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레라미(라라미) 프로젝트
 
가볍게 입고 다녀도 전혀 이상하지 않은 봄
하늘 깨끗하고, 바람 매섭지 않아 사람들 옷 차림 가볍지만
늦게 일어나 늦은 하루를 시작하니 해는 뉘엿뉘엿 지고 에휴..

레라미가 맞을까? 라라미가 맞을까?
영화 한글 제목은 라라미 프로젝트던데

극이 시작되고
배우 여럿이 상황설명을 한다.
한 마을로 찾아가 인터뷰 한다는 이상한 연극

응? 인터뷰?

작가가 동성애자라서 이 연극을 이렇게 묘사했을수도 있고(사회전체가 호모포비아적 성향)
그 시대에 사회가 그랬을수도 있고(한국도 크게 다르진 않은거 같지만)

종교적 특성때문인지 모르겠지만 동성애에 대해 강한 거부감을 갖는 단체들이 있는데
교리,율밥.규범,질서,관행등에 반하는 이탈적행위,반사회적,반기독교적,불복종 성향으로 생각하는 경우가 있다고 하지만
유독 기독교에서 더 심하게 반대하는 이유를 모르겠다.
(예수께서는 늘 최고는 '사랑'이라 하셨다는데 혐오,증오란게 말이 되나?)

어찌됬던 성소수자에 대한 혐오는 지금도 진행중일뿐

그런데 이 연극은 이런 심리현상을 파고든다기 보단
집단이란 구조와 개인간의 미묘한 줄다리기 같은 팽팽함이 엿보인다.
(혐오범죄는 소재일뿐 정작 지역주민들간의 드러나지 않은 상대에 대한 경계라 할까?)

작가나 연출은 이런 의도가 아닌데 착각하고 있는것일수도 있겠지만
주민들의 끊임없이 상대에 대한 경계를 늦추진 않는거 같다.(사건이 발생해서 그랬을수도 있음)
이런 현상은 특정 집단이나 상상속에서만 생겨나는 현상은 아니며 마을단위 사회에서도 흔하게 볼수 있는 현상이다.
(씨족사회라도 어쩔수 없는 품목일 수 있음)

아무튼 극중 극단은 이 마을 사람들의 인터뷰하는 내용는 그 자체가 연극인 특이한 형식이다.
느낌이 음......
이상한 다큐 한편 보는 느낌
'이럴바엔 다큐멘터리 한편 보는게 낫지 않나?'라는 생각이 초반엔 들정도로 특이한 구성이다.
게다가 8명이서 동내주민들 역활도 하기때문에 정신없다.(대부분은 인터뷰형식)

이런류는 브라운관이나 스크린에서 보는게 익숙한데 연극이란 무대에서 배역이 정신없이 바뀌는 상황을 보고 있자면
안맞는거 같으면서도 연극적 요소들이 잘 우러나오는거 같기도 하고(다큐멘터리에선 볼 수 없는)

로드무비같은 형식이랄까?
70여명을 연기했다고 할정도로 등장인물이 많은데도(그정도는 아닌거 같던데)
시간가는줄 모르고 정신없이 배우들의 입을 쫓다보면 어느세 2시간의 긴 공연시간이 순식간에 사라진다.

대부분 대사로 되어있지만(볼거리는 거의 없음) 급하지 않아서 리듬을 잃지 않고
느리지 않아서 졸립지 않다. 게다가 극장도 제법 괜찮은 곳이라 의자도 편하고 시야도 좋다
(대사비중이 높으니 어느정도 집중은 해야 함)

흠이라면 수많은 등장인물중 마땅히 기억에 남는 인물들이 없다는것
(아버지의 절규는 약간 상투적인데 1년이란 시간이 지난 후라서 그런건지 극적으로 표현하기 위함인지)

그리고 좀 갸우뚱하게 되는게 여자가 나와서 말을 하는데 자신은 '게이'다?
남녀 구분짓지 말고 그냥 보면 저 사람은 남자겠거니 하지만
대부분 남녀 성구분을 하는거 같은데 왜 저 여배우는 자신이 '게이'라 하는걸까?
남편얘기도 나오는거 같고.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서 작가는 호모포비아적 사회를 지적하고 싶은것일까?
그런데 나는 왜 그런 느낌을 받지 못하는걸까?
그 청년이 살해당한것은 혐오범죄일까? 아니면 범죄자들의 성기를 잡아서 생긴 우발적 범죄였을까?
어느사회나 약자에 대한 비하는 끊임없다. 그 피해자의 몸이 거구였다면 그들이 폭력을 가할 생각조차 못했을거다.
아무리 싫은 행동을 했더라도 외면하거나 그 자리를 피하려 했겠지
성소수자에 대한 범죄라기 보다 자신보다 약한 존재에 대한 인간의 비인간성을 말하고자 한게 아닐까?란 생각이 든다.
방아쇠를 톡! 건들면 그동안 강자로부터 받아왔던 분노를 약자에게 모두 분출하는 잔인성
그로 인하여 대수롭지 않은 행동에도 그 결과는 참혹하게 되돌아온다.
(1980년대 미국은 불황의 연속이었으니 사람들의 심리상태가 좋지도 않았을테고
극중에도 과거 부흥했던 시기를 연상하는 장면이 나오는것을 보더라도 다들 형편이 좋지도 않은 상황)

무척 재미있게 봤지만 어떻게 받아드리냐에 따라 꽤 다르게 와닿을거 같은 연극으로 생각된다.

근래엔 간질간질 가볍게 볼 연극을 보겠다고 생각하면서도
계속 이런 연극을 보는 이유가 뭔지 모르겠다.
가끔은 OPEN RUN 연극도 봐줘야 하는데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판소리 완창 박애리의 춘향가new 2018-04-22() 오전 1:03:04
[  전     시  ]   오용길 작품전 외 2018-04-18(수) 오후 9:00:49
[ 연극/공연 ]   카포네 트릴로지(빈디치) 2018-04-13(금) 오후 10:51:35
[ 연극/공연 ]   카포네 트릴로지(루시퍼) 2018-04-12(목) 오후 10:32:33
[ 연극/공연 ]   카포네 트릴로지(로키) 2018-04-11(수) 오후 10:02:56
[ 연극/공연 ]   운소도 2018-04-07() 오후 9:07:27
[  전     시  ]   A Slice of Life, A nature of Nature 외 2018-04-04(수) 오후 10:23:29
[  사     진  ]   꽃이 있는 계절 2018-04-03(화) 오후 10:14:46
[ 연극/공연 ]   쥐덫 2018-04-01() 오후 4:42:54
[  전     시  ]   19세기 미술, 일상이 되다 2018-03-28(수) 오후 11:51:27
[  D i a r y ]   더워지기 전까지 2018-03-25() 오후 11:23:28
[  D i a r y ]   오늘따라 규모가 제법 크네 2018-03-25() 오전 1:29:46
[ 연극/공연 ]   아홉 소녀들(밀고 당기기) 2018-03-25() 오전 12:53:05
[  D i a r y ]   15년동안 이것밖에 안샀다니 2018-03-24() 오전 1:52:16
[  전     시  ]   동아시아 필묵의 힘 2018-03-22(목) 오전 12:48:43
[  전     시  ]   KaiJun의 인물화전, 우송윤병조전 2018-03-19(월) 오후 10:34:57
[  D i a r y ]   전생에 바보였나? 2018-03-18() 오전 2:14:08
[ 연극/공연 ]   >레라미(라라미) 프로젝트 < 2018-03-18() 오전 1:12:13
[  D i a r y ]   창덕궁 희정당 벽화 특별전 외 2018-03-14(수) 오후 11:05:57
[ 연극/공연 ]   -수(獸)- 2018-03-11() 오전 1:44:47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다음




Copyright 2003-2018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www.kimjongho.co.kr www.kimjongho.kr