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당신은 몰랐던 이야기 외
 
비만 오면 왜 이리도 못 일어나는 건지
(어두컴컴하면 무한정 잘수 있나?)

내일도 비. 그 다음날도 비
오늘이 그나마 적게 올거 같아 카메라 메고 비오는날 헤드폰은 안좋은거 같아서 이어폰 꼿고
밖을 나서지만 하늘이 불안하다.

한여름같이 눅눅한 하루, 그래도 기분 좋은 오후

어제 찾아보니 '겔러리 현대'에서 뭔가 하고 있는거 같아서 그 곳을 메인으로
그 옆에 있는 국립현대미술관을 겸하려 했으나
현대미술관의 폐쇄적 느낌으로 들어가지 않고 국립현대미술관으로 직행
(이 일대에 이런 느낌의 미술관들이 제법 있는데 예술을 일반인들로부터 멀게 하는 가장 큰 요인중 한가지가
이와같이 벽을 만들어놓는것일거다. 많은 사람들이 찾아야 예술품의 가격이 오르고 지속되는것인데. 멍청이들)

'당신은 몰랐던 이야기'라는데
몰라도 될거 같은 이야기들같다.(알아야 할 이야기들이었다면 알았겠지)

공립시설에선 너무 추상적 전시는 좀 안하면 안되나.
설명이 있지만 이런식으로 관람했다면 일주일 내내 봐도 부족할 판이다.
어느정도 느린 걸음으로 여유있게 볼 정도의 작품들을 놔주면 안되는 것인지

앉아서 10여분짜리 다큐를 봐야 하는데 그런게 열댓개면 그걸 보라는건지 말라는건지 모르겠다.

설치물 의자는 앉으라고 있는건지 앉으면 안되는건지 조차 설명도 없다.

어떤 구조물은 사람이 들어가도 되는건지 밖에서만 보라는건지
놓여있는 책은 펼쳐봐도 되는지 오브제인지

작품들을 관람하면서 왜 예술가들은 저항하는지에 대해 생각해보게 된다.
이들에게 기존 예술은 예술이 아니라 생각하는걸까?
늘 새로운것, 과거의 틀을 깨버리는 것, 이런것들을 예술이라 생각하기때문에?
자신을 알리기 위해 깨는것인지 새로운것을 추구하다보니 기존 틀이 깨지는건지 모르겠지만
(전자일 확률이 아무래도 높겠지만 때때로 후자인 상황도 있는거 같음)

아무튼 깨버리고 부수기 위한 숙명을 타고 태어난 존재들이다 보니
어느순간 예술가가 저항의 상징으로 변해졌는지도 모르겠다.

목적은 달라도 기존 관행을 깨려 하는 행위가 같다면
이 예술 행위에 대해 사람들이 이해해야 하는것이 아니냐는 것이지만
현대 예술은 너무 추상적이거나 너무 극사실로 극단적 양분되는 경향이 있다보니
기분이 거칠어지는 느낌이 든다.

이럴바엔 미국만화가 정서에는 훨씬 이로울거 같은 기분마져 든다.
(선악을 극단적으로 분리해놓은것 만큼 불안정하게 만드는것도 별로 없다고 봄)

명동고로케 5개 사와서 모두 먹고 한시간 자고 일어나 밥 한대접을 먹었는데
배고프다.
다이트중만 아니었으면 10개 사와서 먹었을텐데 젠장





























[아크람 자타리 : 사진에 저항하다]






[일년52주미술관프로젝트]
국공립 시설은 어디나 뛰어나니 두말하면 입아프다.
관계자들은 친절하고 예의바르다. 시설은 깔끔하고 관람료도 저렴
(매매를 위한 무료 전시를 제외하면 절반이하가격으로 대규모 전시회를 볼 수 있음)
문제는 어떤것을 전시하냐인데 이것도 어떻게 보면 크게 문제될게 없다.
오히려 보고자 하는 날 전시를 하고 있냐? 없냐?의 문제가 더 클뿐.

새로운 전시를 하면 돈 만원 손에 쥐고 가면 된다.(남는돈은 커피 한잔)

이 주변엔 거닐곳도 많고 사설 겔러리들도 많고 삼청동길은 먹을것도 많다.
주변 높은 건물들만 없으면 아주 좋은 곳이지만 고층 빌딩들과 인왕산때문에 스카이라인이 좋지는 않으나
하늘만 덜 쳐다보면 훌륭한 곳이다.(요즘들어 예전보다 더욱더 하늘이 좋아지고 있어서 걱정임)

1년에 4회정도정도 전시장 전체가 바껴 '예술의 전당'만큼이나 자주갈수밖에 없는 대형미술관.
(예술의 전당은 주변 환경이 별로라는게 큰 흠)

홈페이지 바로가기 →국립현대미술관←, →지도 보기←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전     시  ]   예술과 기술의 실험(E.T.A) 또 다른 시작 2018-07-11(수) 오후 10:31:50
[  전     시  ]   디지털 프롬나드 Digital Promenade 2018 2018-07-04(수) 오후 7:59:47
[  전     시  ]   보이스리스 - 일곱 바다를 비추는 별 2018-07-04(수) 오후 7:16:08
[  전     시  ]   샤갈 러브 엔 라이프 외 2018-06-19(화) 오후 9:23:35
[  전     시  ]   위대한낙서전(展) : OBEY THE MOVEMENT 2018-05-30(수) 오후 10:13:49
[  전     시  ]   제9회 디자인아트페어 2018 외 2018-05-23(수) 오후 10:41:20
[  전     시  ]   >당신은 몰랐던 이야기 외 < 2018-05-16(수) 오후 11:34:17
[  전     시  ]   마르크 샤갈 특별전(영혼의 정원) 2018-05-09(수) 오후 10:49:38
[  전     시  ]   2017 SeMA 신소장품전 외 2018-05-03(목) 오후 10:54:36
[  전     시  ]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소장품 특별전 외 2018-04-25(수) 오후 10:08:28
[  전     시  ]   오용길 작품전 외 2018-04-18(수) 오후 9:00:49
[  전     시  ]   A Slice of Life, A nature of Nature 외 2018-04-04(수) 오후 10:23:29
[  전     시  ]   19세기 미술, 일상이 되다 2018-03-28(수) 오후 11:51:27
[  전     시  ]   동아시아 필묵의 힘 2018-03-22(목) 오전 12:48:43
[  전     시  ]   KaiJun의 인물화전, 우송윤병조전 2018-03-19(월) 오후 10:34:57
[  전     시  ]   지오그래피스, 한국에서 만나는 멕시코 현대 미술 2018-03-08(목) 오전 12:33:55
[  전     시  ]   망각에 부치는 노래 2018-02-21(수) 오후 10:13:31
[  전     시  ]   Paper, Present: 너를 위한 선물 2018-02-15(목) 오전 12:10:00
[  전     시  ]   예르미타시 박물관전 2018-02-08(목) 오후 11:20:53
[  전     시  ]   구혜선 기획전 MYSTERY PINK 2018-02-02(금) 오전 12:00:12
검색 : Page : 이전 1  2  3  다음




Copyright 2003-2018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www.kimjongho.co.kr www.kimjongh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