간의 사회적 지위에서 오는 불이익이 있는데
이점 역시 각색을 한것인지 잘 드러나지 않는다.
(여성을 약자로 표현했다면 그렇게 당당하게 자신의 의견을 피력 할 수 없을것이다.)

한편 한편 해학스럽고 풍자적이라 가볍게 접근 할 수 있고
현시대에 맞춰 각색했는지 큰 거부감 역시 없으며
내용들이 길지 않다보니 흐름을 이해하는데 어려움역시 없다.(짧지만 굵진 않은 내용들임)

짧은것들 3편이 모여있고 주제는 비슷해도 배경과 인물이 다르고
구성이 다르니 지루함 없이 즐길수 있었지만 정작 문제는 나머지 97편의 내용이 어떤것이냐인데
조만간 서점에 가서 책을 사올 예정이라 해결되겠지만 연극으로 볼 수 없다는 것은 아쉬움이 아닐 수 없다.

중간 중간 설명하는 사람은 보는 이에 따라 성장,환경등에 의해 다르게 보이고 다르게 해석될 수 있는 등
인식의 다양성에 대해 말하지만 그정도로 심오하진 않으며 원작 그대로 대단히 표면적이다.
특정 종교와 자유로운 성에 대한 고찰등 관련 비판에 대해 미리 벽을 쳤다고 봐야 하는것일지도 

3일 공연이라 얼핏보면 유랑극단 같기도 하지만(유랑극단도 1주에서 보름정도는 할텐데)
다음엔 나머지 97편중 다른것을 또 들고 나오시길 기대해본다.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백야 2018-08-18() 오후 9:59:53
[     시    ]   그래야 할 거 같아서 2018-08-15(수) 오후 2:07:22
[ 연극/공연 ]   달팽이 하우스 2018-08-11() 오후 11:10:11
[  D i a r y ]   대단한데? 2018-08-04() 오후 10:25:19
[ 연극/공연 ]   모노드라마페스티벌 '돼지이야기', '변화' 2018-08-04() 오후 9:19:00
[ 연극/공연 ]   사랑에 관한 세개의 소묘 2018-07-28() 오후 10:15:42
[  D i a r y ]   아직 버틸만 한건가? 2018-07-24(화) 오후 3:56:49
[  사     진  ]   날이 너무 더운거 같아서 2018-07-22() 오후 10:06:33
[ 연극/공연 ]   가마귀 2018-07-21() 오후 9:35:16
[ 연극/공연 ]   햄릿 스캔들 2018-07-14() 오후 10:00:58
[  전     시  ]   예술과 기술의 실험(E.T.A) 또 다른 시작 2018-07-11(수) 오후 10:31:50
[  D i a r y ]   이상하게 허탈함 2018-07-10(화) 오후 1:47:29
[  D i a r y ]   응? 맛이 똑같네.. 2018-07-08() 오후 11:10:28
[ 연극/공연 ]   거대 강입자 가속기의 음모 2018-07-07() 오후 8:08:19
[  전     시  ]   디지털 프롬나드 Digital Promenade 2018 2018-07-04(수) 오후 7:59:47
[  전     시  ]   보이스리스 - 일곱 바다를 비추는 별 2018-07-04(수) 오후 7:16:08
[ 연극/공연 ]   연연 2018-06-30() 오후 9:00:30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정신예의 심청가 동초제 2018-06-23() 오후 10:52:40
[  D i a r y ]   오랜만에 바뀐 앞자리 2018-06-21(목) 오후 2:24:29
[  전     시  ]   샤갈 러브 엔 라이프 외 2018-06-19(화) 오후 9:23:35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다음




Copyright 2003-2018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www.kimjongho.co.kr www.kimjongh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